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041156_5663.jpg

 

재영한인교육기금KEF은 사무총장 이모씨가 관리하던 은행계좌 에서 £70,000(1억 5백만 원)를 수 년에 걸쳐 착복했다고 발표했다.
교육기금은 8일 긴급이사회를 가져 이 씨를 사무총장과 이사직에서 해임하고 공금횡령과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했으며 피해금을 회수하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또 교육기금은 14일 임시대책위를 만들어 사건 조사와 사태 수습 그리고 운영 개선방향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려왔다.
이 소식을 접한 한인 상당수는 이 씨가 근무한 4~5년 동안 이사회가 횡령 사실을 왜 전혀 알 수 없었는 지와 이사회 구성, 역할에 대한 의문점을 표시했다.
다음은 교육기금의 보도자료 전문이다. 

 

재영동포 여러분께 알려 드립니다.

재영한인교육기금(이하 교육기금)의 사무총장으로 근무했던 이모씨가 자신이 관리하던 교육기금의 수표 사인과 서류를 조작하여 공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횡령액은 약 £70,000로 추산되며 현재 정확한 금액과 사용처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교육기금에서는 엄정한 조사를 위하여 이모씨를 형사 고소하고 횡령액을 회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1. 사건의 개요

이모씨는 2013년도부터 교육기금의 사무총장으로 임명되어 업무를 수행해 오면서 본인이 위탁 관리하던 교육기금 거래은행 (HSBC, KEB 하나은행)의 수표에 본인 이외의 공동 서명권자의 서명을 위조하는 방법으로 공금을 인출하여 사적으로 사용하고, 교육기금 이사회에는 잔액이 남아 있는 것처럼 서류를 조작하여 보고하였습니다. 현재까지 밝혀진 횡령액은 약 £70,000로 추산되며 정확한 액수와 사용처를 현재 확인 중에 있습니다.
교육기금에서는 사무총장이 Companies House(법인의 등기와 회계 보고를 관장하는 영국 정부 기관)에 제출하게 되어 있는 결산서를 작성 보고하지 않아서 독촉장을 받은 후, 그 이유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이모씨의 횡령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교육기금에서는 횡령사실을 인지한 즉시 2018년 1월 8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하여 이모씨를 이사직과 사무총장직에서 해임하고, 이모씨 본인과 접촉하여 횡령액의 회수를 시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모씨는 자신에게는 부동산 자산과 예금이 없기 때문에 변제하기 어렵다는 답변만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 
교육기금에서는 변호사의 조언을 받아 2018년 1월 15일(월) 이모씨를 공금횡령, 사문서 위조 및 동 행사 혐의로 형사 고소하였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이모씨가 횡령한 자금은 모두 교육기금 명의의 통장에서만 인출한 것이고, 교육기금 명의의 한인종합회관 부동산 자체에는 손해를 끼치지 않았음을 확인하였습니다.

 

2. 향후 대처 방안

교육기금은 이번 사건의 수습을 위하여 1월 8일 임시 대책위원장(한인회장 하재성)을 선임하였으며, 한인 교육에 관심과 열정을 가진 위원들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영국 기관의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교육기금 운영 개선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결의하였습니다(2018.1.14). 
교육기금은 대책위원회 구성 후 대책위원장을 선임할 예정입니다.
그 동안 교육기금에 기부를 해 주신 분들을 포함하여 재영 동포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이후 상황은 후속 보도자료를 통해서 알려 드리겠습니다.

 

2018년 1월 15일 
재영한인교육기금 이사회 일동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
108 영국 학업성취도, 좋은 학교와 ‘무관’ … 학생 유전자에 달려 코리안위클리 18.03.28.
107 영국 서울시 공무원 킹스톤시 2년 파견근무 코리안위클리 18.03.28.
106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105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104 영국 영국 부모, 자녀 공부 도움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3.14.
103 영국 병원 서비스 불만족  코리안위클리 18.03.07.
102 영국 영국 당뇨환자 20년만에 2배 코리안위클리 18.03.02.
101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100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99 영국 하프텀 유럽행 항공권 바가지 코리안위클리 18.02.07.
98 영국 영국 취업률 사상 최고 실업률은 42년래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1.31.
» 영국 교육기금 £70,000 횡령 사고 발생 코리안위클리 18.01.17.
96 영국 파운드 가치와 증시 동반 상승 코리안위클리 18.01.17.
95 영국 영국 집값 하락세 ‘뚜렷’ 코리안위클리 18.01.11.
94 영국 독감 유행 ‘비상’… 손씻기 최선 예방  코리안위클리 18.01.11.
93 영국 영국 국민 술 ‘진Gin과 G&Ts’ 코리안위클리 17.12.20.
92 영국 영국 ‘뚱보 많은 나라’ 불명예  코리안위클리 17.12.15.
91 영국 연말연시 도둑·개인안전 ‘주의’  코리안위클리 17.12.08.
90 영국 원형준 런던서 ‘남북화해의 바이올린’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7.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