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0034305_7244.jpg

 

연 4700만 병 팔려 … 내수·수출 급성장 전망

 

“진 앤 토닉은 영국인의 삶과 마음을 모든 의사들보다 더 많이 구했다” 
국가 영웅 윈스턴 처칠의 말이다.
처칠의 이 말이 정확했다면 현재의 영국 국민건강은 아주 좋아야만 한다. 진Gin 판매가 올해 위스키나 보드카를 추월해 영국 최고인기 독주(스피릿: spirits)로 떠올랐다. 
최근 12개월동안 4,700만 병이 팔렸다. 진 앤 토닉Gin and Tonic(G & Ts) 칵테일로는 13억 2천만 잔을 소비한 것으로 최대 신기록이다.
이전 12개월보다 무려 700만 병이 늘어난 것이라고 WSTA와인과 스피릿 판매협회가 발표했다.
‘영국인 가장 즐겨 마시는 스피릿(독주)’ 유고브 최근 여론조사서 진이 응답율 29%로 위스키(25%)와 보드카(23%)를 앞섰다. 1년 전 같은 조사서는 3위를 차지했다.
진이 국민 술인 점을 반영해 통계청ONS은 올 3월 인플레이션 측정 가격조사 선정 품목에 진을 처음으로 포함시켰다.
영국 진 수출은 금액으로 따져 쇠고기나 곡물(시리얼)을 넘어섰다. WSTA 대표 마일즈 빌은 “시장에 나온 100가지 훨씬 넘는 다양한 상표를 마시고 즐기며 비교하는 영국인 진 사랑은 수 년째 열정에 열기를 더하며 계속되고 있다. 쥬니퍼juniper 향을 기본으로 하는 증류주 진이 최근 양조장에 따라 다양한 지역별 식물이나 특정 향료를 배어들게 개발했다”고 말했다.
진 판매는 6년 만에 연 £1.2bn(1조 8천억원) 시장으로 급성장했다.
애주가 기호가 다양해지면서 소규모 양조장들은 매력적인 향에 보다 부드럽고 기분좋은 ‘혁신적’ 진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영국 생산 진 최대 수출국은 미국 캐나다 스페인 독일이나 지구곳곳 여러 나라가 불과 수 년전부터 ‘진 맛’을 알게 되어 시장이 급속도로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영국 영국 국민 술 ‘진Gin과 G&Ts’ 코리안위클리 17.12.20.
92 영국 영국 ‘뚱보 많은 나라’ 불명예  코리안위클리 17.12.15.
91 영국 연말연시 도둑·개인안전 ‘주의’  코리안위클리 17.12.08.
90 영국 원형준 런던서 ‘남북화해의 바이올린’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7.12.04.
89 영국 Oxbridge 합격자, 수도권 사립교 출신 쏠림 확인   코리안위클리 17.11.30.
88 영국 결혼 70주년 영국 여왕 부부 코리안위클리 17.11.24.
87 영국 ‘큰 손 중국분들’ 잘 모셔라 코리안위클리 17.11.24.
86 영국 큰 비 최근 왜 안 올까? 런던지역 ‘겨울 가뭄’ 우려 코리안위클리 17.11.24.
85 영국 어린이 충치 ‘심각’ 코리안위클리 17.11.16.
84 영국 치아 상태, 지역·계층 따라 큰 차이  코리안위클리 17.11.16.
83 영국 ‘Meal deal’ 치아에 안좋아… 당분 과다 함유 코리안위클리 17.11.16.
82 영국 747점보여객기 역사의 뒤안길로 코리안위클리 17.11.16.
81 영국 고국 가는 길 ‘첨단 항공기’ 타고 코리안위클리 17.11.16.
80 영국 차창밖 쓰레기 투기 벌금 £150 코리안위클리 17.11.16.
79 영국 英증오범죄사건 뉴욕韓학부모들 항의서한 file 뉴스로_USA 17.11.03.
78 영국 런던 명물 2층 버스 New Routemaster 코리안위클리 17.10.25.
77 영국 일요일 서머타임 해제 코리안위클리 17.10.25.
76 영국 영국인, EU국 거주 총 89만 명 코리안위클리 17.10.18.
75 영국 영국 거주 루마니아 불가리아인 41만명 코리안위클리 17.10.18.
74 영국 영국, 디젤 차 판매 급감 코리안위클리 17.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