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켈리 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매를 벌고 있다. 경기 tv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코로나19 전국 감염의 주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 교주 이만희씨의 주장이 공분을 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매를 벌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이고 협조적 태도를 보이기 억울하다는 식의 반응을 보이면서다.

 

21일 개신교계 등에 따르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전날 내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전파된 공지문 ‘총회장님 특별 편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임을 안다”며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 더욱 더 믿음을 굳게 하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고 신도들을 독려했다.

 

또 “지금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라며 “이 시험에서도 이기자. 서로가 서로를 위하여 하나님께 쉬지 않고 기도하자”고 단속했다. 신종 코로나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 사이에서 급격히 퍼진 뒤 이 총회장의 첫 입장 표명이다.

 

여기에다 불리한 여론을 무마하려 신도들에게 뉴스 댓글 작업을 종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날 유튜브 계정 ‘종말론사무소’ 측이 입수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지문들을 보면 신천지 측은 댓글 표적이 될 뉴스들의 인터넷 주소(URL) 목록을 신도들에게 전달하며 메시지를 받는 신도들에게 오보와 비방을 바로잡는 댓글을 달거나 기존 댓글에 추천ㆍ비추천 의견을 달라고 요구했다. “지금은 비상 시국 전쟁 중”이라며 “주인정신을 갖고 30분마다 확인하라”는 지침을 하달하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 진원지 중국 우한(武漢)과의 연결 고리 끊기에도 나섰다. 신천지는 해외 교세 확장을 자랑하려 공식 사이트를 통해 지난해 우한에 교회를 설립한 사실을 홍보해오다 일이 커지자 이날 오전 연혁에서 ‘중국 우한 교회’ 문구를 삭제했다.

 

대구 지역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의 동선도 논란거리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교통사고로 입원 중이던 지난 9, 16일에도 굳이 아침 일찍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았고, 휴대폰 위치정보시스템(GPS) 조사 결과 청도의 찜질방에 갔다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달 초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청도가 고향인 이 총회장의 형 장례식이 치러졌고, 여기에 신천지 교인들 상당수가 모였던 것으로 보인다.

 

▲ 이만희 교주와 내연녀 김남희씨의 소유로 알려진 신천지 가평연수원 모습. cbs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 때문에 평소에 신천지를 이단으로 간주했던 개신계교는 신천지에 대한 혐오를 여과없이 드러내고 있다. 전날 한국교회언론회는 “위장조직 활동까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구리이단상담소장 신현욱 목사는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도 현황이나 폐쇄회로(CC)TV 같은 걸 찾아내야 한다”고도 했다. 일부 개신교계에서는 “신천지 신도가 일부러 일반 교회 예배에 참석할 수도 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이런 논란에 대해 신천지 측은 뚜렷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news2020@aubreaknews.com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제19차 세계한상대회 성황리 폐막 file 세언협 21.10.25.
620 보해-서경덕, ‘독도 글로벌 홍보 캠페인’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20.02.21.
» “코로나는 마귀의 짓”…이만희 교주의 ‘매를 버는 방법’ 호주브레이크.. 20.02.21.
618 신천지 발 '감염' 전국 확산! 정부는 '경계'만 유지… 호주브레이크.. 20.02.21.
617 한진그룹, ‘남매의 난’! 이어지는 장외 공방… 조현아 측 3자 연합 5.02% 더 매입…기자회견 열어 한진 쪽 맹폭 호주브레이크.. 20.02.21.
616 국방부, 코로나 양성반응자 발생! “22일부터 모든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호주브레이크.. 20.02.20.
615 이란서 2명 치료중 사망! 확진 발표 5시간 만에 ‘전원 숨져’ 호주브레이크.. 20.02.20.
614 신천지 이만희와 김남희 대체? 밀월, 폭로, 소송… 호주브레이크.. 20.02.19.
613 '라임 사태' 관련 금융•증권사 철퇴! 주가 하락에 신용등급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612 유럽 반기든 뮌헨안보서 한국 ‘미국우선’ 요구 호주브레이크.. 20.02.17.
611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유명 배우? 친동생 이름으로 상습투약… 호주브레이크.. 20.02.17.
610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에 휴학 권고... 호주브레이크.. 20.02.17.
609 민주당 지도부 갈등으로 번지는 ‘임미리 사과’…당내서도 쓴소리 "당권파 이성 잃었다" 호주브레이크.. 20.02.16.
608 로창현-정연진 통일집담회 file 뉴스로_USA 20.02.13.
607 大法,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에 원심 확정! 징역 3년6월… 호주브레이크.. 20.02.12.
606 발빠른 외국인 인콘 쓸어담기...인콘 “이뮤노멧, 500만달러 규모 투자 유치"! 탄력 붙은 '대사항암제'... 호주브레이크.. 20.02.12.
605 法 무시한 법무장관! 정권 수사 막으려는 포석인가?... 호주브레이크.. 20.02.12.
604 한낮 여의도 증권가 식당서 칼부림•••여성이 남성 찔렀다. 호주브레이크.. 20.02.12.
603 ‘도깨비’로 데뷔한 배우 고수정, 지병으로 사망..“하늘의 빛나는 별 됐다” 호주브레이크.. 20.02.12.
602 한국당, 태영호 前북한공사 영입! “서울 지역구 출마”… 호주브레이크.. 20.02.10.
601 고유정, ’타임머신’ 운운하며 반성 없었다! 적극적 범행 부인… 호주브레이크.. 20.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