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렉스 강의 몽골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몽골 특파원] 몽골에서 누군가의 발을 밟았다면 악수를 해라!
 
최근, 남양주시가 운영 적자를 이유로 남양주 몽골 문화촌 매각을 결정했다는 갑작스러운 언론 보도에 몽골 현지에서 우려의 목소리 나와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icon_mail.gif 기사입력

2018/09/18 [10:58]

 
 
【UB(Mongolia)=GW Biz News】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어제(2018. 09. 17) 저녁 JTBC의 손석희 앵커가 골어 Уучлаарай(=미안합니다)를 슬쩍 언급했다.
 
손석희 앵커의 몽골어 발언이 나온 김에, 현재 몽골 현지에서는 최근, 남양주시가 운영 적자를 이유로 남양주 몽골 문화촌 매각을 결정했다는 언론 보도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사실을 덧붙여 둔다.
 
본 사안은 몽골 외교부가 지난 13일과 14일 지구촌 각국 문화 대사를 초청해 주최한 '2018 몽골 문화대사 회의'에서 사태의 심각성이 제기될 정도였다.
 
2018091850462378.jpg
▲김광신 몽골 외교부 주한 문화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가 할트마긴 바트톨가 대통령(오른쪽)을 면담했다. 흰 양복을 입은 사람은 가와우치 시로(Kawauchi Shiro) 주일본 문화 대사이다. (Photo=몽골 대통령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18년 9월 현재, 몽골 외교부가 임명한 지구촌 각국 몽골 문화 대사는 모두 39명으로서, 몽골 국적이 13명, 러시아 국적이 6명, 일본 국적이 4명, 독일 국적이 3명, 대한민국과 카자흐스탄 국적이 각각 2명씩, (가나다 순으로) 네덜란드-미국-싱가포르-오스트리아-인도네시아-체코-터키-프랑스-헝가리 국적이 등이 각각 1명씩이다.
 

남양주몽골문화촌의 매각이나 폐쇄 절차는 몽골 정부와의 협의나 의견 조율 없이 독자 추진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돼 국제교류 차원의 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남양주시는 내놓았으나, 남양주시의 판단과는 다르게 향후 이 사안이 국제적 사안으로 일파만파 비화될 전망이다.
 
2018091338249334.jpg
▲Reported by Alex E. KANG, who is a Korean Correspondent to Mongolia certified by the MFA(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Mongolia, led by Minister D. Tsogtbaatar).     ⓒ Alex E. KANG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1210@epost.go.kr
Copyright ⓒGW Biz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1_left_t.gif   k1_right_t.gif
 
2012060402216889.jpg
Citius, Altius, Fortius (Faster, Higher, Stronger)
<편집자주> 국제 회의 동시 통역사인 알렉스 강 기자는 한-몽골 수교 초창기에 몽골에 입국했으며, 현재 몽골인문대학교(UHM) 한국학과 교수로서 몽골 현지 대학 강단에서 한-몽골 관계 증진의 주역이 될 몽골 꿈나무들을 길러내는 한편, KBS 라디오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으로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구촌에 몽골 현지 소식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k1_left_bt.gif   k1_right_bt.gif
 
 
 
 
 
 
imgt_sns.gif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8 [10:58] 최종편집: ⓒ GW Biz News

 

  • |
  1. OTGO2163.jpg (File Size:78.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62 몽골 가을 국회 개원 앞두고 임시 국회 소집할 필요 있는가?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61 몽골 척트바타르 외교부 장관, 동방경제포럼 참석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60 몽골 몽골서 누가 임금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가?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9 몽골 바트톨가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8 몽골 몽골 지도층 정치 희생자들 묘에 헌화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7 몽골 바양주루흐구 구의회 보궐선거 준비 중단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6 몽골 바트톨가 대통령 출국 예정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5 몽골 무역수지 8억6천9백20만 달러 흑자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4 몽골 역외탈세방지협회, 후렐수흐 총리에게 서한 발송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3 몽골 부정부패방지청 청장 후보 거론되기 시작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2 몽골 교육과학노동연맹, 임금 인상 요구하며 연좌시위 시작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1 몽골 학교 주변 범죄 감소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50 몽골 초등학교, 12월 23일부터 겨울 방학 시작 예정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49 몽골 금년도 2.876t 감자 수입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48 몽골 석탄 가격 최근 2년 사이 2배 증가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1247 몽골 지방 타반톨고이 회사 정상 운영 중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9.
» 몽골 [몽골 특파원] 몽골에서 누군가의 발을 밟았다면 악수를 해라! file GWBizNews_MGL 18.09.18.
1245 몽골 몽골 외교부, 제1회 2018 몽골 문화 대사 회의 개최 file GWBizNews_MGL 18.09.14.
1244 몽골 의과대학 사회관리국장, 본인 조사 부정부패방지청에 의뢰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0.
1243 몽골 몽골중앙은행 8월에 2,866kg 금 수매 file 몽골유비코리.. 18.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