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추트레인, 빛바랜 3경기 연속 홈런 … 오승환은 2피안타 1실점

 

 

추신수 안타 장면.jpg

<추신수 안타 장면>

 

지난 6일(토) 텍사스 레인저스 홈구장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텍사스 레인저스가 8 대 5로 패했다. 

추신수와 오승환의 두 번째 맞대결을 기대했으나 안타깝게도 두 한인 선수 간에 대결은 이뤄지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1회 헛 스윙삼진과 두번 째 타석에서는 땅볼 아웃으로 물러났다. 앞선 두 타석에서 선발투수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체인지업에 타석을 물러나야 했던 추신수는 6회 말 에스트라다와의 세번째 타석에서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3경기 연속 홈런을 신고했다. 

7회 2루타까지 추가한 추신수는 팀의 추격에 불씨를 살리는 듯 했으나 안타깝게도 팀은 점수 차를 뒤집지 못했다. 

추신수가 2루타로 출루한 직후 끝판왕 오승완이 등장했다. 그러나 결과는 좋지 못했다. 오승환 네 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17개에 공을 던지면서 안타 두 개를 허용했으며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25에서 3.86으로 올랐다. 

오승환은 첫 타자 조이 갈로를 좌익수 플라이로 손쉽게 잡아내며 순조롭게 출발하는 듯했으나 이후 엘비스 앤드루스와의 대결에서 던진 바깥쪽 높은 공이 좌전 적시타로 연결되면서 2루에 있던 추신수가 홈을 밟았다. 

다음 타자 아드리안 벨트레에게는 5구째 포심 패스트볼(145km)이 한가운데로 몰려 다시 2루타를 내줬다. 후속 타자인 노마 마자라를 맞아 2구 만에 좌익수 뜬공으로 마무리하고 어렵게 이닝을 마쳤다. 

오승환은 8-5이던 8회 마운드를 내려왔다. 안타깝게도 추신수와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토론토는 3점 리드를 지켜 그 점수 그대로 승리했다.  

새로운 타격폼을 장착한 추신수는 최근 3경기에서 물오른 타격감을 뽐냈다. 그는 "아직까지 그렇게 단정 짓기 어렵다. 10경기도 안 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원래 내가 가진 폼도 좋았다 안 좋았다 헀다. 새로운 폼을 하면서 좋다 안 좋다 말하기 이르다. 계속 좋은 것을 이어가려고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남은 2연전 무조건 이기겠다. 한 경기 졌으니까 남은 경기 이겨서 위닝시리즈를 목표로 하겠다"고 선언했다. 

추신수가 3경기에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사이 안타깝게도 팀은 3승 6패로 서부지구 최하위로 떨어졌다. <전지호·이준열>

 

추신수 홈런 치고 출루 장면.jpg

<추신수 홈런 치고 출루 장면>

추신수 타격 중 배트 놓침.jpg

<추신수 타격 중 배트 놓침>

 

오승환 역투.jpg

<오승환 역투>

 

오승환 투구, 추신수 2루에서 출루 기회 엿봄.jpg

<오승환 투구 중, 추신수 2루에서 득점 기회노림>

 

오승환 안타 맞고 추신수 3루 돌아 홈으로 득점.jpg

<오승환 피안타 허용, 추신수 3루 돌아 홈으로>

 

1.jpg

<오승환 강판당할 뻔>

 

오승환.jpg

<이닝 종료 후 덕아웃으로 돌아오는 오승환>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6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75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74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273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2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1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270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269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268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267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266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5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4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263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262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261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260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259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258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2257 미국 ‘위안부’ 美대륙 자전거횡단 韓대학생듀오 file 뉴스로_USA 18.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