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로의 담배 밀반입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계 사업체가 노동당에 40만 달러의 정치자금을 후원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중국산 싸구려 담배 ‘ATA’를 호주에 수입해 유통하거나 베트남으로 중계하고 있는 ATA 인터내셔널의 피터 첸 사장은 자신이 소유한 또 다른 회사인 ‘웨이와’사의 이름으로 연방 및 뉴사우스웨일즈 주 노동당에 40만 달러의 정치 후원금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NSW주의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담배 회사로부터 정당의 후원금 수령이 금지돼 있다.

노동당 역시 지난 2004년 “담배회사로부터 후원금을 받지 않는다”는 당규를 제정한 바 있다.

피터 첸 사장은 지난 2011년 11월 NSW 노동당에 20만 달러, 그리고 2013년에 연방 노동당에 20만 달러의 후원금을 각각 기부했다.

당시 NSW주 노동당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정당 후원금 모금을 총괄했던  샘 다시티야리 상원의원은 “당시 정당 후원금 모금 책임자가 분명 나였지만  당시 상황은 이미 오래 전에 마침표를 찍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빌 쇼튼 노동당 당수 역시 “전혀 몰랐던 사실이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피처 첸 사장의 정치 자금 기부를 중재한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당직자 사이몬 조우 씨는 호주안보첩보국이 중국공산당 연계인물로 지목한 억만장자 기업인 후앙 시앙모 씨를 노동당 소속의 중국계 정치인 어니스트 웡 NSW주 상원의원과 연결시킨 의혹이 불거지자 당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현재 무소속으로 라이드 시장 선거에 출마했고, NSW주 노동당과 어니스트 웡 주상원의원이 그의 당선을 적극 돕고 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패어팩스 미디어는 피터 첸 사장의 중국 공산당 연계 여부와 더불어 그의 기업체가 지난 10여년 동안 미심쩍은 담배 수입 및 베트남으로의 중계 행위를 펼쳐 왔음에도 불구하고 사법 당국의 눈을 피해온 것에 대해서도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피터 첸 사장은 호주안보첩보국이 중국공산당 연계인물로 지목한 억만장자 기업인 후앙 시앙모 씨와도 절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후앙 시앙모 씨 등이 중국계 정치인 어니스트 웡 NSW주 상원의원을 통해 막대한 영향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 신문은 그 예로 “중국계인 어니스트 웡 NSW주 상원의원이 후앙 시앙모 씨가 이끈 한 단체의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서류 정리를 맡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시드니 모닝 헤럴드와 공영 ABC 의 간판 탐사보도 프로그램 ‘포코너스’는 호주 정치인과 중국 기업체와의 유착 관계를 집중 조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줄리 비숍 외교장관 야당 노동당의 중진인 조엘 피츠기봉 의원의 국방장관 시절의 의혹을 상기시켰고, 이에 노동당의 한 의원은 “자유당 후원자인 중국계 광산 재벌이 비숍 장관의 이름을 따 '줄리 비숍 명예 재단'을 설립한 사실을 폭로하는 등 진흙탕 싸움이 촉발된 바 있다.

이에 앞서 호주안보첩보기구(ASIO)는 “후항 시앙모 씨등 중국의 기업인 2명이  중국공산당의 호주 정치 개입을 위한 중간 메신저일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이같은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TOP Digital 

http://topdigital.com.au/node/433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 중국 “한-미-일 미니 NATO’를 깨뜨리려는 중국” file 뉴스로_USA 17.11.28.
38 중국 【한중수교 25주년 기념】 중국 광저우 “2017한중문화축제” file 라이프매거진 17.11.22.
37 중국 ‘중국특사 시진핑 친서 북에 전달할 것’ 러 매체 file 뉴스로_USA 17.11.19.
36 중국 “니가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께..” 부부싸움이 사망사로 번져 라이프매거진 17.11.13.
35 중국 시나 닷컴 "중국인이 봉인가?" 평창올림픽 비난 file 코리아위클리.. 17.10.26.
34 중국 중국 추석연휴 7억명 대이동 file 뉴스로_USA 17.10.06.
33 중국 ‘북미전쟁? 중국때문에 불가능’ file 뉴스로_USA 17.08.13.
32 중국 쓰촨성 7.0 지진... 19명 사망... 247명 부상 홍콩타임스 17.08.10.
31 중국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2371호' 채택 홍콩타임스 17.08.10.
30 중국 북핵 문제...미국과 중국 입장 뚜렷한 차이 [1] 홍콩타임스 17.08.04.
29 중국 중국인민해방군 창군 90주년... 이례적 열병식 홍콩타임스 17.08.04.
» 중국 노동당, 의문의 중국계 담배수입자로부터 거액의 정치자금 수령 톱뉴스 17.08.01.
27 중국 “중미 사이에 낀 문재인, 실용적 대외전략으로 전환” 코리아위클리.. 17.07.26.
26 중국 연변민족교육 발전 추진 연변방송국 17.03.13.
25 중국 홍콩 중국 주권반환 19주년 대규모 거리행진…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로 마무리 홍콩타임스 16.07.05.
24 중국 홍콩, 중국 주권 반환 19주년 기념일인 내일 대규모 시위 예정 홍콩타임스 16.07.05.
23 중국 세계에서 가장빠른 컴퓨터 file YTN_인도 16.06.22.
22 중국 대마초 협의 받은 성룡 아들 ‘방조명’ 컴백 준비해 홍콩타임스 16.06.17.
21 중국 송중기, 상하이 팬미팅 돌연 취소돼 홍콩타임스 16.06.17.
20 중국 한국 유명배우들, 中 진출 준비 박차 홍콩타임스 16.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