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UN ‘Vesak Day’ 개최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31776176_1894531933890894_3088953763617046528_n.jpg

 

 

뉴욕 UN본부 총회장에서 지난 1일 2018 국제 베삭 데이(Vesak Day) 행사가 봉행(奉行)됐다.

 

유엔 베삭 데이는 한국과 일본, 중국,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 불교계가 연합 개최하고 있다.

 

뉴욕, 뉴저지 지역의 한국 사찰에서는 미동부해외특별교구장 지광스님(뉴욕 원각사주지)과 성향스님(뉴저지 원적사주지) 도신스님(뉴욕 정명사주지) 선명스님(뉴욕 원각사) 등 스님들과 불자들 20여명이 참석했다. 베삭 데이는 동남아권 최대의 불교행사로 우리나라의 ‘부처님 오신날’과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

 

 

31738758_1894532133890874_6376330536658403328_n.jpg

 

31790531_1894532180557536_3060766726477053952_n.jpg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3월 휘광스님(불광선원 주지)에 이어 미동부해외특별교구장을 맡은 지광스님이 모든 스님들을 대표해 총회장 연단에서 사홍서원을 이끌었다.

 

세계 평화와 인류애의 전당에 모인 스님들과 불자들은 경건한 마음으로 베삭 데이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와 함께 각국의 대사, 영사들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불자들은 “아시아 불교국가들의 특색있는 부처님 오신날을 함께 나눌 수 있는 특별한 자리였다”고 입을 모았다.

 

 

31753394_1894532090557545_4829548668308684800_n.jpg

 

 

베삭 데이는 보통 남방음력으로 4월 보름에 봉행하지만 아시아의 불교권 국가들의 음력체계가 서로 달라 1956년 네팔 카드만두에서 열린 제4차 세계불교도대회를 계기로 양력 5월 보름달이 뜨는 날로 통일하게 됐다.

 

유엔에서는 1999년 제54차 유엔총회에서 베삭 데이를 제정, 매년 UN본부와 전 세계 UN 사무소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불자(佛子)로 알려진 반기문 전 사무총장도 한국 불교가 주관하 유엔 베삭 데이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UN Vesak 2018.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부처님오신날’ 백악관 법회 성사될까 성원스님 등 청원캠페인 (2015.11.7.)

뉴욕원각사 등 미주한국사찰 불자들 미주불자와 힘 합쳐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658

 

 

  • |
  1. 31776176_1894531933890894_3088953763617046528_n.jpg (File Size:142.3KB/Download:4)
  2. 31738758_1894532133890874_6376330536658403328_n.jpg (File Size:107.0KB/Download:4)
  3. 31753394_1894532090557545_4829548668308684800_n.jpg (File Size:159.7KB/Download:4)
  4. 31790531_1894532180557536_3060766726477053952_n.jpg (File Size:128.3KB/Download:4)
  5. UN Vesak 2018.jpg (File Size:91.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6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75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74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273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2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1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270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269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268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267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266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5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4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263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262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261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260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259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258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2257 미국 ‘위안부’ 美대륙 자전거횡단 韓대학생듀오 file 뉴스로_USA 18.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