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대, 한국문화원 공동주최

뉴요커가 만들어간 뉴욕아리랑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사진1.jpg

 

 

뉴요커의 ‘뉴욕아리랑’ 아시나요

 

뉴욕한국문화원과 NYU(뉴욕대) 동아시아 학과가 워크샵 ‘뉴욕 아리랑(New York Arirang: The Song of the People)’을 5일과 6일 공동 주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열렸다.

 

이번 워크샵에는 20대부터 60대까지 폭넓은 연령층이 참석해 아리랑에 대해서 배우고 참가자 자신만의 ‘뉴욕 아리랑’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3.jpg

 

 

한국의 대표적인 서정민요(敍情民謠) 아리랑은 지역별로 다양하다. 아리랑은 여러 세대에 걸쳐 일반 민중이 공동으로 창작한 결과물로 사랑, 연인과의 이별, 시집살이의 애환(哀歡), 외세에 맞선 민족의 투쟁 등 민중이 삶의 현장에서 느낀 희로애락(喜怒哀樂)의 감정을 노랫말로 담고 있다.

 

이러한 아리랑의 특징을 살려 다양한 생활방식이 공존하는 뉴욕에서 살아가며 느낀 희로애락을 나누고 아리랑 음에 맞춰 자신들의 이야기를 노랫말로 만들었다.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속의 참가자들은 서로의 삶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워크샵을 진행한 김수진 뉴욕교회 한국학교 교장은 미국에서 10년이상 한국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람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현재 브루클린에 있는 공립 중학교, 브롱스에 있는 대안학교(Bronx charter school for Better Learning), 퀸즈도서관 등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사진4.jpg

 

 

자세한 내용은 문화원 홈페이지 www.koreanculture.org 를 방문하거나, 전화 (212) 759-9550 ext. 205 또는 이메일 khlee@koreanculture.org 으로 연락하면 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서 200인아티스트 특별전

아시아3국 평화올림픽 릴레이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82

 

 

  • |
  1. 사진1.jpg (File Size:120.4KB/Download:8)
  2. 사진3.jpg (File Size:112.3KB/Download:9)
  3. 사진4.jpg (File Size:137.5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7 미국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한인사회는 위대한 가치” newfile 뉴스앤포스트 23:48
2276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75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74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273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2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1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270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269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268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267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266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5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4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263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262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261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260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259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258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