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파리.jpg

 

 

2017년에는 전 세계 관광객 수가 13억 명으로, 전년대비 7% 증가, 세계 관광 부문에서 더 없는 호조를 보인 해였다. 

국가별로 보면, 프랑스가 가장 많은 방문자 수를 기록했고, 스페인은 관광객 수가 급증하는 기록을 세웠다.

세계 최고의 관광대국을 꿈꾸는 스페인은 미국을 추월하고 프랑스마저 바짝 추격하면서 세계 1위의 꿈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1월 15일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세계 관광기구(WTO) 기자회견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2017년에 전 세계 관광객 수가 7% 증가했다고 한다. 

WTO의 주라브 폴롤리카슈빌리 사무 총장은 "세계 관광업계가 이렇게 큰 증가율을 보인 것은 7년 이래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관광업은 전반적인 경제 활동의 호황과 관련이 있으므로 세계 경제의 부활이 사람들로 하여금 여행을 부추겼다고 볼 수 있다.

 

스페인은 5년 연속 기록적인 관광객 수 증가를 보였다. 관광객 수 면에서 미국을 능가했다. 820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한 스페인은 관광 대국 1위 프랑스(8800~8900만 추정)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스페인 관광업계엔 악재가 많았다. 2017년 8월 바르셀로나에선 차량돌진테러가 발생, 16명이 목숨을 잃었다. 스페인 관광산업의 허리 구실을 하는 카탈루냐의 독립 시도도 관광업계엔 치명적이었다. 정치적 갈등과 불안이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외국인관광객이 급감했다.

지난해 10월 카탈루냐를 찾은 외국인관광객은 전년 같은 달보다 4.7% 감소했다. 2017년 스페인 관광산업의 성적은 이런 악재를 극복하고 달성한 것이라 더욱 값지다.

 

WTO 시장 담당부장 존 케스터 씨는 "프랑스가 테러로 인해 지난 2년 간 관광객 수가 저조했으나 2017년에 8%의 성장율을 보였고,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나라 1위의 지위를 탈환했다"고 밝혔다.

작년 7월, 프랑스 외교부 장관 장-이브 르 드리앙은 2017년에 프랑스 방문 관광객 수가 기록적인 8900만 명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WTO는 전체적으로 유럽이 전 세계에서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여름 성수기에 유럽의 수도들과 바닷가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전체로 보면 6억7천1백만 명(+8%)이 구 대륙 유럽을 방문했다. 아프리카는 8%, 아시아-태평양은 6%, 중동은 5%, 미주는 3% 증가했다. 

 

관광객들의 주 방문지였던 미국(+2%)은 부진한 반면 멕시코와 캐나다의 방문이 크게 증가했다. 

지리-정치적 문제로 관광이 저조했던 지역도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터키는 전년대비 관광객 수가 33%나 증가했고, 튀니지는 23%, 이집트는 55% 증가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급증세를 보였다.

2017년 일본을 방문한 관광객 수는 2400만 명, 한국은 1700만 명이었다. 중국은 2015년에 5700만 명이 방문했다.

 

WTO는 2018년에 세계 관광이 4~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광업은 세계 GDP의 1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큰 산업이다. 

최근 관광국가들은 관광객의 수보다 이들의 지출을 늘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프랑스가 관광객 수 면에서는 세계 제1위이지만, 관광 수입 면에서는 제5위를 차지한다. 마케팅에 대한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관광청은 분석하고 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25 프랑스 지방도로 속도 제한에 반발하는 프랑스 운전자들 프랑스존 18.02.08.
624 프랑스 삼성, 스마트폰과 반도체 동시에 세계시장 석권 프랑스존 18.02.08.
623 프랑스 르 몽드, '진짜 조세 회피국은 스위스와 미국?' 프랑스존 18.02.08.
622 프랑스 프랑스, 2017년 경제성장율 1.9%... 6년 내 최고 프랑스존 18.02.08.
621 프랑스 누텔라 폭동 사태로 식품법 개정 논의 프랑스존 18.02.08.
620 프랑스 프랑스 바칼로레아의 대폭적인 개혁 프랑스존 18.02.01.
619 프랑스 대마초 흡연자들... 형사처벌보다는 벌금형 권고 프랑스존 18.02.01.
618 프랑스 봄맞이 파리 카니발 프랑스존 18.02.01.
617 프랑스 올 겨울 내내 궂은 비... 빗물에 잠긴 프랑스 프랑스존 18.02.01.
616 프랑스 2018년, 일-드-프랑스에 일자리 쏟아진다 프랑스존 18.02.01.
615 프랑스 프랑스 하원 의원들, '복장을 단정히 하라' 프랑스존 18.02.01.
614 프랑스 2017년에 프랑스 실업율 감소 프랑스존 18.02.01.
613 프랑스 별이 된, 요리계의 교황, '폴 보퀴즈' 프랑스존 18.02.01.
612 프랑스 락탈리스 분유, 살모넬라 오염 분유 스캔들 프랑스존 18.02.01.
611 프랑스 한국, EU 조세회피국 블랙리스트에서 제외 프랑스존 18.02.01.
610 프랑스 프랑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고성은 샹보로 성 프랑스존 18.02.01.
» 프랑스 프랑스, 세계 제1의 관광대국... 스페인이 바짝 추격 프랑스존 18.02.01.
608 프랑스 프랑스 대학에서 가장 인기 학과는? 프랑스존 18.02.01.
607 프랑스 에어버스 A380 프로그램 중단으로 가나? 프랑스존 18.02.01.
606 프랑스 2018년 1월 1일 프랑스 인구 6720만 명 프랑스존 18.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