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6.182.16.63)

968-1.jpg

 

 

 

태극기는 우리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독립운동과 자유수호,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기도 하다.

일제 강점기, 6·25전쟁 중에, 그리고 군부 독재 아래에서 태극기는 희망이자 억눌린 민심을 표출하는 수단이었다.

2002년 월드컵과 국내외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대회와 다양한 행사에서는 대한민국의 하나 된 힘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상징물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태극기가 요즘 최대의 수난을 겪고 있다. 갈등, 분열을 대표하는 상징처럼 되어버렸다.

탄핵반대 단체들이 태극기를 내세우고, 탄핵촉구 집회인 ‘촛불집회’에 맞서 자신들의 집회를 ‘태극기 집회’로 부르며,태극기를 마치 ‘친박 단체’ 혹은 ‘탄핵 반대’의 전유물처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태극기가 선전물이나 시위 도구로 변질되고 있는 양상이다.

때문에 국가적인 기념일에 행사장 또는 집에서 조차 태극기 게양을 꺼리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자칫 탄핵반대를 찬성하는 사람으로 비쳐질까 봐 3.1절 촛불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태극기에 세월호 깃발을 달고 나오기도 했다.

 

급기야 독립유공자 단체인 광복회는 “무분별한 태극기 사용의 남발로, 특정한 목적을 실현하는 것은 태극기에 대한 올바른 이해에서 바탕 한 바가 아니라 매우 우려스럽다”며 “태극기가 특정 이익을 위한 시위 도구로 사용된다면, 태극기를 소중히 여기셨던 선열들에 대한 예의도, 도리도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태극기를 시위 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제한해야 한다는 법안의 국회 발의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국기법에서는. 태극기를 혐오감을 주는 방법으로 활용하는 것을 제한하고, 국기를 훼손, 오욕하거나, 물리적 손상을 주는 행위를 처벌하고 있는데, 탄핵반대 집회를 통해 태극기가 가지는 상징성을 정신적으로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태극기가 국가를 위해서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의 정신을 상징하는 것인데, 특정인을 위한 집회에서 태극기를 사용함으로써 이와 다른 생각을 하는 이들에게 불편함과 혐오감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은 태극기의 상징성에 대한 정신적 훼손이라는 주장이다.

 

분명한 것은 우리 민족의 얼과 정신이 담긴 태극기가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어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부패 세력의 가림막으로 사용되어져선 안된다는 것이다. 당장 태극기 집회라는 용어부터 친박집회 또는 탄핵반대집회로 바꿔 불러야 한다.

태극기는 이 땅의 독립을 위해 결연히 일어나 3.1운동, 6.10만세 일으킨 전국 학생들. 광복의 기쁨을 외치며 거리로 쏟아져 나온 이 땅에서 민초들, 또 다시 6.25 전쟁에서 핏값으로 우리의 가치를 지켜낸 것이 아닌가, 그 숭고한 가치를 수호해야 할 우리의 태극기가 더 이상 더럽혀지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0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
803 프랑스 떠오르는 작가 이배의 ‘블랙 매핑전’ 프랑스존 18.04.26.
802 프랑스 프랑스 식물축제에서 선보이는 한국문화 프랑스존 18.04.26.
801 프랑스 이주덕 전 프랑스한인회장 별세 프랑스존 18.04.26.
800 프랑스 해외동포 릴레이단식 정성욱씨와 동행 file 뉴스로_USA 18.04.24.
799 프랑스 세월호 참사 4주년, 세월에 맞서다 프랑스존 18.04.19.
798 프랑스 프랑스 대학 한국학과 지원자, 정원의 10배까지 프랑스존 18.04.19.
797 독일 베를린, 토론토, LA, 나고야… 전세계 세월호 추모 file 뉴스로_USA 18.04.19.
796 영국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코리안위클리 18.04.18.
795 영국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4.18.
794 영국 파운드 강세 £1=$1.43=1531원 코리안위클리 18.04.18.
793 영국 영국인의 ‘진한’ 커피 사랑 코리안위클리 18.04.11.
792 독일 세월호 4주기 해외 추모 행사 이어져 file 뉴스로_USA 18.04.05.
791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
790 영국 학업성취도, 좋은 학교와 ‘무관’ … 학생 유전자에 달려 코리안위클리 18.03.28.
789 영국 서울시 공무원 킹스톤시 2년 파견근무 코리안위클리 18.03.28.
788 영국 25일 (일) 서머타임 시작 코리안위클리 18.03.28.
787 영국 황준국 대사 ‘문책성’ 귀임 코리안위클리 18.03.28.
786 프랑스 방혜자 화백, 프랑스 샤르트르 대성당 창작선정 화가로… 프랑스존 18.03.27.
785 프랑스 도미니크 칸과 닮은 고은 시인의 추락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프랑스존 18.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