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

 

 

KakaoTalk_Moim_aBArTcxQZIGBv72StldkCtmUKJWbHX.jpg

<이하 사진 미국은들어라!시민행동 제공>

 

 

“우리 시민들은 미국 앞에 당당한 대통령을 원한다”

“미국의 부당한 요구를 거부한다”

 

시민연합체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이 18일 광화문 미국대사관 건너 세종대왕상 앞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부당한 요구를 거부하고 당당하게 나설 것”을 주문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KakaoTalk_Moim_aBArTcxQZIGBv72StldkCtmUKK0Ry1.jpg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은 “21일 워싱턴 DC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바이든 정부는 한반도지배전략의 기조를 한미동맹과 한미일3각공조 강화로 세웠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북 제재와 압박을 지속하고 여기에 인권공세까지 결부한다는 대북구상을 밝혔다”면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결과가 한반도 평화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는만큼 우리 시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미국의 부당한 요구를 거부하고 당당한 대한민국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송원재 집행위원의 사회로 김기원 목사(전국예수살기 총무)가 문재인 대통령 방미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전하고 임선화 원평화 공동대표가 “미군주둔비는 우리가 받아야 한다”며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세력들의 철거를 요구했다.

 

이어 정연진 AOK한국 상임대표는 “오바마 행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를 강요한 것처럼, 바이든 행정부도 우리 정부에게 한일과거사 문제의 억지 봉합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한다. 문 대통령이 미국의 부당한 요구를 수용한다면 앞으로 남북대화는 더 막힐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우리 민족과 후대를 위해 미국 정부의 요구에 굴복하지 말아야 한다. 역사를 바로 세우지 않으면 민족의 미래도 없다”고 일갈했다.

 

 

KakaoTalk_Moim_aBArTcxQZIGBv72StldkCtn1PIOf4Z.jpg

 

 

김정희 재불 동포는 ‘해외 동포 시각에서 보는 한미동맹의 불평등한 관계’에 대해 “미국이 허락하지 않으면 못하는 대북정책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의 화해와 단결의 문을 여는 기회를 조속히 만들라”라고 당부했다.

 

현장에서 합류한 최명철 AOK회원도 발언을 자청해 “박정희 군사독재정권 탄생과정이나 전두환의 군사쿠데타 과정이나 모든 사건의 뒤에 미국이 있었다”라며 강력 규탄했다.

 

행사는 이명옥 평화어머니회 공동대표와 양미애 우리다함께시민연대 공동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한미동맹과 사드배체 등 미국의 동맹 쇠사슬을 끊어내는 퍼포먼스로 마무리했다.

 

 

KakaoTalk_Moim_aBArTcxQZIGBv72StldkCtn1PJ1IuR.jpg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은 회견문에서 “이번 회담의 중심은 한미군사안보동맹 강화다. 성주 사드기지 강화, 미국산 전략자산 매입,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 쿼드 참여문제 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한미동맹 강화를 앞세워 지난 3월처럼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또 다시 강행한다면 정세는 6.12북미정상회담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다. 한반도가 전례없이 심각한 전쟁위기에 빨려들게 될 것이 필연이다”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은 “1년 전 출범 이래 매주 화요일 미국의 부당한 개입과 간섭 그리고 대북적대를 규탄, 배격하는 활동을 쉼 없이 벌여왔다”고 상기하고 “바이든 정부는 종국적으로는 대북적대를 철회하고 북미대화를 시작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에 당당해야한다. 우리들은 남북정상이 합의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생명처럼 튼튼히 움켜쥐고 바이든 정부의 대한(對韓)종속과 대북(對北)적대에 힘있게 맞서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21일 한미정상회담에 부쳐’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 기자회견문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에 대미종속 대북적대를 강요하지 말고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에 당당하라.

 

오는 21일 미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린다.

바이든 정부는 한반도지배전략의 기조를 한미동맹과 한미일3각공조 강화로 세웠다. 이어 최근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북 제재와 압박을 지속하고 여기에 인권공세까지 결부한다는 대북구상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임기 내에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의지를 밝혔다.

 

한미 간 현안이 적지 않다. 한국이 미국 백신을 지원받는 문제가 있다. 중심은 한미군사안보동맹 강화다. 성주 사드기지 강화, 미국산 전략자산 매입,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 그리고 쿼드 참여문제 등이다. 백악관은 최근,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과 북핵문제를 다룰 것이라면서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북핵 문제에 접근하겠다고 했다.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주한미군 주둔비의 천문학적 인상이나 성주의 사드 배치는 한미동맹의 실체를 단번에 보여준 것이었다. 한미동맹의 실체가 종속동맹이라는 걸 더 명쾌하게 보여주는 것으로 전략무기 강매가 있다. 반중전선인 쿼드에 한국을 끌어들이려는 것도 마찬가지다.

관건은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이다. 한미동맹 강화를 앞세워 지난 3월처럼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또 다시 강행한다면 정세는 6.12북미정상회담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다. 한반도가 전례없이 심각한 전쟁위기에 빨려들게 될 것이 필연이다.

 

우리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은 1년 전 출범한 이래 매주 화요일마다 미국의 부당한 개입과 간섭 그리고 대북적대를 규탄.배격하는 활동을 쉼 없이 벌여왔다.

이제, 바이든 정부의 대한종속은 물론 동족적대 강요를 더는 용납치 않을 것이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우리들은 바이든 정부에 분명히 요구한다. 종속적 한미동맹 동족적대를 강요하지 마라. 쿼드 참여를 요구하지 말아야하며 행여, 코로나 백신 지원을 종속적 한미동맹 강화와 동적적대 강요의 빌미로 삼지도 말아야한다. 특히,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하지마라. 바이든 정부는 종국적으로는 대북적대를 철회하고 북미대화를 시작해야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에 당당해야한다. 날로 강성하고 있는 민족의 저력과 촛불시민들의 힘을 믿고 미국의 부당한 개입과 간섭 그리고 동족적대 강요를 당당히 거부하라.

우리들은 남북정상이 합의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생명처럼 튼튼히 움켜쥐고 바이든 정부의 대한종속과 대북적대에 힘있게 맞서 나아갈 것이다.

 

2021년 5월 18일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성황리 폐막 file 세언협 21.10.25.
680 강명구-AOK 남북합의 국회비준촉구 탑돌이 file 뉴스로_USA 21.05.29.
679 김상근이사장 이환주시장 최대호시장 '도전한국인' 수상 file 뉴스로_USA 21.05.26.
678 ‘더좋은 통일, 조금더 빨리’ 서울시 통일교육시리즈 file 뉴스로_USA 21.05.22.
» ‘미국에 당당한 대한민국’ 기자회견 file 뉴스로_USA 21.05.20.
676 무차별 사상검증하는 저질사회 file 뉴스로_USA 21.05.16.
675 한국 법무부, 전자여행허가제 시행 file 코리아위클리.. 21.05.03.
674 광화문 美대사관앞 1인시위 8개월째 계속 file 뉴스로_USA 21.04.27.
673 재외동포재단, 혐오범죄 대응 동포단체 지원사업 실시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2 한국 외교부, '세계한인의 날' 기념 재외동포 포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4.12.
671 한국 진실·화해 위원회, 진실규명신청서 접수 file 세언협 21.02.28.
670 해외에서 겪은 사건사고 경험 영상물·웹툰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69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서울, 대구, 오스트리아 빈,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동시 심사 file 쿠쿠쿠 21.02.07.
668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 개선 노력 file 세언협 20.10.23.
667 김성곤 전 의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내정 file KoreaTimesTexas 20.10.15.
666 10월 10일 발표, 온라인 비엔나청소년음악콩쿠르 전체대상 노지윤, 이아라 file 쿠쿠쿠 20.10.12.
665 구미 외국주민 한국말이야기대회 file 뉴스로_USA 20.08.06.
664 75년 분단역사 춤으로 승화 file 뉴스로_USA 20.07.28.
663 한국 농축산부, 해외 한식당에 한국적 이미지 물품지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07.14.
662 “미국이 인권말할 자격있나?” [1] file 뉴스로_USA 20.06.05.
661 콜로세움 허물고 레고랜드 세운다면? file 뉴스로_USA 2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