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6.182.16.63)

968-1.jpg

 

 

 

태극기는 우리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독립운동과 자유수호,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기도 하다.

일제 강점기, 6·25전쟁 중에, 그리고 군부 독재 아래에서 태극기는 희망이자 억눌린 민심을 표출하는 수단이었다.

2002년 월드컵과 국내외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대회와 다양한 행사에서는 대한민국의 하나 된 힘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상징물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태극기가 요즘 최대의 수난을 겪고 있다. 갈등, 분열을 대표하는 상징처럼 되어버렸다.

탄핵반대 단체들이 태극기를 내세우고, 탄핵촉구 집회인 ‘촛불집회’에 맞서 자신들의 집회를 ‘태극기 집회’로 부르며,태극기를 마치 ‘친박 단체’ 혹은 ‘탄핵 반대’의 전유물처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태극기가 선전물이나 시위 도구로 변질되고 있는 양상이다.

때문에 국가적인 기념일에 행사장 또는 집에서 조차 태극기 게양을 꺼리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자칫 탄핵반대를 찬성하는 사람으로 비쳐질까 봐 3.1절 촛불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태극기에 세월호 깃발을 달고 나오기도 했다.

 

급기야 독립유공자 단체인 광복회는 “무분별한 태극기 사용의 남발로, 특정한 목적을 실현하는 것은 태극기에 대한 올바른 이해에서 바탕 한 바가 아니라 매우 우려스럽다”며 “태극기가 특정 이익을 위한 시위 도구로 사용된다면, 태극기를 소중히 여기셨던 선열들에 대한 예의도, 도리도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태극기를 시위 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제한해야 한다는 법안의 국회 발의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국기법에서는. 태극기를 혐오감을 주는 방법으로 활용하는 것을 제한하고, 국기를 훼손, 오욕하거나, 물리적 손상을 주는 행위를 처벌하고 있는데, 탄핵반대 집회를 통해 태극기가 가지는 상징성을 정신적으로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태극기가 국가를 위해서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의 정신을 상징하는 것인데, 특정인을 위한 집회에서 태극기를 사용함으로써 이와 다른 생각을 하는 이들에게 불편함과 혐오감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은 태극기의 상징성에 대한 정신적 훼손이라는 주장이다.

 

분명한 것은 우리 민족의 얼과 정신이 담긴 태극기가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어 거짓과 위선으로 점철된 부패 세력의 가림막으로 사용되어져선 안된다는 것이다. 당장 태극기 집회라는 용어부터 친박집회 또는 탄핵반대집회로 바꿔 불러야 한다.

태극기는 이 땅의 독립을 위해 결연히 일어나 3.1운동, 6.10만세 일으킨 전국 학생들. 광복의 기쁨을 외치며 거리로 쏟아져 나온 이 땅에서 민초들, 또 다시 6.25 전쟁에서 핏값으로 우리의 가치를 지켜낸 것이 아닌가, 그 숭고한 가치를 수호해야 할 우리의 태극기가 더 이상 더럽혀지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52 프랑스 정택영 화백, '빛의 향연' 에펠에서 독도까지… 프랑스존 17.05.27.
651 프랑스 제주의 아름다움을 담은 소리 프랑스존 17.05.27.
650 프랑스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의 리더십’ 프랑스존 17.05.19.
649 프랑스 몽블랑에서 한국인 등산객 협곡에 추락 사망 프랑스존 17.05.19.
648 프랑스 낭트에서 펼쳐지는 ‘한국의 봄’ 프랑스존 17.05.19.
647 프랑스 바버레츠, 씽씽밴드...파리상륙 프랑스존 17.05.19.
646 프랑스 프랑스 한글학교, 화합의 장, 제7회 프랑스 한글학교 청소년 캠프 프랑스존 17.05.19.
645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내 마음 속의 한국문화' 프랑스존 17.05.19.
644 프랑스 2017 통일안보 비전발표대회 프랑스존 17.05.19.
643 프랑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위해 세계한인들 힘 모으자 프랑스존 17.05.19.
642 프랑스 한인회, 노르망디 2차 세계대전 전적지 탐방 프랑스존 17.05.19.
641 프랑스 세월호 참사 3주기 추모전, '긴 여정, 작은 위로' 프랑스존 17.05.08.
640 프랑스 앙상블 ''시와 음악' 콘서트/전시 프랑스존 17.05.08.
639 프랑스 이명림 전 '마음으로 번지는 은유' 프랑스존 17.05.08.
638 프랑스 재외투표 열기는 뜨거웠다. 프랑스 투표율 83.5%로 역대최고 프랑스존 17.05.01.
637 프랑스 한인체육대회, 파리15구에서 펼쳐진다 프랑스존 17.04.28.
636 프랑스 19대 대선 재외투표, 프랑스 투표율은 과연? 프랑스존 17.04.28.
635 프랑스 올 9월부터 프랑스 에서 한국어 정규수업 시작 프랑스존 17.04.28.
634 프랑스 프랑스 공립학교에 교육한류 심는다 프랑스존 17.04.28.
633 프랑스 강영숙 신임 재불한인여성회장 프랑스존 17.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