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7-생바라우그.jpg

 

 

프랑스 네티즌이 ‘2019년의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한 노르망디 지방 생 바-라우그(Saint-Vaast La Hougue)는 영국해협으로 길게 돌출된 코탕탱 반도 끝자락에 위치한다. 영화 ‘셰르부르의 우산’으로 유명해진 셰르부르에서 동쪽으로 약 20km 지점이다.

생 바-라우그는 노르망디 해안지대의 독보적인 어촌마을 중의 하나이다. 좁은 골목길을 따라 어부들의 지붕이 낮은 집들이 늘어선 어촌 특유의 진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게다가 겨울은 온난하고 여름은 시원한 서양해양성기후 지대라서 19세기부터 해변휴양지로도 인기를 모았던 고장이다. 빅토르 위고, 쥘 르나르, 폴 시니악(Signac) 등 문인, 화가들에게 예술적 영감을 고취시킨 고장이라는 자부심이 스며있다. 1836년 빅토르 위고가 생 바-라우그의 이웃마을 바르플레르(Barfleur)에서 보름간 체류한 사례도 유명하다. 

 

 

▶ 어선과 레저용 요트가 공존하는 항구

 

생 바-라우그는 18세기부터 뱃사람들의 항구로 명성을 날렸던 해변마을이다. 주민은 현재 1,800여명 정도이나, 19세기 중반까지만 해도 2배가 더 많았을 정도로 어업 활동이 활발했던 항구이다.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막이 방파제는 1828년과 1845년 사이에 건축됐는데, 이 또한 독보적인 구조를 지닌다. 어선과 요트 840척을 동시에 정박할 수 있는 규모로서 영국해협 해안지대에서는 세번째로 큰 항구로 꼽힌다. 

생 바-라우그 항구의 독특함은 같은 방파제 안에 어선과 레저용 요트들이 나란히 정박한 정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활기찬 어업 항구이면서 동시에 요트 항구로서도 각광받는 드문 곳이다. 프랑스에는 크고 작은 항구들이 많지만, 대부분 고기잡이 선박과 레저용 요트들의 항구는 구분되어있다. 

또한 생 바-라우그 앞바다의 굴 양식장은 노르망디 지방에서는 가장 크고 오래된 곳으로 오늘날에도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한다.  

 

 

▶ 영불 역사의 현장

 

생 바-라우그의 유명한 관광유적지는 단연 보방(Vauban)의 두 탑이다. 육지에 세워진 ‘라우그(La Hougue)’ 요새와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타티우(Tatihou)’ 섬 요새에는 도도할 정도로 탑이 우뚝 솟아 있다. 라우그 탑은 높이 20m, 지름은 16m에 이른다. 보방(1633~1707년)은 루이14세 시대에 크게 명성을 떨쳤던 군사요새 건축가이며, 그의 지휘 하에 수제자 벤자맹 드 콩브(1649~1710년)가 완성시킨 쌍둥이 탑이다. 두 보방 탑은 200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생 바-라우그의 역사는 1,001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마을 이름도 시대에 따라 변천했다. 처음에는 ‘라우그’로 불렸다가 ‘생 바(Saint-Vaast)’로 바꿔졌으며, 1888년부터 이 모두를 합쳐 생 바-라우그로 부른다. 

생 바-라우그의 유적지를 이해하려면 영국해협을 가운데 둔 프랑스와 영국의 역사적 관계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14세기부터 영불의 치열한 해상 교전에서 생 바-라우그는 중요한 군사 요지를 담당했기 때문이다. 

오늘날 두 국가는 경제, 사회, 군사, 정치, 문화적으로 교류가 활발하지만, 양국의 끈질긴 분쟁은 세계사에 깊게 각인된 ‘백년전쟁(1337~1453년)’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두 나라 왕조는 5대에 걸쳐 116년 동안 왕위계승, 영토 관할 분쟁으로 휴전과 전쟁이 반복되는 다사다난한 시대를 거쳤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는 잔 다르크(1412~1431년)라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웅을 배출시켰다.  

17세기에도 ‘30년 전쟁(1618~1648년)’, ‘9년 전쟁(1688~1697년)’등 많은 전쟁을 거쳤다. 루이 14세 시대에 이르러 프랑스 왕권이 강화된 반면, 잉글랜드 왕국은 내전으로 인해 해적국으로 전락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바로 보방의 두 탑은 루이 14세 시대의 찬란한 전성기를 대변하는 역사의 현장이다. 

1692년 생 바-라우그 앞바다에서 펼쳐진 치열한 해전인 ‘라우그 교전’이 유명하다. 이 전쟁을 치루면서 1694년에 보방의 두 요새 탑이 세워졌다.

2차 세계대전 시 독일군이 보방의 두 요새를 함락하여 주둔했다. 생 바-라우그는 1944년 6월 21일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독일군으로부터 해방된 첫 번째 항구로서 세계사에 다시 각인된다. 

 

1087-타티우.jpg

 

▶ 생 바-라우그 앞의 타티우 섬

 

영불 해전에서 중요한 군사요지였던 타티우 섬 요새가 일반인에게 공개된 것은 1992년부터이다. 거의 300년 동안 세상에 공개되지 않았던 섬이다. 이 섬에 얽힌 역사는 풍요롭고, 고고학적으로 발굴해야할 역사자료는 아직도 무궁무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오늘날 타티우 섬 건너기는 이 고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광 코스의 하이라이트이다. 발음상 남태평양 타이티 섬과 혼동되기도 하는데, ‘타티우’는 9세기경 노르망디 해안지대에 출몰했던 바이킹족들의 언어에서 유래된 말이다. ‘우(hou)’는 바닷물로 둘러싸인 육지를 의미했다고 한다.

타티우 섬은 육지에서 약 1km 지점에 떠있다. 이곳은 조수간만의 차가 커서 썰물 시 걸어서 섬에 진입할 수 있다. 이때 바닷물에 담겨있던 거대한 굴 양식장의 모습도 드러나며, 생 바-라우그 해안선의 독특한 진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물론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연락선이 정규적으로 운행한다. 조석 시간대를 모르는 방문객들에게는 안전상 문제로 연락선 탑승이 권고된다. 게다가 이 연락선도 생 바-라우그의 빼놓을 수 없는 명물 중에 하나로 꼽는다. 썰물 때는 자동차처럼 바퀴를 이용하여 갯벌을 달리고, 밀물 시에는 배가 되어 물위에 떠서 운행한다. 소요시간은 자연조건에 따라 약 5분~10분 정도 걸린다. 

옛 해양세관 건물마당이 타티우 섬의 선착장이다. 상업선의 출입을 관리했던 곳으로 1805년에 세워진 건물이다. 이 유적지도 200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타티우 섬은 약 28헥타르 크기의 자연보호관리 지역이다. 타티우 요새에는 18세기 말엽에 세워진 작은 성당, 탄약 창고 등 옛 유적지들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다. 군인막사로 사용하던 건물은 레스토랑으로 개조되어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옛 검역소 건물은 해양박물관로 변신했고, 담 안의 정원에는 열대성 식물들이 잘 자라고 있다. 이곳의 기온은 1월 평균 3°C~7°C, 8월 평균 14°C~22°C 사이라서, 카나리아 섬에서 옮겨온 열대성 식물들에게는 아주 적합한 기후조건을 지닌다. 

타티우 섬은 매년 8월 말경이면 세계 민속음악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겨울철에도 나름대로 카리스마적인 분위기를 지니는 곳이다.

 

1087-생바라우그_연락선.jpg

 

 

(☞ 스테판 베른이 사회를 맡아 8회째 진행된 ‘프랑스인들이 선호하는 아름다운 마을 선정’ 테마프로는 지난 6월 26일 프랑스국영방송 france3에서 생방으로 방영했다. 최종결선에 오른 14개 후보마을들 중에서, 1위 자리를 놓고 브르타뉴 지방 퐁-크르와(Pont-Croix)와 경합을 벌인 끝에 생 바-라우그가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이병옥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3 프랑스 문화강국 프랑스의 문화 유산과 문화정책 프랑스존 19.10.04.
1072 프랑스 삼성 스마트폰으로 교통카드 이용 개시 프랑스존 19.10.04.
1071 프랑스 퐁피두센터 회고전, ‘글자로 쓴 베이컨’ 프랑스존 19.09.26.
1070 프랑스 중세도시 몽타르지에 얽힌 숨은 역사는? 프랑스존 19.09.20.
1069 프랑스 꼬르동블루에서 ‘김치 응용요리 경연대회’ 열린다 프랑스존 19.09.20.
1068 프랑스 프랑스, 올 여름 폭염으로 1435명 사망 프랑스존 19.09.20.
1067 프랑스 오르세, 5층 리모델링 후 ‘후기인상파’ 작품 전시 프랑스존 19.09.20.
1066 프랑스 프랑스에서 처방전없이 살 수 있는 알러지 약품 프랑스존 19.09.13.
1065 프랑스 배우자 여성 살해 증폭, 프랑스 사회 문제로 대두 프랑스존 19.09.13.
1064 프랑스 나폴레옹 서거 200주년, 닮은 사람 찾는다 프랑스존 19.09.13.
1063 프랑스 외과의사 르 스쿠아르넥, 희대의 소아성애 성도착 사건 프랑스존 19.09.13.
1062 프랑스 나도 프랑스 성주(城主)가 될 수 있다? 프랑스존 19.09.13.
1061 프랑스 프랑스 슈퍼마켓, 무인 계산대 대폭 늘린다 프랑스존 19.09.13.
1060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직장인 결근율 계속 증가 프랑스존 19.09.13.
» 프랑스 프랑스의 아름다운 마을, 생 바-라우그 프랑스존 19.09.13.
1058 프랑스 시간으로 더 깊어지는 비오트 마을 프랑스존 19.09.13.
1057 프랑스 죽기 전에 가봐야할 그곳, 아말피코스트 프랑스존 19.09.13.
1056 프랑스 프랑스의 관광객 수 증가 프랑스존 19.09.13.
1055 프랑스 디지털 영상으로 만나는 반 고흐 프랑스존 19.09.13.
1054 프랑스 바캉스 떠나지 못하는 유럽인 28% 프랑스존 19.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