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 김 펜주 공화당 후보 후원의 밤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한인여성 최초의 미 연방의원이 탄생(誕生)할 수 있을까.

 

펜실베니아 연방하원 5선거구에 출마한 펄 김 후보(공화당)에 대한 한인사회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lFNdGg_R_400x400.jpg

<사진=펄 김 후보 트위터>

 

 

펄 김 후보를 위한 뉴욕 한인 후원의 밤 행사가 5일 플러싱 금강산 식당에서 열렸다. 이날 펄 김 한인후원의 밤 행사에는 뉴욕일원 한인사회 관계자들이 자리해 김 후보를 격려하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펄 김(한국명 김희은) 후보는 지난 달 펜주 델라웨어 카운티 공화당위원회의 공식 지지를 확보, 펜주 연방하원의원 5선거구 공화당 단독후보로 본선거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 지역구는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이어서 펄 김 후보는 한인 여성으로서 미국 역사상 최초로 당선이 기대되고 있다. 역대 한인 연방의원은 김창준 전 의원이 유일하다.

 

한국인 이민자의 2세 자녀인 김 후보는 브린머 칼리지와 빌라노바 로스쿨을 졸업하고 펜실베니아 델라웨어카운티 검찰청에서 인신매매수사팀을 이끄는 등 일선 검사로 활약해 왔다. 지난해 펜주 검찰청 수석 부검찰총장에 임명된 펄 김은 이제 연방 의원이라는 새로운 꿈을 펼치려 하고 있다.

 

김 후보는 “한국에서 부모님은 빈손으로 미국에 이민왔다. 미국은 나와 부모님에게 아메리칸 드림을 성취(成就)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이 위대한 나라에서만 가능한 이야기다. 그래서 나는 나와 내 가족이 얻은 기회들을 모든 미국인들이 누릴 수 있도록 하고 싶어 연방 의회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lFNdGg_R_400x400.jpg (File Size:44.8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04 미국 조동준 양태모 배문희 김순영 작가전 file 뉴스로_USA 00:26
2203 미국 애틀랜타에서 현지인 대상 불고기 요리 경연대회 코리아위클리.. 18.07.19.
2202 미국 우관스님 뉴욕서 ‘사찰음식 특강’ file 뉴스로_USA 18.07.18.
2201 미국 마이클 김 PGA존디어클래식 우승 file 뉴스로_USA 18.07.17.
2200 미국 최흥민씨 KBS홀 무대에 선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7.17.
2199 미국 KARA, 불고기 요리 경연대회 개최 file 뉴스앤포스트 18.07.17.
2198 미국 워싱턴서 5년째 한인풀뿌리 컨퍼런스 file 뉴스로_USA 18.07.16.
2197 미국 美가주 글렌데일 소녀상 5주년 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8.07.13.
2196 미국 뉴욕서 사물놀이 영문 소개책자 온오프라인 배포 file 뉴스로_USA 18.07.13.
2195 미국 美시애틀 6·15위원회 결성 file 뉴스로_USA 18.07.13.
2194 미국 미국서 첫 한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생겼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7.07.
2193 미국 美마약퇴치 사법협회 한인사회 힘 합쳐 file 뉴스로_USA 18.07.04.
2192 미국 맨해튼 뉴욕코리아센터 9년만에 첫 삽 file 뉴스로_USA 18.06.30.
2191 미국 정상회담 축하 분위기 속 뜻깊은 한국전 기념행사 코리아위클리.. 18.06.28.
2190 미국 <만주에서 올랜도로>… 한 이민 원로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 코리아위클리.. 18.06.28.
2189 미국 아쉽게 막 내린 한인상공회의소 골프대회 코리아위클리.. 18.06.28.
2188 미국 지역 방송사 관심 끈 탬파 한인회 한국전 기념행사 코리아위클리.. 18.06.28.
2187 미국 팰팍타운 韓白 인종갈등 우려 file 뉴스로_USA 18.06.28.
2186 미국 이노비, 맨해튼양로원 위로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6.28.
2185 미국 뉴욕서 세계한국국악경연대회 file 뉴스로_USA 18.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