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동남부 한인체전 성료…14개 한인회 750명 참가
애틀랜타 2위, 어거스타 3위…내년에도 애틀랜타서 개최


 

제38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 우승기가 몽고메리한인회(회장 박민성)로 넘어갔다. 몽고메리는 6년만에 종합우승을 탈환했고, 6연패 도전에 실패한 애틀랜타는 2위를 차지했다. 3위에는 어거스타가 올랐다.

 
 

올해 대회에는 14개 지역한인회에서 총 7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14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뤘다.

 

몽고메리는 육상, 수영, 탁구, 태권도 등에서 두각을 보이면서 금 34, 은 33, 동 13개 등 총 80개 메달로 622점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애틀랜타는 총 73개 메달로 585점을 얻으며 준우승에 그쳤다. 애틀랜타는 태권도와 줄다리기에는 출전조차 하지 않아 대회 준비가 부실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어거스타는 축구와 농구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3위를 차지했고, 4위에는 랄리, 5위엔 낙스빌, 6위에는 멤피스가 올랐다.

 

특별히 올해 대회에는 33년만에 플로리다연합회가 선수단을 파견해 의미를 더했다.

 

올해는 전야제를 폐지하고 폐막식에 초점을 맞춰 시상식, K-Pop 공연, 경품추첨 등이 한꺼번에 치러졌다.

 

덕분에 폐막식 때마다 늘 썰렁했던 과거와 달리 끝까지 수백명이 함께하는 마무리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폐막식에서 연합회는 장소를 제공해준 피치트리 릿지 고등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했다.

 

한편, 동남부한인회연합회는 회장단 회의를 열고 내년 제39회 동남부 한인체전도 애틀랜타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더 많은 올해 체전 사진들 보기>>

 


 

클릭시 이미지 새창.

▲박민성 몽고메리한인회장 동남부체전 우승기를 휘날리고 있다. 몽고메리는 6년만에 우승기를 탈환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썰렁했던 예년과 달리 올해 체전 폐막식은 끝까지 수백명이 남아 함께하는 모습을 보였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s20180609_191121.jpg (File Size:298.8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8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newfile 뉴스앤포스트 01:35
2367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364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363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362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361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360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359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358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7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6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5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4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3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352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351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350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
2349 미국 “한인사회 정치참여, 제대로 불붙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