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한인회_정창수_01.jpg

제35대 달라스 한인회 이사회 수장으로 정창수 이사장이 선출됐다.

 

 

달라스 한인회, 정창수 이사장 재임 “힘찬 재도약”

 

만장일치 추대 … 유석찬-정창수 재결합, 막강한 추진력 예고

한인회, 신년 시무식 개최 … “한인사회 위상 더 높인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제35대 달라스 한인회 이사회 수장으로 정창수 이사장이 선출됐다.

제34대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과 정창수 이사장이 재결합함에 따라 제35대 달라스 한인회는 막강한 추진력을 갖게 됐다.

지난 2년간 뛰어난 역량과 추진력으로 한인사회 발전의 구심점이 된 달라스 한인회는 향후 2년간 한인회 활동을 완전궤도에 올려놓을 계획이다.

 

5일(금)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린 2018년 정기 이사회에서 정창수 이사장은 단독후보로 추천, 만장일치로 이사장직에 추대됐다. 정창수 이사장은 제33대 한인회에서부터 이사장직을 맡아왔다.

 

달라스 한인회_정창수_02.jpg

34대 한인회에서도 유석찬 회장과 보폭을 맞춘 제35대 한인회 이사회 정창수 이사장은 "35대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창수 이사장은 “유석찬 회장도 어려운 결단으로 직책을 유임했으니 함께 힘을 합쳐 한인사회 발전에 도움이 되어 달라는 추천과 당부가 많았다”고 회고하며 “제34대 달라스 한인회가 큰 성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임원 이사진이 노고가 컸다. 제35대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협조를 당부한다”며 새롭게 도약하는 제35대 달라스 한인회에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했다.

 

달라스 한인회_정창수_04.jpg

2018년 첫 정기 이사회에는 김범중김범중·장덕환·오용운·김윤원 전직 한인회장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열린 제35대 달라스 한인회 정기 이사회 및 신년시무식은 유석찬 달라스 한인회장뿐 아니라 김범중·장덕환·오용운·김윤원 전직 한인회장, 제35대 달라스 한인회 임원 이사진이 참석한 가운데 황금 개띠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신년시무식을 개최한 달라스 한인회는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는 한인회’의 기치를 높이 들었다.

 

달라스 한인회_정창수_05.jpg

유석찬 회장은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제35대 달라스 한인회의 새로운 해법으로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기’를 꼽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제35대 달라스 한인회의 새로운 해법으로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기’를 꼽은 유석찬 회장은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는 위로가 되고, 소외된 이들에게는 힘에 되어주며,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지역사회의 역량을 강화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차세대 리더를 세우는 일에 전력을 다할 의지도 천명했다.

특히 2018년은 미국의 중간선거가 있는 해인 만큼 “유권자 등록운동을 통해 한인들의 정치적 위상을 높이고 한인회가 구심점이 되어 주류사회와 당당히 어깨를 겨룰 수 있는 정치적 신장을 이뤄낼 것”이라며 선거를 통해 주류사회에 한인사회의 힘을 각인시키는 한 해로 만들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달라스 한인회_정창수_03.jpg

전직한인회장을 대표해 인사말을 전한 오용운 전 회장은 "유석찬 회장과 정창수 이사장의 재임은 달라스 한인회가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용운 25대, 26대 달라스 한인회장은 “달라스 한인 동포들은 물론 미주 한인사회와 모국에서도 달라진 달라스 한인사회의 성장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하며 “유석찬 회장과 정창수 이사장의 재임은 달라스 한인회가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한인회의 주춧돌인 이사진들의 협력과 협조를 당부했다.

 

2018년 1월 13일(금) 미주 한인의날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하는 제35대 달라스 한인회는 달라스 경찰 안전교육(2월), 코리안 헤르티지 나잇(4월), 장학사업(6월), 장애우 지원사업(7월), 코리안 페스티벌(10월), 한인회장배 골프대회(11월) 등 교육·문화·복지 등 다방면의 활동을 통해 달라스 한인사회의 위상을 높여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달라스 한인회는 새롭게 구성된 28명의 이사진과 34명의 임원진 명단을 발표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2018미주한인의날-광고+.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21 미국 미국서 ‘김영옥대령 고속도로’ 지정 초읽기 file 뉴스로_USA 18.04.19.
2020 미국 韓여성 美50개주 70개도시 참전기념비 순례 file 뉴스로_USA 18.04.19.
2019 미국 뉴욕 장애아동 무료 음악프로그램 file 뉴스로_USA 18.04.18.
2018 미국 문대동 회장, DBU 리더십상 수상 “한인의 자부심” 뉴스코리아 18.04.16.
2017 미국 세계한상대회 운영위 및 리딩CEO포럼, “달라스에서 열린다” 뉴스코리아 18.04.16.
2016 미국 “한인 입양아를 위해 달라스 엄마들이 뭉쳤다!” 뉴스코리아 18.04.16.
2015 미국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추가 자문위원 위촉장 수여 뉴스코리아 18.04.16.
2014 미국 북텍사스 지역 학생들 모여 수학 실력을 겨루다 뉴스코리아 18.04.16.
2013 미국 달라스 문화의 달 4월, 즐길만한 전시회 및 축제 뉴스코리아 18.04.16.
2012 미국 북텍사스 이북도민회 4월 월례회 통해 결속 다져 뉴스코리아 18.04.16.
2011 미국 美한인여중생 과학만화 우승 file 뉴스로_USA 18.04.14.
2010 미국 애틀랜타서 한국 도예명장 만난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4.13.
2009 미국 백악관 한반도평화 청원 10만명 돌파 file 뉴스로_USA 18.04.12.
2008 미국 “한인2세자녀 어떻게 가르칠까” 뉴욕한인교사연수회 뉴스로_USA 18.04.12.
2007 미국 美버팔로 등 ‘찾아가는 영사서비스’ file 뉴스로_USA 18.04.12.
2006 미국 美볼티모어에 한국영화 알리기 file 뉴스로_USA 18.04.12.
2005 미국 美포트리기림비 모금운동 박차 뉴스로_USA 18.04.12.
2004 미국 억하심정에 산삼 훔쳤다가 쇠고랑 file 뉴스앤포스트 18.04.10.
2003 미국 아시안계 변호사들의 멘토 잠들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4.10.
2002 미국 ‘뉴욕아리랑’ 워크샵 file 뉴스로_USA 18.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