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6-지하철 안의 공기.jpg

 

 

9월 18일 CFDT에 속한 운송연맹 노조는 파리 지하철과 RER 터널 속의 공기가 바깥 공기 보다 미세 먼지 농도가 높다고 경고했다. ‘지하철과 RER 터널의 공기를 마시는 것은 건강에 해롭다’는 것이다. 

 

같은 날 르몽드도 지하철과 RER의 터털의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바깥 공기보다 10배 더 나쁘다고 보도했다. 

가장 심하게 미세먼지에 노출된 사람들은 일-드-프랑스에서 일하는 지하철 공사(RATP)와 국영 철도회사(SNCF)의 직원 26,000 명이다. 터널에서 근무하는 이들이 코를 풀면 탄광에서 일하는 것 같이 새까맣다고 한다. 

미세먼지는 차량 바퀴와 레일의 마찰, 제동장치와 바퀴의 마찰, 차량 간의 마찰, 전기 시설 등에서 발생한다. 지하철 공사는 40년 전부터 환기 시설을 개선하고 설비를 현대화 하고 있지만, 미세먼지는 1년에 4,800명의 목숨을 앗아간다고 보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지하철 당국은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답한다. 샤틀레, 프랑클린 루즈벨트, 오베르에서 항시 미세농도를 측정하고 있는데, 터널 속 미세먼지 농도가 줄고 있고 환기 시설과 차량의 제동장치도 개선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지하철 내부와 외부에서 일하는 근로자 각각 1000명에 대한 비교연구를 했는데 두 그룹 다 심장혈관 질병이 없다는 것이다. 또한 근로자들은 정기 의료검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미세먼지에 취약한 임산부, 등은 지하철 내부에서의 시간을 가급적 줄이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한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0 프랑스 1774년 쥐라 산 노랑 포도주 1병 103,700 유로에 낙찰 프랑스존 18.08.17.
679 프랑스 지중해 '황금 해변길' 환상의 드라이브 프랑스존 18.08.17.
678 프랑스 프랑스 대학 교육비, 얼마나들까? 프랑스존 18.08.17.
677 프랑스 인류 최장수 멕시코인 121세 프랑스존 18.08.17.
676 프랑스 프랑스 은행 사기, 6년 간 두 배로 증가 프랑스존 18.08.17.
675 프랑스 교육부 장관, 개혁 1년의 결산 프랑스존 18.08.17.
674 프랑스 문화유산, 서커스가 사라지고 있다 프랑스존 18.08.17.
673 프랑스 모딜리아니 '누워 있는 나부', 소더비스 경매 최고가 갱신 프랑스존 18.08.17.
672 프랑스 공평 상업(commerce équitable)이 뜨고 있다 프랑스존 18.08.17.
671 프랑스 프랑스 가계 재산, 18만유로로 역대 최고 프랑스존 18.08.17.
670 프랑스 프랑스에 이처럼 의사가 많은 적이 없었다 프랑스존 18.08.17.
669 프랑스 프랑스 하원, 합의에 의한 성관계는 15세부터 프랑스존 18.08.17.
668 프랑스 마리 앙토아네트 왕비의 시골 마을 개방 프랑스존 18.08.17.
667 프랑스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 참관에서 제외된 프랑스 프랑스존 18.08.17.
666 프랑스 스웨덴 한림원, 올해는 노벨 문학상 수여 하지 않는다 프랑스존 18.08.17.
665 프랑스 비밀의 정원, 쁘왕 뒤 주르를 걷다 프랑스존 18.08.17.
664 프랑스 지상 25m 럭셔리 등대의 주인이 되시렵니까? 프랑스존 18.08.17.
663 프랑스 조니 할리데이의 사후 앨범, 연말에 나온다 프랑스존 18.08.17.
662 프랑스 139년 만에 종료된 프랑스 전보 서비스 프랑스존 18.08.17.
661 프랑스 프랑스 수감자 수 70,367명으로 신기록 프랑스존 18.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