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한류 열풍…한국 유학으로 이어져”


“홍콩보다 한국 대학, 학과 선택폭 넓어 선호”

지난 12일 홍콩 코즈웨이 베이에 위치한 엑셀시어호텔에서 주홍콩총영사관(총영사 김광동)과 국립국제교육원(원장 김광호)이 공동 주최한 ‘2016 홍콩 한국유학박람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박람회에는 주홍콩총영사관 이원희 교육담당영사, 국립국제교육원 김보경 유학지원단장, 정금현 홍콩한국국제학교 교장, 이수택 한국관광공사 홍콩지사장, 숭실대학교 장범식 학사부총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IMG_8656.jpg
 
▲'2016 홍콩 한국유학박람회'에서 내빈들이 행사 시작을 알리는 커팅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금현 홍콩 한국국제학교 교장, 이원희 교육담당영사, 김보경 국립국제교육원 유학지원단장, 이수택 한국관광공사 홍콩지사장, 숭실대학교 장범식 학사부총장
 
김보경 국립국제교육원 유학지원단장은 “지난해에 첫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올해 다시 박람회를 열게 돼 무척 기쁘다”고 운을 뗀 후 “한국 정부는 유학생들이 한국에서 경제학, 인문학, IT, 사회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학문을 익히고, 그 지식을 바탕으로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또 “앞으로도 홍콩-한국 간 교육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원희 교육담당영사는 김광동 총영사의 대독을 통해 “홍콩은 한국의 주요 수출국이며, 한국을 찾는 홍콩인들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홍콩과 한국의 관계는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며 “또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과 한국어능력시험을 응시하는 홍콩인들도 현저히 늘어났다. 학생과 학부모들이 이번 박람회를 통해 한국 대학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경희대, 한양대, 이화여대 등 총 19개 대학이 참가했는데, 박람회장을 400여 명의 홍콩 학생과 학부모들은 각 대학 부스를 돌며 한국 대학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관심 있는 대학의 담당자들과는 일대일 상담을 통해 한국 유학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했다.
 
thumbnail_크기변환_IMG_8901.jpg
 ▲2016 홍콩 한국유학박람회장이 방문겍들로 붐비고 있다.
 

이날 박람회장을 찾은 개리 호(Gary Ho, 19)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홍콩 대학과 한국 대학이 얼마나 다른지 알고 싶어서 왔는데, 홍콩에 비해 한국은 대학도 많고 전공도 다양한 것 같다”며 “한국 대학 입학을 목표로 공부하는 친구도 많은데 나도 고려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학생과 함께 대학 담당자와 상담을 마친 한 학부모는 “딸보다 내가 한국 대학에 대한 관심이 더 많아서 왔다”며 “홍콩은 대학이나 전공이 많지 않아 선택폭이 좁다. 그리고 경쟁률도 상당히 높다. 딸만 좋다면 한국으로 유학을 보내고 싶다. 오늘 박람회에 오기를 잘한 것 같다”고 박람회를 찾은 이유와 소감을 밝혔다.

 

 
 
thumbnail_크기변환_IMG_8959.jpg
▲'2016 홍콩 한국유학박람회'를 마치고 한국 대학 관계자과 내빈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홍콩인들의 한류 사랑은 이제 한국 대학 입학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히 홍콩 학생들에게 한국 대학의 우수성과 장점을 알려 유학생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한편, 이번 ‘2016 한국유학박람회’는 지난 10월 5일 개막공연으로 시작해 오는 11월 27일까지 펼쳐지는 주홍콩총영사관이 주관 '한국 10월 문화제-페스티브 코리아'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글=홍콩타임스 이경옥 기자ㅣ사진=Concrete Wall Creation]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2 홍콩 평화통일강연회 성황리에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01.
811 중국 상하이 3대의거 특별기획전 개최 file 뉴스로_USA 19.02.22.
810 중국 中바이두 韓대통령 엉터리 정보 file 뉴스로_USA 18.12.20.
809 대만 김병지부부, 타이페이 韓어린이들에게 학습용품 기증 file 뉴스로_USA 18.11.25.
808 중국 강명구평화마라토너 15일 귀국 file 뉴스로_USA 18.11.10.
807 중국 서경덕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8.11.06.
806 중국 ‘통일떠돌이’ 강명구 입북의지 활활 file 뉴스로_USA 18.10.19.
805 중국 [속보] 강명구 백두산천지 오르다 file 뉴스로_USA 18.10.14.
804 중국 강명구씨 단둥도착 북녘 진입 코앞 file 뉴스로_USA 18.10.08.
803 중국 [단독] 중국네티즌 ‘유라시아 강명구’ 뜨거운 반응 file 뉴스로_USA 18.10.05.
802 중국 ‘유라시아’ 강명구 북경입성 file 뉴스로_USA 18.09.11.
801 중국 中인민망 강명구 유라시아마라톤 주목 file 뉴스로_USA 18.08.03.
800 홍콩 “재외국민 2세 제도 믿고 귀국했는데” 갑작스런 병역 통보… 억장 무너져 file 홍콩수요저널 18.07.25.
799 중국 조수빈 아나, 中상하이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7.10.
798 중국 서경덕, 中상하이에서 ‘대한민국 홍보전(展)’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18.07.06.
797 중국 ‘유라시아횡단’ 강명구 中대륙 최대고비 file 뉴스로_USA 18.05.30.
796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홍콩 한인 유학생 대상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취업설명회' 개최 홍콩타임스 18.04.16.
795 중국 中조선족부부 미국서 추방반대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2.09.
794 중국 “중국, 한국경제에 새로운 타격 줄 것”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1.26.
793 홍콩 민화협, 홍콩서 ‘민족화해포럼’ 개최...정세현 전 장관, 한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위한 해결책 제시 홍콩타임스 17.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