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이고리 카지코프 러시아 올림픽 위원회 사무부총장이 지난 28일 강원도 낙산사에서 열린 23차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聖火奉送) 행사에 참석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한국 시민들은 이고리 카지코프 부총장의 참석을 열렬히 환영하고 앞다투어 함께 사진을 찍었다고 소개했다. 러시아에서는 성화봉송 행사에 1개월 전 고려인 가수 아니타 최가 참석한데 이어 이고리 카지코프 부총장이 두 번째로 참석하게 되었다.

 

 

낙산사 성화봉송.jpg.jpg

양양 낙산사에서 열린 성화봉송 행사 <사진=평창올림픽조직위 제공>

 

 

 

이고리 카지코프 부총장이 올림픽 성화봉송에 참석한 것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그는 한국의 평창동계올림픽 준비 상황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올림픽을 목전에 둔 한국 전체의 분위기는 매우 고무되어 있다. 모든 올림픽 시설들은 완공되었고, 선수들이 묶게 될 선수촌은 최고의 수준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 하키 선수단과 피겨 선수들이 머물게 될 강릉의 경우 특히 최신식 시설을 갖추고 있어 러시아 선수들의 마음에 들 것으로 확신한다고 카지코프 부총장은 말했다.

 

이번 동계올림픽은 2월 9~25일까지, 패럴림픽은 3월 9~19일 열린다. 평창동계올림픽의 한국 내 성화봉송은 지난해 11월 1일에 시작되어 한국 올림픽위원회가 선발한 7500명의 성화봉송 주자들이 한국의 방방곡곡(坊坊曲曲)을 걸쳐 전체 2018km를 달리고 있다.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으로 올림픽 성화의 빛이 전 세계 모든 사람을 서로 가까워지게 만들기 바라는 희망과 염원을 담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러시아 고위급 대표 평창올림픽 참가 기대 (리아노보스티 통신)

 

 

올해 2월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모두 21개국의 정상급 인사들이 방한한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안토니아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독일, 스위스, 폴란드, 슬로베니아, 슬로바키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대통령들과, 일본의 아베신조 총리, 노르웨이, 네덜란드, 리히텐슈테인 총리들, 캐나다 총독, 룩셈부르크 대공, 덴마크와 모나코의 왕자들이 방한한다.

 

한국 정부는 또한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도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은 한정 상무위원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방한한다. 남관표 2차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전세계 92개국에서 2943명이 참석하여 동계올림픽 역사상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브리핑에서 “러시아도 IOC와의 현안이 원만히 해결돼 고위급 인사가 방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올림픽 위원회는 지난 25일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신청서를 제출하여 허가를 받은 169명의 선수들의 명단을 발표했다. 러시아는 여러 종목의 대표팀의 스타급 선수들이 IOC로부터 출전허가를 받지 못했다.

 

 

  • |
  1. 낙산사 성화봉송.jpg.jpg (File Size:202.7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 러시아 ‘북미중재자 文대통령’ 러 신문 newfile 뉴스로_USA 10:04
196 러시아 러, 남북경유 가스관 사업성 검토 재개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09.11 23:11 KST, 편집국, 블라디보스톡 발) file 뉴스로_USA 18.09.14.
195 러시아 韓-러 연해주 3개 대형프로젝트 공동실행 뉴스로_USA 18.09.14.
194 러시아 한국, 푸틴 방한초청 재확인 뉴스로_USA 18.09.13.
193 러시아 러시아, 北나진항 통한 석탄수출 재개 뉴스로_USA 18.09.10.
192 러시아 러 유명화가 한국서 의료치료 감동 file 뉴스로_USA 18.09.06.
191 러시아 한-러 공군, 핫라인 개설 합의 뉴스로_USA 18.09.06.
190 러시아 모스크바 한인회 초청 수원 시니어 합창단 공연 “모스크바 아리랑” 성황리에 마쳐 file 모스크바매일.. 18.09.03.
189 러시아 러시아의 한국 음식(2) file 뉴스로_USA 18.09.01.
188 러시아 러시아의 한국 음식(1) file 뉴스로_USA 18.09.01.
187 러시아 러 기업, 對韓수출용 선박 제작 뉴스로_USA 18.09.01.
186 러시아 부산-상트페테르부르크 정기노선 공동개설 뉴스로_USA 18.08.19.
185 러시아 ‘한국정부가 삼성 지원하는 이유’ 러 통신 뉴스로_USA 18.08.18.
184 러시아 주러시아 대한민국 대사관 제 73주년 광복절 기념행사 , 문화공연,탁구대회등 다채 file 모스크바매일.. 18.08.15.
183 러시아 ‘한국 원자력선박에 관심’ 러일간지 뉴스로_USA 18.08.11.
182 러시아 모스크바, 재러시아 대한체육회 창립총회 개최 file 모스크바매일.. 18.08.08.
181 러시아 ‘이산가족 상봉 北종업원 문제 걸림돌’ 러신문 뉴스로_USA 18.07.27.
180 러시아 9대 모스크바 한인회 사무소 개소식 file 모스크바매일.. 18.07.20.
179 러시아 韓 ‘9개의 다리’ 러 북극개발 지원 file 뉴스로_USA 18.07.19.
178 러시아 러 블라디보스톡 입주업체 한일러 등 석탄 공급 뉴스로_USA 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