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021020_2017.jpg

 

‘영국병’ ‘고질병’ 불리며 ‘7080’ 성행했으나… 127년만에 최저

 

영국서 작년 스트라이크(파업) 참여 근로자 수가 통계를 시작한 1891년 이래 12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통계청ONS이 밝혔다.
지난해 파업참가 노동자는 33,000명으로 전년 154,000명에 비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서 전국 규모로 탄광 (광부) 스트라이크가 발생한 1891년 (빅토리아 여왕 재임) 이후 가장 낮은 것.
2015년은 81,000명이 파업에 참가해 당시 최저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0만 명 이하 참가는 127년 동안 단 4회에 불과하다. 이래서 스트라이크를 ‘영국병’ ‘고질병’으로 한 때 규정하기도 했다.
별도 계산한 조업중단stoppage은 작년 79건으로 나타나 역시 연간 최소 신기록이며 이전 해인 2016년 101건에서 줄어든 것. 
임금 분쟁으로 인한 조업중단이 절반을 차지했고 작업(근로) 일수 손실 원인의 64%였다.
영국서 스트라이크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는 1970년 후반으로 1979년에는 46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그 해 5월 취임한 마가릿 대처 수상은 즉각 직종별 노동조합의 영향력을 줄이는 정책을 실행했다. 
작년 노조 회원 수는 620만 명으로 1979년 1,300만 명과 비교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노조연합의 한나 리드 간부는 “스트라이크는 조합원이 행동으로 옮기는 최후 수단이다. 많은 노동자가 수 년 동안 급여가 ‘쥐꼬리’만큼씩 오르는 데 지쳐 있음은 분명하다. 노동조합은 늘 그래왔듯 악덕 기업주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맞설 것이다”고 말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21 영국 8개 사립교, 옥스브리지 ‘독식’ 코리안위클리 18.12.12.
920 프랑스 한인100년사 프로젝트, 프랑스에서 유럽으로 프랑스존 18.11.29.
919 프랑스 « 굿, 한국의 정신 (Gut, esprit coréenne) » 공연 프랑스존 18.11.29.
918 프랑스 표지 디자인 공모전 온라인 투표 프랑스존 18.11.29.
917 프랑스 프랑스 코리안아트송 - 챔버뮤직 페스티벌 2018~2019 프랑스존 18.11.29.
916 프랑스 35대 한인회장 선거, 한인사회 비상飛翔의 기회로 프랑스존 18.11.29.
915 프랑스 프랑스 한인 차세대와 디아스포라의 미래는? 프랑스존 18.11.29.
914 프랑스 파리, 유학생이 70%인데 왜 유학생회가 없을까? 프랑스존 18.11.29.
913 프랑스 한국어, 프랑스 엘리트 교육 국제섹션에 도전하다! 프랑스존 18.11.29.
912 프랑스 나상원 후보 35대 프랑스 한인회장 선거에 출사표 프랑스존 18.11.29.
911 프랑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파리 방문, 동포들과 간담회 프랑스존 18.11.29.
910 프랑스 재불한인들의 삶과 애환, 프랑스 한식당의 역사 프랑스존 18.11.29.
909 프랑스 서울시립교향악단, 파리에서 데뷔 무대 프랑스존 18.11.29.
908 프랑스 사이코패스의 사회, 괴물은 누가 키웠나? 프랑스존 18.11.29.
907 프랑스 파리의 푸른 소나무, 소나무 작가협회 프랑스존 18.11.29.
906 프랑스 김종양씨 인터폴 총재 당선 file 뉴스로_USA 18.11.29.
905 베네룩스 벨기에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file 벨기에한인정.. 18.11.28.
904 영국 영국 대학, ‘유학생 부족’ 운영난 코리안위클리 18.11.28.
903 영국 집 팔기 쉽지 않아 코리안위클리 18.11.21.
902 영국 20대 젊은이 월세 부담 너무 커 코리안위클리 18.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