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_03.jpg

주 휴스턴 총영사관이 수감된 재외국민을 제때 면담, 관리하지 못해 대한민국 감사원으로부터 ‘주의요구’ 조치를 받았다. 사진은 달라스 카운티 수감소 모습.

 

 

감사원 “휴스턴 총영사관, 재외국민 수감자 관리 안했다”

 

주휴스턴 총영사관 등 6개 공관에 주의 조치

정기적 방문면담 미실시 및 한국인 재소자 파악 소홀

오클라호마·뉴올리언즈 명예영사 관리도 안돼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주 휴스턴 총영사관이 수감된 재외국민을 제때 면담, 관리하지 않고 정기적으로 미국 구치소 내 한국인 재소자 파악을 하지 않아 대한민국 감사원으로부터 ‘주의요구’ 조치를 받았다.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영사조력 활동 부적정’ 명목으로 내려진 이번 조치에는 주 휴스턴 총영사관 외에 주 시드니 총영사관, 주 애틀랜타 총영사관 등 6개 공관이 포함됐다.

 

감사_01.jpg

이번 감사는 전 세계 39개 공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5월 30일 감사원이 발표한 ‘재외공관 및 외교부 본부 운영실태’ 감사결과에서 드러났다. 이번 감사는 외교관 수가 10인 미만인 소형공관이자 지난 10년간 감사원 감사를 받지 않은 전 세계 39개 공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재소자 방문면담 및 수감자 명단 파악 미수행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1월 1일부터 2017년 10월 16일까지 주 휴스턴 총영사관 관할지역인 텍사스주, 오클라호마주, 아칸소주, 루이지애나주, 미시시피 주에는 총 24명의 한국인 재소자가 수감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관련 법령에는 재외공관이 1년에 1회 이상 수감중인 재외국민을 방문면담하여 인권침해 여부 등을 확인하고, 공정한 수사 및 신속한 재판이 진행되도록 관리 감독해야 한다.

 

그러나 주 휴스턴 총영사관은 24명의 수감자 중 16명은 수감된 날 혹은 마지막 면담일 이후 1년이 경과한 다음 방문면담을 실시했고, 4명은 감사기간인 2017년 12월까지 면담을 실시하지 않았으며, 3명은 감사가 시작된 이후 면담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1명은 감사가 실시되기 전 퇴소한 상태였다.

 

주 휴스턴 총영사관은 현지 행형당국에 분기별로 한국인 재소자가 있는지 확인해야 하는 의무도 시행하지 않았다.

 

정기적으로 수감자를 파악하지 않을 경우 재외국민 재소자를 인지하지 못해 장기간 영사조력을 받지 못할 우려가 있다.

때문에 현행 외교부 지침은 재외공관에서 분기별로 관할지역 행형당국에 재외국민 명단을 요청하도록 되어 있고, 수감자 명단이 확인될 경우 재외공관영사민원시스템(e-Consul)에 입력해야 한다.

 

그러나 주 휴스턴 총영사관은 2015년 이후 2017년까지 2년동안 단 두차례만 미국 구치소 내 한국인 수감자 명단을 파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_02.jpg

주 휴스턴 총영사관은 2015년 이후 2017년까지 2년동안 단 두차례만 미국 구치소 내 한국인 수감자 명단을 파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감사에서는 주 휴스턴 총영사관을 비롯해 35개 공관이 분기별 수감자 명단 요청을 하지 않았으며, 이중 최근 3년간 행형당국에 수감자 명단을 한 차례도 요청하지 않은 공관은 21개나 됐던 것으로 집계됐다.

 

오클라호마, 뉴올리언즈 명예영사 관리 소홀

 

이번 감사에서 주 휴스턴 총영사관은 명예영사를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자료에 따르면 주 휴스턴 총영사관에서 임명한 명예영사는 오클라호마주와 뉴올리언즈 시에 각각 1명씩. 이들은 매년 2500달러의 활동비를 받고 재외국민 보호활동 등의 직무를 수행했다.

 

총영사관은 이들의 활동을 지원하면서 연 2회의 활동실적을 받아 활동실적평가서를 작성하고, 업무 시행이 부족하거나 부적절할 경우 명예영사 교체를 외교부장관에 건의하는 등 명예영사를 관리감독해야 한다.

 

그러나 오클라호마 명예영사의 경우 2016년 상반기 활동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주 휴스턴 총영사관에서 활동실적평가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같은 해 하반기에는 활동보고서를 받고도 실적 평가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뉴올리언스 명예영사는 2015년 상반기, 2016년 상하반기 활동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주 휴스턴 총영사관의 활동실적평가서도 작성되지 않는 등 명예영사 관리 감독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41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file 뉴스로_USA 18.08.19.
2240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9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8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7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6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5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4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3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232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231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230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229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8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227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6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4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코리아가요제 file 뉴스로_USA 18.08.05.
2223 미국 “허익범특검 피의사실공표 규탄” 미주한인네트워크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8.05.
2222 미국 “관세전쟁 피해갈 길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