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라 김 교육칼럼] 자녀 대학 결정후 부모도 구체적인 준비 필요

그 치열하고 길기만 했던 대학 지원 과정이 끝나고 입학할 학교를 결정한 12학년 학생들의 부모님들은 이제 가을에 자녀를 떠나보낼 준비를 슬슬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물론 학교에서 집으로 등하교를 하게 되는 학생들과 그 부모님들에게는 좀 다른 문제이겠지요. 어찌 되었든 학생이 대학에 가기로 결정 하고 나면 빨리 가고 싶어서 몸살을 앓는 학생들도 많이 있을 것이고 이런 저런 불안감과 의문들과 무언가 준비가 덜 된 것 같다는 생각으로 주저 주저 하는 그런 학생들도 더러는 있을 것입니다.

가정에 따라 이미 대학생 자녀를 둔 부모님들과 처음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부모님들이 그 기분과 반응이 틀리겠지만 부모님들의 대부분은 자녀를 멀리 떠나 보내는 것에 대해서 자녀들만큼 기쁜 마음은 아닐 듯 싶습니다.

부모들로서 첫 번째 해야 할 준비는 마음의 준비입니다. 자신의 아이가 이젠 더 이상 ‘아이’가 아니고 계속 성장하고 있으며 곧 부모의 품을 떠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합니다. 삶에 있어서 이 과정은, 너무 길 것처럼 여겨지는 이 여행은, 꼭 한 번 지나야 하는 것이고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여행임을, 온 가족이 즐겨야 하는 여행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물론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니지요. 짐을 싸고 필요한 물건을 사는 그런 준비들은 차라리 상대적으로 쉬운 것 같습니다. 마음을 준비한다고 해서 감정까지 따라주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 어렵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준비가 필요하다는것입니다.

그리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매우 독립적이고 부모의 도움을 받기를 싫어하는 아이들이라 할 지라도 진짜 심각한 인생 문제에 이르게 되거나 어려움을 당하게 되면 집을 찾습니다. 귀소 본능이라고 할까요? 그러므로 부모로서 그런 일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합니다. 중요한 결정, 진로 문제, 애정 문제, 인생 행로에 있어서 더욱 광범위하고 어려운 지침을 주어야 할 때가 곧 있을 테니 준비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는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합니다. 우선 짐을 싸는 문제부터 아이들을 도와주십시오. 물론 독립적으로 살 수 있도록 조금씩 혼자하는 일에 익숙하게 해야하지만 자녀를 돕는 일은 아이가 떠나고 나서도 지속될 것입니다.

그들이 집을 그리워할 때 (자기들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내색 조차 하지 않을 것이지만, 어느 시점에 가서는, 특히 어려운 일이 있거나 아플 때는 집을 그리워하게 되어 있습니다)를 위해서 자주 편지를 써 주는 것이 좋습니다. 묵상에 좋은 성경 구절 하나와 일상을 적어서 매일 편지한다는 지극 정성의 부모도 보았지만 편지는 자주 쓸수록 좋습니다. 아이들이 답장을 하거나 보내는 편지에 대해 충분히 감사의 뜻을 전하지 않더라도 계속적으로 써 주십시오.

요즈음에는 이메일과 메세지, 카톡,SNS,을 통해서 얼마나 쉽게 의사 소통이 가능합니까. 사실 이메일이나 스마트폰도 편하고 좋지만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쓴 사람의 정성이 묻어나는, 우표를 붙이고 우체국에서 편지를 부치거나 우체통에 넣으면서 가졌을 애틋한 감정이 베어 있는 편지도 간간이 보내주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학교 공부는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체크하는 것도 잊지 마십시오. 요즈음은 인터넷을 통해서 학생의 학교 스케줄이나 성적 등을 체크하는 것이 가능하므로(물론 자녀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합니다) 다 큰 자녀에게 꼬치꼬치 캐묻지 않아도 학생의 근황을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자녀를 대학으로 떠나 보내면서 어쩌면 자녀를 더 이상 아이가 아닌 성인으로 인정하고 그렇게 대할 준비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면서도 늘 대기하고 도와줄 준비를 해야 하는 그 것이 부모의 책임이자 의무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 |
  1. angela.jpg (File Size:7.9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6 미국 이정협 도예전 맨해튼 전시 file 뉴스로_USA 16.07.04.
365 미국 뉴욕 호스피스 병원 환자들 위한 재즈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6.07.03.
364 미국 뉴욕상원출마 정승진, 다민족청소년 자원봉사자들 가세 file 뉴스로_USA 16.07.03.
363 미국 韓무용단 美최고의 국제무용제 초청 file 뉴스로_USA 16.07.03.
362 미국 재미한국학교 ‘신라와 발해’ 역사문화캠프 file 뉴스로_USA 16.07.01.
361 미국 ‘뉴욕한인회관 살리기’ 두달간 46만달러 모아 file 뉴스로_USA 16.07.01.
360 미국 “한국식품은 건강식” 뉴욕식품박람회 한국농식품 주목 file 뉴스로_USA 16.06.30.
359 미국 뉴욕총영사 폭스뉴스 한국전쟁과 참전용사 소개 file 뉴스로_USA 16.06.30.
358 미국 자전거3총사 ‘위안부문제’ 美대륙횡단 file 뉴스로_USA 16.06.30.
357 미국 뉴욕서 26년째 참전용사 위로파티 이호제박사 file 뉴스로_USA 16.06.29.
356 미국 김남훈등 3개국 현악기 카네기홀 연주 file 뉴스로_USA 16.06.26.
355 미국 뉴욕경찰 최초 한인 여성 경감 탄생 file 뉴스로_USA 16.06.26.
354 미국 2016 뉴욕식품박람회 한국농식품 대거 소개 file 뉴스로_USA 16.06.25.
353 미국 강성진 ‘아버지의 초상’ 우정출연 화제 file 뉴스로_USA 16.06.24.
352 미국 마이애미한인회, 회장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공고 file 코리아위클리.. 16.06.23.
351 미국 마이애미 호남향우회 8차 정기총회 file 코리아위클리.. 16.06.23.
350 미국 김현, 뉴욕서 ‘세월호 안무’ 큰 감동 file 뉴스로_USA 16.06.23.
349 미국 뉴욕 3대 아트페어 韓아티스트 6인 참여 file 뉴스로_USA 16.06.23.
348 미국 링컨센터에서 한국영화 특별전 file 뉴스로_USA 16.06.22.
347 미국 미주 영국 아일랜드 세월호 정기집회 file 뉴스로_USA 16.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