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미주위원회, 26~28일 애틀랜타서 총회 개최
동남부 지회 ‘흥사단 청소년 도산 아카데미’ 추진

 

 

제105차 흥사단 미주대회 및 미주위원회 총회가 26일 저녁 둘루스 윈게이트 호텔에서 개막했다. 이번 행사는 28일까지 계속된다.

 

미국과 캐나다 12개 지부 대표 30여명과 동남부 지부 회원 3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총회는 26일 전야제 및 개회식으로 시작해 27일에는 지부 활동 보고 및 주제발표와 총회를 갖고, 28일에는 마틴 루터 킹 센터와 카터 센터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 참석차 애틀랜타를 방문한 윤창희 흥사단 미주위원장은 행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UN의 NGO로 가입해있는 흥사단 미주위원회는 차세대의 주류사회 진출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윤 위원장은 “UN에서 활동할 젊은 인턴을 선발해 2세들이 주류사회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규 동남부 지부장은 “흥사단 장학위원회가 현재 30만 달러 정도의 장학금을 조성했다”고 밝혔고, 엄두섭 동남부 지부 소속 단우는 “차기 중점 사업으로 ‘흥사단 청소년 도산 아카데미’를 설립해 차세대들에게 도산 정신을 가르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견종호 부총영사는 전야제 축사에서 “올 8월에는 조지아 김재은 애국지사(96세)를 찾아뵙고 인삼을 전해드렸다”며 “애틀랜타에 이런 훌륭한 분이 생존해 계시다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견 부총영사는 “지금 이뤄지고 있는 여러 가지 협상과 조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북간의 협의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많은 힘을 보태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선근 전 세계한인지도자대회 의장은 특별강론에서 “우리의 평판이 높아지고 나라의 발전에 기여하는 쪽으로 이어지기 시작하면 우리의 얼굴은 어디에서나 돋보이는 존재로 부각해 나갈 수 있다”면서 평판을 높이는 방법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의 ‘무실 역행 충의 용감’이라는 4대 원칙을 미국사회에서 행동으로 보여주면 우리의 평판을 많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수 단우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우쿠렐라 합주단의 축하공연이 식전행사로 열렸고, 정용선 단우에 대한 감사패 증정이 이뤄졌으며, 14명의 신청자 중 5명의 예비단우 입단식이 거행됐다.

 

한편 흥사단은 1913년 민족의 자주독립과 번영을 위해 도산 안창호 선생이 설립한 민족운동 단체로, 민족통일운동, 투명사회운동, 교육운동 등 3대 시민운동을 비롯해 지역사회 풀뿌리 시민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26일 애틀랜타 총회 전야제를 마친 흥사단 미주위원회 단우들이 단체촬영하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김학규 흥사단 동남부지부장이 26일 저녁 둘루스 윈게이트 호텔에서 열린 제105차 총회 전야제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 |
  1. sDSC_0135.jpg (File Size:294.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88 미국 2019 AHL-T&W 현대미술공모전 file 뉴스로_USA 19.02.22.
2387 미국 재개한 올랜도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반색’ 코리아위클리.. 19.02.22.
2386 미국 “한국은 개 살육의 나라, 반드시 금지돼야”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385 미국 조지아주의회 소수계 이민자 의원 모임 결성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384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3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2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381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380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9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8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7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376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375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4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3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372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371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370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
2369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