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개방도시 훈춘시가 국가에서 실시하는 “일대일로”전략에 적극 융합해 대개발, 대개방, 대건설, 대발전을 위한 새로운 통로 개척에 큰 힘을 기울이고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조 권하-원정 경계하 도로대교는 중국이 조선 라선경제무역구에 진입하는 주요 통로이며 중조 경제무역 협력을 촉진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있으며 현재 신축된 권하국제통상구 련합검사대청 및 부속시설공사가 건축주체공사 도면설계를 포함한 준비작업을 마치고 3월 27일에 공개입찰에 들어갈 계획이다.

방천-두만강 국제(관광)통로를 개척하는 면에서 국가 통상구사무실의 지지를 쟁취했고 류다도통상무역시장은 3월초에 착공, 건설에 들어갈 계획이다. 철도통상구의 원목수입을 실현해 화물의 쌍방향 운수를 꾀하게 되며 현재 원목수입 사안은 소통중이다. 올해 훈춘시는 철도통상구 화물통관량 300만~400만톤, 전 지역 통상구 화물 통관량 500만톤을 목표로 내걸었다. 뿐만아니라 원정통상구 국제거래시장 건설, 솔만자-훈계리 국제철도 련결, 훈춘통상구 근무시간 조정 등 관련 사업도 적극 추진하게 된다.

훈춘-자르비노-부산 항로의 원활한 운행을 중점적으로 확보하고 훈춘-자르비노-속초 항로 안정 운항사업에 힘을 쏟게 된다. 현재 운항사업은 진척이 순조로운편이다. 이와 동시에 국내무역화물의 국제운수 항로도 대대적으로 발전시킬 전망이다. 현재 이미 개통된 라진항-상해 국내무역항로를 기반으로 상반기에 녕파항로를 개통하고 세관총서에 로씨야 자르비노항을 경유해 우리 나라 남방 연해지역에 이르는 국내무역항로의 개통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훈춘시는 항로보조자금을 적극적으로 쟁취하고 지원강도를 확대하는 한편 더 많은 기업이 항로를 리용하도록 유치사업에 주력하게 된다. 항로가 육성기를 안정적으로 통과해 손익 분기점에 도달한 뒤 점차 자금보조를 낮추거나 취소해 항로의 량성화, 정상화 운영을 이끌어내려 하고있다.

통상구 통관환경 개선에서 로씨야 하싼구정부와 적극 조률해 크라스키노통상구 신축 련합검사건물이 사용에 투입되기전에는 항로에 전용통로를 개척, 통관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항로의 화물공급원을 발굴, 확대하기 위해 기업에서 항로의 화물공급원을 늘일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항로를 널리 소개하는데 힘을 기울이고있으며 성, 주 관련 부문의 지원을 쟁취하는 한편 성내 기업들이 항로를 리용해 수출입 화물과 남북 국내무역 화물을 운송하도록 인도하고있다.

로씨야 경유 비자면제 사항도 상급 부문과 적극 조률하고있다. 로씨야 경유 비자면제 사안을 외교차원으로 격상시켜 로씨야측에서 국제통행법에 따라 크라스키노통상구-자르비노항 구간 출입국 중국 관광객을 상대로 72시간 경유 비자 면제 정책을 실행해줄것을 촉구하고있다. 여러가지 효과적인 조치를 통해 관광객의 출행원가는 더한층 낮아지고 항로의 시장 경쟁력은 보강될것으로 전망된다.

훈춘시의 이같은 행보는 개방의 폭을 확대해 다국 물류허브 구축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음을 보여주고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6 중국 조수빈 아나, 中상하이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7.10.
685 중국 서경덕, 中상하이에서 ‘대한민국 홍보전(展)’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18.07.06.
684 중국 ‘유라시아횡단’ 강명구 中대륙 최대고비 file 뉴스로_USA 18.05.30.
683 중국 中조선족부부 미국서 추방반대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2.09.
682 중국 “중국, 한국경제에 새로운 타격 줄 것”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1.26.
681 중국 반크,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 세계지도 제작 file 뉴스로_USA 17.11.22.
680 중국 조재현-서경덕 中 ‘김구피난처’에 한글간판 기증 file 뉴스로_USA 17.08.29.
679 중국 서경덕, 中위안부역사박물관 한글 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17.06.22.
678 중국 서경덕, 中상하이 ‘찾아가는 독도학교’ 특강 file 뉴스로_USA 17.06.21.
677 중국 5월15일 세종대왕 탄신일 ‘한글오류 수정운동’ file 뉴스로_USA 17.05.16.
676 중국 “추석 이산가족 상봉 가능하다” file 뉴스로_USA 17.04.16.
675 중국 “파리 한마리 없다” 베이징 롯데마트 취재기 file 뉴스로_USA 17.04.02.
674 중국 중로쌍방합작, 로씨야원동지역 최대규모 종합리조트대상 정식 가동 연변방송국 17.03.17.
673 중국 훈춘 국제특색 갖춘 5A급 풍경구 건설에 박차 연변방송국 17.03.13.
» 중국 개방 폭 확대…물류 허브 구축에 앞장 연변방송국 17.03.01.
671 중국 韓민간주도 ‘日호텔 불매운동’ 中확대 file 뉴스로_USA 17.02.06.
670 중국 훈춘 대황구유적 전국홍색관광전형풍경구로 연변방송국 17.01.26.
669 중국 중국.돈화. 2017 국제빙설등불절, 보름 시즌 화려한 개막 연변방송국 17.01.17.
668 중국 중국 뉴미디어 취재단 연변의 발전전망 높이 평가 연변방송국 17.01.16.
667 중국 중국 연변 연길 TV 음력설야회 “고향의 새 꿈” 29일 방송 연변방송국 17.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