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맛집 ‘탬파 샌드위치 바’ 존재 알려져
 
tampa3.jpg
▲한국의 ‘탬파샌드위치바’ 웹사이트 일부
 
(탬파=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플로리다 탬파와 한국 서울은 지구의 반대편에 자리잡고 있다. 마이애미와 올랜도 등 세계인에게 익숙한 도시와는 달리 탬파는 미국인들에게조차 다소 낯선 이름이다.

이같은 도시 명칭이 한국 서울의 한 조그만한 샌드위치바에 붙여졌다는 사실은 탬파 지역 매스컴의 시선을 잡기에 충분했다.

<탬파 트리뷴> 14일자에 따르면 지역의 문화 전문 사이트인 ‘서버반 어폴로지스트 (Suburban Apologist)’는 한국 서울에 ‘탬파 샌드위치 바(Tampa Sandwich Bar)’라는 식당이 있음을 알리고 이곳에서 살라미 소시지가 들어가는 탬파 스타일 쿠바 샌드위치까지 팔고 있다며 신기해 했다.

홍대 연남동에 위치한 이 식당에서는 비단 탬파 스타일 뿐 아니라 마이애미 스타일이란 이름이 붙은 쿠바 샌드위치와 맥 액 치즈 샌드위치, 플랜테인(바나나 일종) 프라이 그리고 수제 맥주를 서브하고 있다. 젊은층에게는 ‘맥주 마시기 좋은 집’으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 시대라고 하지만 서울의 어느 건물에 조그맣게 자리잡은 한 식당이 이곳까지 알려지게 된 것은 역시 인터넷의 힘 탓이다.

한국에 거주하는 한 미국인이 지난 12월 한국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는 현재 서울에서 ‘쿠바 샌드위치’가 유행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는 한국에서 ‘영화 아메리칸 셰프’가 인기를 끈 탓이라고 지적했다.

존 파브로가 감독한 이 영화는 ‘고기 타코’로 미국에 푸드 트럭을 유행시킨 요리사 로이 최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 영화에는 레스토랑 셰프인 칼이라는 이름의 주인공이 직장을 그만두고 마이애미에서 쿠바 샌드위치를 파는 푸드트럭을 시작하는 장면이 나온다.

쿠바 샌드위치는 플로리다 최남단 키웨스트와 탬파 이보르 시티 등지의 시가 공장에서 일하던 초창기 쿠바 이민자들이 애용하던 음식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3 미국 자전거美대륙횡단 트리오 75일만에 뉴저지골인 file 뉴스로_USA 16.09.05.
462 미국 뉴욕 플러싱 한인유권자 줄어 file 뉴스로_USA 16.09.05.
461 미국 주미한국공관 미청구자산 뉴욕주 금고 수년째 방치 file 뉴스로_USA 16.09.04.
460 미국 이노비, NY브롱스 청소년병원 첫 클래식 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6.09.04.
459 미국 법륜스님 뉴욕 등 21개 도시 ‘즉문즉설’ 해외강연 file 뉴스로_USA 16.09.03.
458 미국 김지영 뉴욕서 오페라 창작음악곡 발표 file 뉴스로_USA 16.08.31.
457 미국 “민족 정체성 찾아야 행복” 열린법회 file 뉴스로_USA 16.08.30.
456 미국 뉴욕 롱아일랜드서 한미문화축제 file 뉴스로_USA 16.08.29.
455 미국 불교팝페라 첫 발표 김명온성악가 file 뉴스로_USA 16.08.28.
454 미국 美한인학생들 뉴저지서 정치력신장 앞장 file 뉴스로_USA 16.08.27.
453 미국 오랜만에 뜨거운 반응… 활기 되찾은 올랜도 한인사회 코리아위클리.. 16.08.27.
452 미국 美병원 폭행사건 한인들 항의시위 file 뉴스로_USA 16.08.27.
451 미국 감동의 봉사체험 ‘이노비’ 인턴 트리오 file 뉴스로_USA 16.08.26.
450 미국 美시의회 사상 첫 한국어 동시통역서비스 file 뉴스로_USA 16.08.25.
449 미국 ‘위안부이슈’ 자전거홍보 美대륙횡단 file 뉴스로_USA 16.08.25.
448 미국 美한인청소년 포트리 위안부기림비 건립 추진 file 뉴스로_USA 16.08.24.
447 미국 이노비 美한인양로원 무료음악공연 file 뉴스로_USA 16.08.24.
446 미국 美글렌데일 소녀상 승리 축하연 file 뉴스로_USA 16.08.23.
445 미국 조파운데이션 장학금 수여식 file 뉴스로_USA 16.08.23.
444 미국 전국노래자랑 미주예선 88세 뉴욕 차윤낙옹 1등 file 뉴스로_USA 16.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