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045600_1995.jpg

 

370만 명… 체중 과다·운동부족·‘안 움직이는’ 생활습관 주요 원인

 

영국서 당뇨병을 가진 사람이 불과 20년 만에 2배로 껑충 늘었다.
370만 명이 당뇨환자 판정을 받아 영국현대사회서 가장 빠른 증가를 보이는 질병으로 떠올랐다고 의료단체 다이아베츠 유케이Diabetes UK가 밝혔다.
체중과다와 비만이 당뇨(type 2 : 2형) 증가 주요 원인으로 20년 전 1998년 190만 명서 급증했다.
또한 안좋은 식습관과 주로 앉아서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일하거나 지내는 생활방식과 관련이 매우 크다.
의사들은 당뇨 확진 370만 명과 별도로 최대 1,230만 명이 라이프스타일(생활습관) 때문에 당뇨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경고했다.
Bradford, West Yorkshire 거주자 10명중 1명은 당뇨환자다. 이는 런던 서쪽 부유지역인 Richmond의 3.6% 보다 3배이며 전국평균 6.6%에 비해서는 50% 높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어린이 대상 정크푸드 광고와 ‘건강치 않은’ 식품이나 음식류 수퍼마켓 할인판촉을 보다 강력하게 규제할 것을 주장한다.
당뇨를 방치할 경우 실명, 신장기능저하, 심장마비나 중풍(뇌출혈)로 연결된다.
작년 당뇨환자는 10만 명이 늘었다. 당뇨병이 있는 줄 모르고 생활하는 사람은 460만 명 정도로 추산한다.
당뇨병 종류는 1형(type 1)과 2형이 있는데 2형이 90%를 차지한다. 
2형 환자 절대 다수가 과체중이나 비만인 바 음식조절과 운동을 하면 증상이 좋아지며 당뇨 퇴치까지 가능하다.
NHS국가의료서비스가 당뇨로 인한 지불액이 연간 £90억(13조 5천억원)이며 병상 6개중 1개는 당뇨 환자가 차지한다고 확인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 영국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코리안위클리 18.04.18.
112 영국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4.18.
111 영국 파운드 강세 £1=$1.43=1531원 코리안위클리 18.04.18.
110 영국 영국인의 ‘진한’ 커피 사랑 코리안위클리 18.04.11.
109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
108 영국 학업성취도, 좋은 학교와 ‘무관’ … 학생 유전자에 달려 코리안위클리 18.03.28.
107 영국 서울시 공무원 킹스톤시 2년 파견근무 코리안위클리 18.03.28.
106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105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104 영국 영국 부모, 자녀 공부 도움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3.14.
103 영국 병원 서비스 불만족  코리안위클리 18.03.07.
» 영국 영국 당뇨환자 20년만에 2배 코리안위클리 18.03.02.
101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100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99 영국 하프텀 유럽행 항공권 바가지 코리안위클리 18.02.07.
98 영국 영국 취업률 사상 최고 실업률은 42년래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1.31.
97 영국 교육기금 £70,000 횡령 사고 발생 코리안위클리 18.01.17.
96 영국 파운드 가치와 증시 동반 상승 코리안위클리 18.01.17.
95 영국 영국 집값 하락세 ‘뚜렷’ 코리안위클리 18.01.11.
94 영국 독감 유행 ‘비상’… 손씻기 최선 예방  코리안위클리 1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