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기생충’,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각본상-국제 장편 영화상-감독상-최우수 작품상 4관왕 <사진출처=CJ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기생충>(parasite)이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른 6개 부문 중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의 영예인 최우수 작품상까지 차지하며 4관왕에 올랐다. 특히 <기생충>의 최우수 작품상 수상은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로는 처음이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제77회 골든글로브시상식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수상 릴레이를 이어가며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우수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4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기생충>의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수상은 한국과 아시아 영화 최초의 기록이다. 특히 올해는 1919년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 상영 이후, 한국 영화 101년을 맞이하는 해여서 더욱 큰 의미로 남게 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을 제치고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작품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기생충> 팀을 대표해 소감을 전한 제작자 곽신애 대표는 “말이 안 나온다.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는 너무 기쁘고 놀랍다”고 밝혔다.

 

이어 곽신애 대표는 “지금 이 순간애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적인 일이 쓰여진 기분이 든다. 이러한 결정을 해 준 아카데미 위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기생충>에서 송강호는 전원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 역을, 장혜진은 기택의 아내 충숙 역을, 최우식과 박소담은 기택-충숙 부부의 자녀 기우-기정 남매 역을, 이선균은 글로벌 IT기업의 CEO 박사장 역을, 조여정은 박사장의 아내 연교 역을, 정지소-정현준은 박사장네 남매 역을 맡았다.
 
<기생충>은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옥자>에 이어 봉준호 감독이 내놓은 7번째 장편 영화다.

 

봉준호 감독은 기존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은 허를 찌르는 상상력에서 나온 새로운 이야기로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드는 복합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사회와 시스템에 대해 끊임없는 질문을 던져왔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5월 30일 개봉해 누적 관객수 1009만 8612명을 기록하는 등 흥행 면에서도 큰 성과를 거뒀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성황리 폐막 file 세언협 21.10.25.
620 보해-서경덕, ‘독도 글로벌 홍보 캠페인’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20.02.21.
619 “코로나는 마귀의 짓”…이만희 교주의 ‘매를 버는 방법’ 호주브레이크.. 20.02.21.
618 신천지 발 '감염' 전국 확산! 정부는 '경계'만 유지… 호주브레이크.. 20.02.21.
617 한진그룹, ‘남매의 난’! 이어지는 장외 공방… 조현아 측 3자 연합 5.02% 더 매입…기자회견 열어 한진 쪽 맹폭 호주브레이크.. 20.02.21.
616 국방부, 코로나 양성반응자 발생! “22일부터 모든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호주브레이크.. 20.02.20.
615 이란서 2명 치료중 사망! 확진 발표 5시간 만에 ‘전원 숨져’ 호주브레이크.. 20.02.20.
614 신천지 이만희와 김남희 대체? 밀월, 폭로, 소송… 호주브레이크.. 20.02.19.
613 '라임 사태' 관련 금융•증권사 철퇴! 주가 하락에 신용등급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612 유럽 반기든 뮌헨안보서 한국 ‘미국우선’ 요구 호주브레이크.. 20.02.17.
611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유명 배우? 친동생 이름으로 상습투약… 호주브레이크.. 20.02.17.
610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에 휴학 권고... 호주브레이크.. 20.02.17.
609 민주당 지도부 갈등으로 번지는 ‘임미리 사과’…당내서도 쓴소리 "당권파 이성 잃었다" 호주브레이크.. 20.02.16.
608 로창현-정연진 통일집담회 file 뉴스로_USA 20.02.13.
607 大法,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에 원심 확정! 징역 3년6월… 호주브레이크.. 20.02.12.
606 발빠른 외국인 인콘 쓸어담기...인콘 “이뮤노멧, 500만달러 규모 투자 유치"! 탄력 붙은 '대사항암제'... 호주브레이크.. 20.02.12.
605 法 무시한 법무장관! 정권 수사 막으려는 포석인가?... 호주브레이크.. 20.02.12.
604 한낮 여의도 증권가 식당서 칼부림•••여성이 남성 찔렀다. 호주브레이크.. 20.02.12.
603 ‘도깨비’로 데뷔한 배우 고수정, 지병으로 사망..“하늘의 빛나는 별 됐다” 호주브레이크.. 20.02.12.
602 한국당, 태영호 前북한공사 영입! “서울 지역구 출마”… 호주브레이크.. 20.02.10.
601 고유정, ’타임머신’ 운운하며 반성 없었다! 적극적 범행 부인… 호주브레이크.. 20.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