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포인트 주민들이 통수이 거리(糖水道)에 있는 육교 밑에서 노숙자들 때문에 많은 피해를 받고 있다며 정부가 나서 조취를 취해 줄 것을 요구했다. 

 
 
Homeless-021.jpg
 
  노스포인트에 4년째 거주하고 있다는 짐 프란시스(Jim Francis)는 "육교 주변이 노숙자와 조류 배설물 등으로 심하게 오염돼 있어 악취가 심하게 난다"며 "육교 근처를 지날 때마다 불결한 느낌 때문에 눈쌀이 찌푸려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프란시스는 또 "지난달에 식품환경위생부와 농업어장보호부를 각각 방문해 진정서를 내고 문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요구했다. 하지만 해당 기관 관계자는 지금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식품위생환경부 관계자는 “노숙자 문제는 여러 부서가 관여하고 있어 즉시 처리하기가 힘들다”며 책임을 회피했다.
 
  실제 통수이(糖水) 육교 아래에서 노숙자 5명이 생활하고 있고 주변에는 비둘기 배설물과 각종 쓰레기로 오염이 돼 있다.
 
  사회복지부 대변인은 “노숙자들의 비참한 생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며 “복지기관 관계자과 NGO 단체 회원들이 현재 노숙자들을 위해 다양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하고 "우리는 이들이 빠른 시일 내에 이러한 생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세군(Salvation Army community) 홍보담당자 시몬 웡(Simon Wong)은 “정부가 노숙자들에게 지급하는 생활비 월 1700홍콩달러로는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노숙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NGO 단체가 제공하는 숙소에 머무는 것 뿐"이라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최근 조사에 따르면 홍콩 노숙자는 현재 904명으로 2009년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홍콩타임스 형이 인턴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홍콩 새 배설물과 쓰레기더미에서 생활하는 홍콩 노숙자...정부가 나서 해결해야 홍콩타임스 16.07.15.
144 홍콩 홍콩 툰문 지역에 영국계 국제학교 또 들어선다 홍콩타임스 16.07.15.
143 홍콩 태풍 '네파탁' 영향...홍콩 해변가 쓰레기장으로 변해 홍콩타임스 16.07.15.
142 홍콩 홍콩, 대량 불법 유통 샥스핀 적발 홍콩타임스 16.07.15.
141 홍콩 홍콩, 최근 유해 오존 농도 낮아져...아직 낙관 일러 홍콩타임스 16.07.07.
140 홍콩 홍콩 대형 창고서 화재 … 3일째 진압 중 홍콩타임스 16.06.25.
139 홍콩 글로벌 컨설팅 그룹 마자스, 디지털 금융 행사 개최해 홍콩타임스 16.06.25.
138 홍콩 렁춘잉 홍콩 행정장관, "람윙키 사건" 관련해 처음으로 입 열어 홍콩타임스 16.06.23.
137 홍콩 홍콩 완차이서 '세계 음악의 날' 행사 열려 홍콩타임스 16.06.23.
136 홍콩 랑콤 논란의 홍콩 가수, 예정대로 콘서트 진행해 홍콩타임스 16.06.23.
135 홍콩 실종됐던 홍콩 서점 점장 “불법적인 구금 당했다”며 폭로해 홍콩타임스 16.06.18.
134 홍콩 오는 8월 홍콩서 초대형 워터슬라이드 글로벌 페스티벌 열려 홍콩타임스 16.06.18.
133 홍콩 홍콩 거주 만족도 싱가포르, 상하이보다 현저히 낮아 홍콩타임스 16.06.18.
132 홍콩 사라진 홍콩 출판업자 람윙키, 8개월 만에 홍콩으로 돌아와 홍콩타임스 16.06.18.
131 홍콩 홍콩 교도소서 패싸움, 자살 시도하는 영상 유출돼 홍콩타임스 16.06.18.
130 홍콩 송중기, 홍콩서 첫 팬미팅 성황리에 마쳐 홍콩타임스 16.06.17.
129 홍콩 스칼렛 요한슨 주연 ‘공각기동대’ 홍콩서 촬영해 홍콩타임스 16.06.17.
128 홍콩 MTR 요금 2.65% 인상돼...지난 7년간 2.7% 지속적으로 상승 홍콩타임스 16.06.17.
127 홍콩 21억 HKD 고급주택 구입한 사업가 1억7천만HKD 인지세 면제받아 논란 홍콩타임스 16.06.17.
126 홍콩 홍콩 MTR, 케네디타운역~센트럴역 구간 정전돼 홍콩타임스 16.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