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034716_8828.jpg

 

싼 전화요금 인터넷 제공 혹은 환불 미끼 유혹 후 개인정보 빼 가

 

“인터넷이나 케이블 TV(스카이 BT 버진 등) 계약이 만료되었다거나 혹은 월정 요금이 싼 계약으로 바꿔주겠다는 전화를 받았나요? 새로운 사기 수법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경찰은 싼 인터넷 내지 케이블 TV 연결 혹은 환불을 앞세운 신종사기 피해 사례가 수백 건 발생했다고 시민들의 각별한 경계를 당부했다.
사기일당은 신규계약이나 스페셜 디스카운트 적용 혹은 환불을 위한 은행 계좌나 카드정보를 달라고 한 후 돈을 빼간다.
경찰이 발표한 예방법을 알아본다.

‘이상하게’ 걸려온 전화를 전적으로 믿지 말 것
사전 약속 없이 ‘무턱대고’ 걸려 온 전화는 사기일 확률이 높다. 익숙치 않은 이메일 역시 ‘진짜’가 아닐 수 있음을 명심하라. 유명회사나 거래중인 회사를 사칭해 접근해 오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노리는 사람(피해자)에 대한 몇 가지 기본 정보나 어설픈 ‘걸려들만한’ 미끼로 접근하기도 한다.

급하게/서둘러 결정하지 말 것. 압력/압박 받을 시 의심하라!
믿을만한 회사나 기업은 돈 관련 결정을 고객이 즉석에서 즉각 내리도록 압박하지 않는다. 
만약 물건이나 서비스 구입 관련 압박/압력이 조금이라도 느껴지면 많은 질문을 하며 전후사정을 냉정히 살피라. 

Stay in control! (차분하라. 흥분하거나 서둘지 말 것)
개인정보나 금융거래 관련 ‘이상한’ 요청을 받으면 당연히 거절할 수 있음을 기억하라. 
은행거래명세서(스테이트먼트)나 회사 청구서(빌)에 인쇄된 전화번호나 이멜로 ‘내가’ (확인 겸) 연락하는 것이 좋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1 영국 유학생 영국보다 호주 선호 코리안위클리 18.08.01.
130 영국 영국, 공항입국심사 ‘2시간’ 불편  불편   코리안위클리 18.07.25.
129 영국 BBC “수만명 韓여성들 ‘몰카단속’ 대규모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7.20.
128 영국 자녀 고민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코리안위클리 18.07.04.
127 영국 '비 너무 안 온다' 고온건조 날씨 계속 코리안위클리 18.07.04.
126 영국 도둑 ‘못잡는 안잡는?’ 경찰 코리안위클리 18.06.27.
125 영국 히스로 새 활주로 건설안 국회통과 코리안위클리 18.06.27.
124 영국 파업 ‘사라진’ 영국 코리안위클리 18.06.20.
» 영국 보이스 피싱 등 신종 사기 조심 코리안위클리 18.06.20.
122 영국 영국 어린이 너무 뚱뚱해 코리안위클리 18.06.06.
121 영국 바쁜 과외 스케줄 ‘득보다 실’ 코리안위클리 18.05.30.
120 영국 가정 폐기물 무단투기 단속강화 코리안위클리 18.05.23.
11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11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11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11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115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11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
113 영국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코리안위클리 18.04.18.
112 영국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