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022925_3503.jpg

 

14세 넷 중 1명 과체중 … 성인병·암·정신질환 유발 ‘대책 마련 시급’ 

 

잉글랜드 초등생 비만이 미국을 앞지르고 있다는 조사가 최근 나왔다. 
잉글랜드 10∼11세 어린이 중 20% 정도가 비만이라는 공식자료를 영국 언론이 지난 주 일제히 크게 보도했다. 미국의 경우 9∼11세 어린이 비만 확률은 18.5%이다. 
잉글랜드 중고생 11∼15세 비만은 23%로 미국 20.6%보다 높게 나왔다. 리버풀 대학 공중보건 사이먼 케이프웰 교수는 “우려했던 최악의 사태가 통계수치로 계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식 생활스타일을 똑같이 따라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결과다. 정부는 어린이를 위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 어린이 비만은 성인병인 당뇨, 심장질환, 뇌출혈(중풍), 관련 암 그리고 정신질환으로도 연결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당 부분은 예방할 수 있다”고 교수는 설명했다.
국가별 비교에서는 미국이 34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가장 높다(영국과 한국도 회원국임). 
영국 국민전체 비만율은 1991년 14%서 2015년 26.9%로 24년만에 2배 가까이 급증했다. 미국도 같은 기간 23.2%서 38.2%로 50% 이상 올랐다.
영국 보건부Dep’t of Health는 ‘어린이 비만이 국민건강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임을 인식하고 있다. 효율성을 높인 다양한 정책을 만들고 있다”고 확인했다.
한편 영국 초등교primary school 작년 졸업생 중 22,000명이 고도 비만이다. 정부가 수 억 파운드를 들여 학교 급식 건강식단 바꾸기, 학교 체육시설 증가와 개선 그리고 체육 종목별 코치(교사) 추가 채용 등 여러 방법을 쓰는 중 나온 수치이다.
야당과 시민단체는 전국 어린이 신체(키 몸무게) 측정지수가 발표된 지난 주 ‘정부가 시행중인 비만 퇴치 프로그램이 연쇄적으로 실패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작년 전국 초등졸업생은 56만 명. 이 중 19만 명(34%)가 체중과다, 11만 명(20%)은 비만, 23,000명(4%)은 고도 비만이라고 NHS국가의료서비스는 확인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3 영국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코리안위클리 18.08.08.
132 영국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권 21~23도 ‘예년’ 기온 코리안위클리 18.08.08.
131 영국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코리안위클리 18.08.01.
130 영국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불편  불편   코리안위클리 18.07.25.
129 영국 BBC “수만명 韓여성들 ‘몰카단속’ 대규모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7.20.
128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127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126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125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124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123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121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120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
11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11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11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11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115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11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