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021020_2017.jpg

 

‘영국병’ ‘고질병’ 불리며 ‘7080’ 성행했으나… 127년만에 최저

 

영국서 작년 스트라이크(파업) 참여 근로자 수가 통계를 시작한 1891년 이래 12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통계청ONS이 밝혔다.
지난해 파업참가 노동자는 33,000명으로 전년 154,000명에 비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서 전국 규모로 탄광 (광부) 스트라이크가 발생한 1891년 (빅토리아 여왕 재임) 이후 가장 낮은 것.
2015년은 81,000명이 파업에 참가해 당시 최저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0만 명 이하 참가는 127년 동안 단 4회에 불과하다. 이래서 스트라이크를 ‘영국병’ ‘고질병’으로 한 때 규정하기도 했다.
별도 계산한 조업중단stoppage은 작년 79건으로 나타나 역시 연간 최소 신기록이며 이전 해인 2016년 101건에서 줄어든 것. 
임금 분쟁으로 인한 조업중단이 절반을 차지했고 작업(근로) 일수 손실 원인의 64%였다.
영국서 스트라이크가 가장 활발했던 시기는 1970년 후반으로 1979년에는 46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그 해 5월 취임한 마가릿 대처 수상은 즉각 직종별 노동조합의 영향력을 줄이는 정책을 실행했다. 
작년 노조 회원 수는 620만 명으로 1979년 1,300만 명과 비교해 절반 이하로 줄었다. 
노조연합의 한나 리드 간부는 “스트라이크는 조합원이 행동으로 옮기는 최후 수단이다. 많은 노동자가 수 년 동안 급여가 ‘쥐꼬리’만큼씩 오르는 데 지쳐 있음은 분명하다. 노동조합은 늘 그래왔듯 악덕 기업주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맞설 것이다”고 말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74 영국 영국 사립교 해외분교 개설 ‘붐’ 코리안위클리 18.10.10.
873 프랑스 파리에서 ‘위안부’ 피해여성 위한 문화시위 file 뉴스로_USA 18.10.05.
872 프랑스 프랑스 한류 팬들의 물결, 코리안페스티벌 프랑스존 18.10.05.
871 영국 한국, 런던 빌딩 다수 구입 큰 손 되다  코리안위클리 18.10.03.
870 프랑스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지지하며… 프랑스존 18.09.27.
869 영국 차 번호판 만 £460,000 (6억5천만 원) 코리안위클리 18.09.25.
868 영국 컴퓨터공학 연봉 최고 코리안위클리 18.09.25.
867 프랑스 한류 붐을 이끌고 있는, 코리안페스티벌 프랑스존 18.09.20.
866 프랑스 프랑스 지방 도시의 한국 축제들… 프랑스존 18.09.20.
865 프랑스 15구청 광장의 코리안 페스티벌, 축제는 시작됐다 프랑스존 18.09.20.
864 프랑스 프랑스, EU국가 중 가장 많은 의료비 지출 (1인당 3,000유로) 프랑스존 18.09.20.
863 프랑스 프랑스인 20%, 1일 3식 할 경제적 여유 없어 프랑스존 18.09.20.
862 프랑스 시테 한국관은 재불한인들의 오랜 염원과 그 결실임을 잊지 말아야... 프랑스존 18.09.20.
861 프랑스 시테 한국관을 파리의 한국 랜드마크로… 프랑스존 18.09.20.
860 프랑스 프랑스에서 진화하고 있는 한류 프랑스존 18.09.20.
859 프랑스 상상 그 이상의 한류, 파리에서도 불타 오르네… 프랑스존 18.09.20.
858 이탈리아 김현안무가 아브라모비치와 협업 논의 file 뉴스로_USA 18.09.17.
857 영국 ‘도둑 극성’ 칠레 범죄조직 가세 코리안위클리 18.09.12.
856 이탈리아 공연연출가 김현 보그지 모델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9.11.
855 프랑스 반크청년들 佛박물관, 日교육사이트 직지 오류 시정 file 뉴스로_USA 18.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