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0034305_7244.jpg

 

연 4700만 병 팔려 … 내수·수출 급성장 전망

 

“진 앤 토닉은 영국인의 삶과 마음을 모든 의사들보다 더 많이 구했다” 
국가 영웅 윈스턴 처칠의 말이다.
처칠의 이 말이 정확했다면 현재의 영국 국민건강은 아주 좋아야만 한다. 진Gin 판매가 올해 위스키나 보드카를 추월해 영국 최고인기 독주(스피릿: spirits)로 떠올랐다. 
최근 12개월동안 4,700만 병이 팔렸다. 진 앤 토닉Gin and Tonic(G & Ts) 칵테일로는 13억 2천만 잔을 소비한 것으로 최대 신기록이다.
이전 12개월보다 무려 700만 병이 늘어난 것이라고 WSTA와인과 스피릿 판매협회가 발표했다.
‘영국인 가장 즐겨 마시는 스피릿(독주)’ 유고브 최근 여론조사서 진이 응답율 29%로 위스키(25%)와 보드카(23%)를 앞섰다. 1년 전 같은 조사서는 3위를 차지했다.
진이 국민 술인 점을 반영해 통계청ONS은 올 3월 인플레이션 측정 가격조사 선정 품목에 진을 처음으로 포함시켰다.
영국 진 수출은 금액으로 따져 쇠고기나 곡물(시리얼)을 넘어섰다. WSTA 대표 마일즈 빌은 “시장에 나온 100가지 훨씬 넘는 다양한 상표를 마시고 즐기며 비교하는 영국인 진 사랑은 수 년째 열정에 열기를 더하며 계속되고 있다. 쥬니퍼juniper 향을 기본으로 하는 증류주 진이 최근 양조장에 따라 다양한 지역별 식물이나 특정 향료를 배어들게 개발했다”고 말했다.
진 판매는 6년 만에 연 £1.2bn(1조 8천억원) 시장으로 급성장했다.
애주가 기호가 다양해지면서 소규모 양조장들은 매력적인 향에 보다 부드럽고 기분좋은 ‘혁신적’ 진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영국 생산 진 최대 수출국은 미국 캐나다 스페인 독일이나 지구곳곳 여러 나라가 불과 수 년전부터 ‘진 맛’을 알게 되어 시장이 급속도로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
108 영국 학업성취도, 좋은 학교와 ‘무관’ … 학생 유전자에 달려 코리안위클리 18.03.28.
107 영국 서울시 공무원 킹스톤시 2년 파견근무 코리안위클리 18.03.28.
106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105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104 영국 영국 부모, 자녀 공부 도움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3.14.
103 영국 병원 서비스 불만족  코리안위클리 18.03.07.
102 영국 영국 당뇨환자 20년만에 2배 코리안위클리 18.03.02.
101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100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99 영국 하프텀 유럽행 항공권 바가지 코리안위클리 18.02.07.
98 영국 영국 취업률 사상 최고 실업률은 42년래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1.31.
97 영국 교육기금 £70,000 횡령 사고 발생 코리안위클리 18.01.17.
96 영국 파운드 가치와 증시 동반 상승 코리안위클리 18.01.17.
95 영국 영국 집값 하락세 ‘뚜렷’ 코리안위클리 18.01.11.
94 영국 독감 유행 ‘비상’… 손씻기 최선 예방  코리안위클리 18.01.11.
» 영국 영국 국민 술 ‘진Gin과 G&Ts’ 코리안위클리 17.12.20.
92 영국 영국 ‘뚱보 많은 나라’ 불명예  코리안위클리 17.12.15.
91 영국 연말연시 도둑·개인안전 ‘주의’  코리안위클리 17.12.08.
90 영국 원형준 런던서 ‘남북화해의 바이올린’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7.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