한국 당국은 유럽과 미국에서 일련의 사례에 이어 어린이에게서 처음으로 원인을 알 수 없는 간염 의심 사례를 발견했다.

Screen Shot 2022-05-13 at 08.22.36.png

 

한국 질병통제예방청(KCDC)에 따르면 지난 5월 1일 보고된 간염의 사례를 지난 5월 10일 언론에 공개하였다.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환자는 adenovirus(감기 바이러스)와 virus corona 1종 모두 감염을 확인하였다. 

앞서 전문가들은 adenovirus  41이 어린 간염을 유발하는 주범으로 추측했다. 그 이유는 환자들이 이 바이러스의 농도가 높기 때문이다. adenovirus는 안구 점막, 호흡기, 폐, 장, 비뇨기  및 신경계를 감염시키는 바이러스의 보편적인 그룹이다. 그것들은 발열, 기침, 인후염, 설사, 그리고 붉은 눈의 통증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지난 4월부터 세계보건기구(WHO)는 19개국에서 거의 300건의 신비한 간염 사례를 기록했다. 어린이 간염 발생 건수는 최근 며칠 동안 계속 증가하여 아직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간염에 걸린 아이들은 주로 한 달에서 16세 사이이다.

아시아에서는 5월 11일 인도네시아에서 간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2명 더 확인되어 총 6명의 어린이가 간염으로 사망했다.

https://sao.baophapluat.vn/tin-tuc/chi-tiet/benh-viem-gan-bi-an-da-lan-rong-toi-han-quoc-41717/

라이프플라자 인턴 기자 – 홍방국제대학교

Ngoc Han ( 가연) 번역

  • |
  1. Screen Shot 2022-05-13 at 08.22.36.png (File Size:1.13M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