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3-채용.jpg

 

 

프랑스 직장알선소(Pole emploi)의 연례 기업채용 계획 앙케트 결과가 4월 10일 발표되었다. 금년에는 프랑스 전국에 약 235만 명이 채용될 계획인데, 노인을 위한 가정 서비스, 엔지니어가 가장 구직이 많은 직종이라고 르 파리지앙이 보도했다. 

채용 예정자 수는 2017년에 8.2% 증가한 후, 금년에는 전례 없는 18.7%의 증가율이 될 것이라고 한다.

 

채용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프랑스 본토의 대서양 연안 지역, 남동 지역이다. 그럼에도 실업율(노동인구에 대한 실업자 수 비율)은 약 9%이고, 일부 고용주들은 지원자가 없어 채용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고용주들이 가장 많이 찾는 직종은 건물 관리 요원, 가정지원, 엔지니어, 컴퓨터 책임자, 공연예술 전문가, 비서, 서빙, 간호조무사 등이다. 

채용 인원의 64%는 장기적인 직장이다. 42%가 CDI(무기한) 고용이고 22%가 6개월 이상의 유기한(CDD) 고용, 36%가 임시직이다.

 

직장 알선소에 따르면 금년에 파악된 채용계획은 비계절적 고용이 특징이라고 언급했다. 2017년 대비 27.8%나 증가했다. 그런데 신규 일자리 창출에 따른 채용은 전체의 약 15%다. 24%는 정년 퇴직자의 고용이고, 48%는 경제 활동 증가에 따른 임시적인 채용이다. 

  

이 앙케트에 따르면, 기업 4개 중 한 개가 2018년 중에 적어도 1명 이상 채용할 계획이다. 고용원 10명 이하의 소기업이 채용 계획의 44%를 접한다. 고용원 200명 이상 대기업의 26%도 점점 더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한다. 

 

대기업이든 소기업이든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년도 채용 계획의 44.4%가 채용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본다. 이 비율이 2017년에는 37.5%, 2015년에는 32%였다. 이런 추세는 특히 성장이 강한 건설업과 공업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직장 알선소에 따르면 금년에 목공, 지붕, 열쇠 전문가, 철공, 자동차 차체 수리공, 전기와 전자 설계사, 항공 승무원 등의 채용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한다. 이와는 반대로 보험 간부, 은행 기술자, 연구원, 상점 회계원, 기차 운전 기사, 신문기자 등의 채용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직장 알선소는 크레독(Credoc)과 합동으로 기업 230만 개를 대상으로 매년 채용 계획에 대한 앙케트를 실시하는데, 2018년도 앙케트에는 436,000 기업이 응답했고, 보다 상세한 앙케트에는 2만 개 기업이 추가로 응답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9 프랑스 윤곽드러나는 프랑스 의회 개혁안 프랑스존 18.04.19.
648 프랑스 인기 좋은 여름 휴가철 job은? 프랑스존 18.04.19.
647 프랑스 에어 프랑스 파업으로 1억7천만 유로 손실 프랑스존 18.04.19.
» 프랑스 프랑스, 올해 230만 명 채용한다 프랑스존 18.04.19.
645 프랑스 노벨문학상 수여하는 한림원, 성 스캔들로 들썩 프랑스존 18.04.19.
644 프랑스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르 클레지오의 '빛나, 서울 하늘 아래' 불어판 소설 출간 프랑스존 18.04.19.
643 프랑스 500년 시공을 초월한‘천재탄생’ 틴토레토 프랑스존 18.03.27.
642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직업별 월급은 얼마? 프랑스존 18.03.27.
641 프랑스 2018 평창올림픽 프랑스 메달리스트는 상여금을 얼마나 받을까? 프랑스존 18.03.27.
640 프랑스 유럽 여러 나라의 최저 임금 프랑스존 18.03.27.
639 프랑스 '평창 올림픽은 역대 최상이었다'... 외신들 극찬 프랑스존 18.03.27.
638 프랑스 평창에서 영웅이 된 프랑스 선수, 마르탱 푸르카드 프랑스존 18.03.27.
637 프랑스 프랑스도 미투운동 확산... 프랑스 여성 10명 중 1명 성폭력 피해 프랑스존 18.03.27.
636 프랑스 9월부터 프랑스 중학교에서 핸드폰 사용금지 프랑스존 18.03.27.
635 프랑스 이달고 파리시장, 환경오염 정책에 제동 걸리나? 프랑스존 18.03.27.
634 프랑스 기드 미슐랭 2018 발간... 올해의 스타 셰프는? 프랑스존 18.03.27.
633 프랑스 미투운동에 프랑스도 성추행 스캔들로 들썩~ 프랑스존 18.03.27.
632 프랑스 프랑스의 노숙자 수 줄일 수 있을까? 프랑스존 18.03.27.
631 프랑스 프랑스 국립병원, 앙상한 뼈만 남았다 프랑스존 18.03.27.
630 프랑스 조니 할리데이 재산 상속 둘러싼 집안싸움... 점입가경 프랑스존 18.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