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언급 '힐러리 이모', 포르노배우 착각

 

워싱턴DC=뉴스로 윌리엄 문 기자 moonwilliam1@gmail.com

 

 

 

구글이 오바마의 고급 유머를 음담패설(陰談悖說)로 만들어버렸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 기자단 만찬장에서 행한 조크가 구글 검색에서 엉뚱한 의미로 변질될 수 있다고 데일리 뉴스가 1일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단 만찬 연설에서 재치있는 유머와 위트로 화제를 모았다. 힐러리 클린턴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버니 샌더스, 테드 크루즈 등 대선주자들이 줄줄이 '오바마 유머'의 희생양(犧牲羊)이 되었다.

 

오바마는 "트럼프가 외교경험이 없다고 하는데 걱정마라. 그는 미스 스웨덴, 미스 아르헨티나 등 세계의 (미녀) 지도자들을 만나고 있다"고 풍자했다.

 

병주고 약준 힐러리 클린턴도 화제였다. 골드만 삭스에서 고액의 강연료로 구설(口舌)을 빚은 사실을 슬쩍 비꼬더니 "힐러리가 젊은 유권자들에게 다가서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면 페이스북 계정을 처음 만든 친척 할머니를 보는 것 같다"며 "아메리카에게, 내가 (페이스북을) 제대로 하는거 맞나? 힐러리 이모가"라고 메시지를 더해 청중을 웃겼다.

 

이어 "내년 이 자리에 다른 대통령이 있겠지만 '그녀(She)'가 누구일지 아무도 모른다"는 천기누설(?)로 좌중을 박장대소케 했다. 오바마의 위트에 힐러리도 트위터에 "연설 멋졌다. '힐러리 이모' 마음엔 든다"며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그러나 진짜 압권은 구글의 '착각'이었다. 오바마가 언급한 힐러리 이모(Aunt Hillary)를 구글에 입력하면 스펠링이 비슷한 '힐러리 이모(Aunt Hilary)'도 검색창에 뜨기때문이다. '힐러리 이모(Aunt Hilary)'는 포르노제작사 브로큰하트 프로덕션에서 활동하는 여배우로 알려졌다.

 

데일리뉴스는 "여러분이 '힐러리 이모' 유머를 구글로 검색할 때 'L'자 하나가 빠진 '힐러리 이모'를 클릭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이죽댔다.

 

 

 

220px-President_Barack_Obama.jpg

 

 

http://www.nydailynews.com/news/national/aunt-hillary-correspondents-dinner-joke-porn-confusion-article-1.2620936

 

  • |
  1. 220px-President_Barack_Obama.jpg (File Size:23.6KB/Download:2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9 미국 美국무부 천마총 금관모형 등 안기부장 선물 등 3점 전시 file 뉴스로_USA 16.05.15.
298 미국 韓아티스트 8인 맨해튼서 릴레이 전시 화제 file 뉴스로_USA 16.05.15.
297 미국 뉴욕 학생들, 맨해튼 총영사관 한국어 봉사활동 화제 file 뉴스로_USA 16.05.13.
296 미국 뉴욕한인회관 성금운동 韓지상사 외면 file 뉴스로_USA 16.05.13.
295 미국 美국무부, 대한민국 공식호칭은 사우스코리아? file 뉴스로_USA 16.05.12.
294 미국 한인 자녀 결혼문제, 부모들이 나서서 해결한다 코리아위클리.. 16.05.12.
293 미국 이제 자녀를 떠나보낼 준비 하세요 file 코리아위클리.. 16.05.12.
292 미국 동네 두 아랍가정에 똑같이 잘해주세요 file 코리아위클리.. 16.05.12.
291 미국 7월부터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제도 실시 file 코리아위클리.. 16.05.12.
290 미국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 청소년 국제교류 신청 접수 코리아위클리.. 16.05.12.
289 미국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영농출정식 [1] file CHI중앙일보 16.05.12.
288 미국 맨해튼 한국불교 부처님오신날 봉축 제등행렬 file 뉴스로_USA 16.05.10.
287 미국 민혜령 제시천 김미루 맨해튼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6.05.10.
286 미국 50년 전 영수증 지참시 그 가격 그대로 file CHI중앙일보 16.05.10.
285 미국 세자매 아티스트 안트리오 뉴저지 버겐팩 공연 file 뉴스로_USA 16.05.08.
284 미국 대학 재정보조, ‘공짜 돈’과 ‘갚을 돈’ 있다 코리아위클리.. 16.05.07.
283 미국 플로리다법조인 총연 간사회에 첫 아시안 변호사 진출 코리아위클리.. 16.05.07.
282 미국 한국질병관리본부, 지카바이러스 조심 경고 코리아위클리.. 16.05.07.
281 미국 뉴욕한인들 한인회관 살리기 성금운동 file 뉴스로_USA 16.05.06.
280 미국 오바마, 美대통령 첫 부처님오신날 봉축메시지 file 뉴스로_USA 16.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