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의혹..부검해야‘ 1700명 서명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_rvg5fy8_400x400.jpg

 

 

‘노회찬 의원 사망 의혹을 풀기위해 부검(剖檢)을 반드시 해야 합니다!’

 

지난 23일 타계한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사인 의혹을 풀어달라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을 통해 진행되고 있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청원자는 미국 시애틀의 재미동포로 알려졌다. 청원은 시작한지 하루만에 1000명이 넘는 이들이 서명을 했고 26일 현재 1683명이 동참했다. 청원 캠페인은 다음달 22일까지 계속된다.

 

 

노회찬의원 국민청원.jpg

 

 

*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노회찬 의원 사망 의혹을 풀기위해 부검을 반드시 해야 합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16118?navigation=petitions

 

 

청원자는 “경찰이 노회찬의원의 사인이 확실하다며 부검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청원자는 “외국에 갔다가 돌아와서 어머니 집에 들러 인사를 하고 어머니가 살던 아파트에서 투신한다는건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 보통 이런 일이 있다고 해도 '내 집'으로 돌아와서 뛰어내리는거지, 어머니 가슴에 대못을 박으려고 작정한 자식이 아니라면 그런 선택을 어머니 살고 있는 곳에서 한다?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가 일종의 객사(客死)를 했기 때문에 한국적 문화로 유해(遺骸)가 화장될 가능성이 크다. 바로 거기서 음모의 냄새가 난다. 이 일을 확실하게 검증하려면 부검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지금 경찰이 부검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이 점 때문에 반드시 부검을 해야 한다.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문에 대해 분명하게 해명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자는 “정치적인 이익을 얻는 집단이 있다. 바로 기무사다. 지금껏 드러났던 기무사의 계엄 관련 문건과, 이를 통해 밝혀진 그들의 반란음모에 대한 처단 여론은 바로 노회찬 의원의 사망 관련 뉴스와 관련돼 묻혀 버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드루킹이 과연 누구를 위해서 일한 것인지, 것이 보다 커다란 의혹이 숨어 있는 그림의 하나가 아닌지 의심한다. 노회찬 의원의 죽음으로 인해 혹시 뭔가 '겁먹을 사람들'이 있지않을까. 저들은 대한민국 70년의 역사동안 정치를 음모(陰謀)와 흑막(黑幕)으로 가려왔던 자들이다. 그 흑막이 걷히려 할 때 또 하나의 흑막이 쳐졌다. 우리는 당연히 의심할 권리가 있다. 그리고 국가는 국민들의 의혹을 풀어줘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노회찬의원 사망의혹 부검하라” 청와대 청원 전문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을 때, 당연히 충격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일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가 추구해 왔던 가치들이 우리때에 이뤄질 수 있기를 바라며, 그가 남기고 간 숙제들을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도록 촛불의 정신을 잊지 않을 것임을 다짐합니다.

 

그러나 저는 의혹을 지울 수 없습니다. 경찰은 이미 사인이 확실하다며 부검을 하지 않겠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그런데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됩니다. 그 분의 성정상 드루킹에게 금전을 받았고, 그것 때문에 스스로 그것을 오욕으로 생각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갈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외국에 갔다가 돌아와서 어머니 집에 들러 인사를 하고 어머니가 살던 아파트에서 투신한다? 저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보통 이런 일이 있다고 해도 '내 집'으로 돌아와서 뛰어내리는거지, 어머니 가슴에 대못을 박으려고 작정한 자식이 아니라면 그런 선택을 어머니 살고 있는 곳에서 한다? 저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가 자기 집이 아니라 어머니 집에서 죽음을 선택했다는 것으로 인해, 그의 유해는 화장될 가능성이 커집니다. 이것도 일종의 '객사'로 보는 한국적 문화 때문일테니. 저는 바로 거기서 음모의 냄새를 자꾸 맡게 됩니다. 이 일을 확실하게 검증하려면 부검은 피할 수 없는 선택입니다. 지금 경찰이 부검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저는 이 점 때문에 반드시 부검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문에 대해 분명하게 해명해 줘야 합니다.

 

게다가 이 일이 일어남으로서 바로 정치적인 이익을 얻는 집단이 있습니다. 바로 기무사입니다. 지금껏 드러났던 기무사의 계엄 관련 문건과, 이를 통해 밝혀진 그들의 반란음모에 대한 처단 여론은 바로 노회찬 의원의 사망 관련 뉴스와 관련돼 묻혀 버릴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삼성이 이 죽음의 배후에 있다는 의심을 갖고 있는 것을 SNS를 통해 봤습니다만, 오히려 그 점 때문에 삼성이 직접 나서긴 어려웠을 겁니다. 그렇다면 의혹은 더욱 기무사를 향할 수 밖에 없습니다.

 

드루킹이 과연 누구를 위해서 일한 것인지, 저는 이것이 보다 커다란 의혹이 숨어 있는 그림의 하나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회찬 의원의 죽음으로 인해 혹시 뭔가 '겁먹을 사람들'이 있지 않을지 싶기 때문입니다. 저들은 대한민국 70년의 역사동안 정치를 음모와 흑막으로 가려왔던 자들입니다. 이제 그 흑막이 걷히려 할 때 또 하나의 흑막이 쳐졌습니다. 우리는 이런 것들에 대해 당연히 의심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국민들이 의혹을 갖고 있다면 국가는 그것을 풀어줘야 합니다.

 

영향력있고 인기있는 정치인 한 명이 세상을 떴습니다. 그리고 그 죽음에 대해 사람들이 의혹을 갖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것은 명명백백하게 풀려야 합니다.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을 들었을 때 계속해서 믿기지 않는것... 아마 그것은 오래 전 노무현 대통령의 소식을 들었을 때와 겹치는 것이 많아서이겠지요. 이 답답함, 찜찜함을 풀어야 합니다. 그래서 노회찬 의원에 대한 부검은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아... 너무나 갑갑합니다. 그의 촌철살인이 언제까지고 그리울 겁니다.

 

  • |
  1. _rvg5fy8_400x400.jpg (File Size:20.5KB/Download:0)
  2. 노회찬의원 국민청원.jpg (File Size:65.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44 미국 클락스빌에 40대 여성 한인회장 탄생 newfile 뉴스앤포스트 10:22
2243 미국 내쉬빌 한인회 팔순넘긴 어르신이 수장 맡아 newfile 뉴스앤포스트 07:47
2242 미국 IOC, 유엔 대북 스포츠용품 수출금지 해제 거부 유감 뉴스로_USA 18.08.21.
2241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file 뉴스로_USA 18.08.19.
2240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9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8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7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6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5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4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3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232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231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230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229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8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227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6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