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김 후보 결선투표서 600표차로 석패
“당락을 떠나 승리한 것…한인 커뮤니티 섬기며 살것”


 

조지아주 제7지역구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했던 데이빗 김 후보가 24일(화) 결선투표에서 캐롤린 보르도 후보에게 근소한 차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한인 지지자들은 “역사를 만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결선투표 결과 총 1만5296표중 김 후보는 7348표(48%)를 얻어 7948표를(52%)를 얻은 보르도 후보에게 딱 600표차로 패했다.

 

보르도 후보는 오는 11월초 공화당의 랍 우달 현직 연방하원의원을 상대로 승부를 겨루게 됐다.

 

개표가 시작되자 첫 발표된 조기투표 결과에서 김 후보는 600여표차로 앞서면서 희망적으로 출발했지만, 포사이스 카운티에서 보르도 후보가 크게 앞서 표차를 줄이고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역전되자 지지자들은 매우 안타까워 했다.

 

“한인사회를 깨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번 선거에서 한인 지지자들은 자발적으로 자원봉사단을 조직해 40여일간 활동했고, 김 후보를 응원하는 카톡방에 1100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놀라울 정도의 관심과 참여도를 보였다.

 

특별히 조기투표에 한인참여가 높았다는 점과 2년전보다 6배에 달하는 1200여명의 한인들이 민주당 경선에 투표했다는 점은 새로운 역사로 기록될만 하다는 평가다.

 

한인들의 선거열풍은 조지아 민주당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다. 조지아주 교육감 후보자들은 즉각 한인사회에 러브콜을 보내면서 당선되면 한인을 자문위원에 포함시키겠다는 공약까지 내걸었다.

 

단톡방에 1000명이 넘어서자, 스테이시 아브람스 주지사 후보도 “열심히 일하는 이민자를 환영하고, 반이민법을 없앨 것”이라며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사람들을 정부에서 더 많이 보기를 바라며, 차세대 리더들이 일어서도록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보르도 후보 역시 승리연설에서 한인사회를 투표현장으로 이끌어 낸 김 후보의 캠페인을 높게 평가했다.

 

김 후보와 아내 민재씨는 선거가 끝나자마자 “저희는 여러분의 너무나도 큰 성원과 열정에 감동 벅차고 행복하다”며 “당락을 떠나 우리는 승리한 것이고 역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 부부는 카톡방에 올린 글에서 “험난한 길이었지만 여러분들이 동행하여주셨기에 용기잃지 않고 달려왔다”며 “초심을 잃지않고 앞으로 우리 한인 커뮤니티에 봉사하며 섬기며 살것”이라고 다짐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데이빗 김 후보와 아내 민재씨가 개표결과가 확정된 후 기자들과 만나 소감을 밝히고 있다.
  • |
  1. 20180724_david_kim.jpg (File Size:145.7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88 미국 2019 AHL-T&W 현대미술공모전 file 뉴스로_USA 19.02.22.
2387 미국 재개한 올랜도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반색’ 코리아위클리.. 19.02.22.
2386 미국 “한국은 개 살육의 나라, 반드시 금지돼야”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385 미국 조지아주의회 소수계 이민자 의원 모임 결성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384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3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2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381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380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9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8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7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376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375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4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3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372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371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370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
2369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