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추네트워크 JNC-TV 인터뷰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il.com

 

 

“노조(勞組)는 국정(國政)의 파트너다. 노조의 힘으로 부패 사회 개혁해야 한다.”

 

프랑스의 목수정 작가가 한상균 민주노총위원장의 석방이 문재인정부가 부패한 박근혜정권과 종언을 고하고 새로운 시대를 맞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목수정작가 촛불인터뷰.jpg

 

 

목수정 작가는 22일 재미한인네트워크 정상추의 JNC-TV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정부가 첫 번째 할 일은 새로운 시대가 오기까지 희생당했던 사람을 감옥에서 석방하는 것”이라며 “부패했던 박근혜 정권과 싸우다 투옥된 한 위원장을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목수정 작가는 “새 시대의 사명인 적폐청산을 이루기 위해서는 위로는 새로 바뀐 정치조직이, 아래로는 직장에 조직된 노조의 힘이 같이 맞물려서 부패한 세상을 함께 개혁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래로부터의 개혁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서 노조에 힘을 실어 주어야 하고 그 상징적인 조치로 한 위원장을 석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 작가는 한국 노조와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노조를 비교하면서, 노조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이 다른 점을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프랑스에서는 언론과 권력이 노조를 '사회 불만 집단'으로 취급하지 않고, 사회를 끌고 가는 한 축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파업하는 노조를 대상으로 수십억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 있지만, 프랑스에서는 그런 일이 가능하지 않고, 영국에서는 부분적으로 허용이 되는데 3천만 원 이하에서 청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목 작가는 이와 함께 문재인정부가 세월호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노동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정부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인터뷰 영상

https://youtu.be/azxVZyrhln8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한상균석방 촉구 佛,獨 연대집회 (2016.12.12.)

인권의 날 맞아 전 세계적 청원운동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636

 

 

 

 

  • |
  1. 목수정작가 촛불인터뷰.jpg (File Size:83.4KB/Download:2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48 영국 광복절 기념식, 박 대사 첫 인사 가져 new 코리안위클리 18.08.21.
847 영국 영국, 9∼5시 근무자 6%에 불과  new 코리안위클리 18.08.21.
846 프랑스 파리에서 맞은 73주년 광복절 프랑스존 18.08.17.
845 프랑스 프랑스에서 꽃피는 한류 프랑스존 18.08.17.
844 프랑스 샹젤리제에 휘날린 욱일기, 재불한인들의 분노 프랑스존 18.08.17.
843 프랑스 일본 제국주의 선전장이 된 프랑스혁명 기념일 프랑스존 18.08.17.
842 프랑스 앙상블 유니송, 파리에서 초청 연주회 프랑스존 18.08.17.
841 프랑스 수 천년된 아프리카 바오밥 나무들이 사라지고 있다 프랑스존 18.08.17.
840 프랑스 파리, 예향의 도시 전주의 매력에 흠뻑 취하다 프랑스존 18.08.17.
839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가슴을 울린 아리랑 프랑스존 18.08.17.
838 프랑스 프랑스에서 한국을 알리는 숨은 주역들 프랑스존 18.08.17.
837 프랑스 2017 한불문화상 수상자들 프랑스존 18.08.17.
836 프랑스 바게트의 본고장 프랑스에 빵공장 짓는 파리바게트 프랑스존 18.08.17.
835 프랑스 김진향 교수 강연회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통일' 프랑스존 18.08.17.
834 프랑스 젊음과 열정의 '2018 한인체육대회' 프랑스존 18.08.17.
833 프랑스 파리한글학교, 머나 먼 정상화의 길 프랑스존 18.08.17.
832 독일 獨함부르크 평화의소녀상 전시 file 뉴스로_USA 18.08.12.
831 영국 영국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   코리안위클리 18.08.08.
830 영국 무더위 한풀 꺾여 … 런던 수도권 21~23도 ‘예년’ 기온 코리안위클리 18.08.08.
829 기타 미국산 가스, EU 시장 딜레마 file 뉴스로_USA 18.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