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교수 부부 참극-1.jpg

경찰은 남편 이현섭 씨가 부인 김윤덕 씨를 총격살해한 후 집에 불을 지른 다음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종합]

불화가 낳은 참극 … 남편, 범행 직전 페북에 “Goodbye”

 

5살 딸만 생존 … 경찰, 살해-자살 후 방화 추정

남편 이 씨, 범행 직전 페이스북에 아내에 대한 극도의 불만 올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한인 남편이 부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후 자신 역시 총으로 목숨을 끊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7일(월) 락월(Rockwall)에 거주하는 이현섭(영어명 Harry Lee. 42) 씨는 부인 김윤덕(영어명 Debbie Kim.39) 씨를 총으로 쏜 후 집에 불을 지른 다음 자신 역시 총으로 자살했다.

 

소방관들이 전화를 받은 건 새벽 5시. 집 안으로 들어갔을 때 부부는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부부의 몸에서 총상을 발견한 점을 들어 “모든 증거들이 화재 전 사망했음을 입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집에서 일어난 화재는 이현섭 씨가 죽기 전 살인-자살을 은폐하기 위해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했다.

 

끔찍한 현장의 유일한 생존자는 5 살짜리 딸이었다. 딸은 집 앞 차도에 주차된 차 안에 잠들어 있어 화를 면했다.

구조된 딸은 발견 직후 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아동보호소에 맡겨진 상태다. 현재 한국에서 소식을 전해들은 가족들이 사건 수습과 남겨진 딸을 보호하기 위해 달라스로 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professor-killed-his-wife-set-house-on-fire-and-shot-himself-1.jpg

 

 

사망한 부인 김 씨는 Texas A&M Commerce 조교수로 건축기술을 가르쳤다. 남편 이 씨는 최근까지 루이지애나 Grambling State University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던 것으로 밝혀졌다. 부부는 모두 한양대학교와 조지아텍에서 공부했다.

 

경찰은 사망한 이현섭 씨의 페이스북을 조사한 결과  사건이 벌어지기 직전인 7일(월) 이른 새벽, 남편 이 씨가 '친구공개'로 올린 글에서 아내에 대한 극도의 불만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했다.

 

달라스 모닝뉴스에 의하면, 이현섭 씨는 한글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부인 김 씨를 '무례한 아내(a desrespectful wife)'로 표현하며, 자신의 의사가 무시되고 있음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씨는 또한 "죽음을 맞이한 순간 내 얼굴에 미소가 있을 것(I will face my death with a smile)"이라며 "Goodbye"로 글을 마무리했다고 달라스 모닝뉴스는 전했다. 

 

부인 김윤덕 씨가 근무했던 Texas A&M Commerce의 엔지니어링 전공 학생들은 GoFundMe 캠페인을 만들어 남겨진 딸을 위한 기부금을 모금중이다. 

 

 

락월부부-+1.jpg

락월부부-2.jpg

<사진출처 Fox4>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6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75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74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273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2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271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270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269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268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267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266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5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264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263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262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261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260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259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258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2257 미국 ‘위안부’ 美대륙 자전거횡단 韓대학생듀오 file 뉴스로_USA 18.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