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_달라스 출장소.jpg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 개설 이래 ‘첫 감소’


2017년 한 해 10,526건 처리 … 2016년 대비 12.4% 감소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10일(수) 공개한 ‘2017 민원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달라스 출장소에서 처리한 영사 민원은 총 1만 526건이다. 1만 2018건을 기록한 2016년 대비 12.4% 감소했다.

 

민원업무 변화 추이.jp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개설 첫 해였던 2013년 6086건의 처리건수를 기록한 주 달라스 출장소는 2014년 8622건, 2015년 1만 1080건, 2016년 1만 2018건으로 민원업무가 늘어났다. 개설 4년만에 기록한 민원처리현황 2배 증가는 2017년 한해동안 달라스 한인사회에 ‘총영사관 승격 서명운동’이 뜨겁게 일어나는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발표한 민원내역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족관계 증명서류는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출생신고 및 국적 상실 신고 등에 필요한 서류다.

 

그 뒤를 바짝 좇는 것이 운전면허 번역문을 포함한 공증업무로 2017년 한 해동안 3187건을 기록했다.

이 밖에 △여권 1364건 △재외국민 등록 1242건 △비자 341건 △국적 293건 △기타 799건으로 집계됐다.

 

2017 민원업무 내역.jpg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달라스 포트워스 한인 인구 증가 뿐 아니라 킬린·웨이코 등 인접한 텍사스 내 소도시, 오클라호마·알칸사스·콜로라도 등 인근 거주지역 한인들의 이용이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달라스 출장소의 민원업무가 감소한 것은 ‘가족관계증명서류’와 ‘재외국민등본’의 발급건수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17년 한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 발급건수는 3300건으로 전년 대비 571건 줄었고, 1242건을 기록한 재외국민등록 및 등본 발급건수는 전년에 비해 524건이 줄어든 수치다.

한국 운전면허증을 텍사스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하는데 필요한 공증을 비롯해 전체 공증업무 또한 2016년에 비해 350건 감소해 3187건으로 마무리됐다.

 

주달라스 출장소 진선주 영사는 “보다 빠르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영사관의 노력은 계속될 것” 이라며, “영사관 방문 전에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972-701-0180~2)로 민원처리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미리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84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3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382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381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380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9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8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377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376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375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4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373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372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371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370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
2369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368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23.
2367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