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라 김 교육칼럼] 자녀 대학 결정후 부모도 구체적인 준비 필요

그 치열하고 길기만 했던 대학 지원 과정이 끝나고 입학할 학교를 결정한 12학년 학생들의 부모님들은 이제 가을에 자녀를 떠나보낼 준비를 슬슬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물론 학교에서 집으로 등하교를 하게 되는 학생들과 그 부모님들에게는 좀 다른 문제이겠지요. 어찌 되었든 학생이 대학에 가기로 결정 하고 나면 빨리 가고 싶어서 몸살을 앓는 학생들도 많이 있을 것이고 이런 저런 불안감과 의문들과 무언가 준비가 덜 된 것 같다는 생각으로 주저 주저 하는 그런 학생들도 더러는 있을 것입니다.

가정에 따라 이미 대학생 자녀를 둔 부모님들과 처음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부모님들이 그 기분과 반응이 틀리겠지만 부모님들의 대부분은 자녀를 멀리 떠나 보내는 것에 대해서 자녀들만큼 기쁜 마음은 아닐 듯 싶습니다.

부모들로서 첫 번째 해야 할 준비는 마음의 준비입니다. 자신의 아이가 이젠 더 이상 ‘아이’가 아니고 계속 성장하고 있으며 곧 부모의 품을 떠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합니다. 삶에 있어서 이 과정은, 너무 길 것처럼 여겨지는 이 여행은, 꼭 한 번 지나야 하는 것이고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여행임을, 온 가족이 즐겨야 하는 여행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물론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니지요. 짐을 싸고 필요한 물건을 사는 그런 준비들은 차라리 상대적으로 쉬운 것 같습니다. 마음을 준비한다고 해서 감정까지 따라주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더 어렵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준비가 필요하다는것입니다.

그리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매우 독립적이고 부모의 도움을 받기를 싫어하는 아이들이라 할 지라도 진짜 심각한 인생 문제에 이르게 되거나 어려움을 당하게 되면 집을 찾습니다. 귀소 본능이라고 할까요? 그러므로 부모로서 그런 일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합니다. 중요한 결정, 진로 문제, 애정 문제, 인생 행로에 있어서 더욱 광범위하고 어려운 지침을 주어야 할 때가 곧 있을 테니 준비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는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합니다. 우선 짐을 싸는 문제부터 아이들을 도와주십시오. 물론 독립적으로 살 수 있도록 조금씩 혼자하는 일에 익숙하게 해야하지만 자녀를 돕는 일은 아이가 떠나고 나서도 지속될 것입니다.

그들이 집을 그리워할 때 (자기들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내색 조차 하지 않을 것이지만, 어느 시점에 가서는, 특히 어려운 일이 있거나 아플 때는 집을 그리워하게 되어 있습니다)를 위해서 자주 편지를 써 주는 것이 좋습니다. 묵상에 좋은 성경 구절 하나와 일상을 적어서 매일 편지한다는 지극 정성의 부모도 보았지만 편지는 자주 쓸수록 좋습니다. 아이들이 답장을 하거나 보내는 편지에 대해 충분히 감사의 뜻을 전하지 않더라도 계속적으로 써 주십시오.

요즈음에는 이메일과 메세지, 카톡,SNS,을 통해서 얼마나 쉽게 의사 소통이 가능합니까. 사실 이메일이나 스마트폰도 편하고 좋지만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쓴 사람의 정성이 묻어나는, 우표를 붙이고 우체국에서 편지를 부치거나 우체통에 넣으면서 가졌을 애틋한 감정이 베어 있는 편지도 간간이 보내주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학교 공부는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체크하는 것도 잊지 마십시오. 요즈음은 인터넷을 통해서 학생의 학교 스케줄이나 성적 등을 체크하는 것이 가능하므로(물론 자녀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합니다) 다 큰 자녀에게 꼬치꼬치 캐묻지 않아도 학생의 근황을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자녀를 대학으로 떠나 보내면서 어쩌면 자녀를 더 이상 아이가 아닌 성인으로 인정하고 그렇게 대할 준비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면서도 늘 대기하고 도와줄 준비를 해야 하는 그 것이 부모의 책임이자 의무입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 |
  1. angela.jpg (File Size:7.9KB/Download:1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 미국 대학 과목 난이도는 교수 방식서도 차이 file 코리아위클리.. 16.07.29.
404 미국 뉴욕거리광고 원조 한태격대표 file 뉴스로_USA 16.07.29.
403 미국 뉴욕 상원의원 선거 촉각..정승진후보 긴급 회견 file 뉴스로_USA 16.07.28.
402 미국 美 유니온시티 ‘한국의 날’ 행사 file 뉴스로_USA 16.07.28.
401 미국 워싱턴서 한국 재즈를 만나다 file 뉴스로_USA 16.07.28.
400 미국 성추행 누명 韓피아니스트 美명문대에 1억4천만달러 소송 file 뉴스로_USA 16.07.27.
399 미국 ‘이노비’ 뉴욕암병원 감동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6.07.27.
398 미국 美 한인학생들 워싱턴서 한반도평화기원행사 file 뉴스로_USA 16.07.25.
397 미국 수강신청은 감당할 만큼 해야 코리아위클리.. 16.07.22.
396 미국 마이애미호남향우회 새 회장에 김창학씨 코리아위클리.. 16.07.22.
395 미국 중앙플로리다한인회, 625참전용사 연락 희망 코리아위클리.. 16.07.22.
394 미국 ‘싸드 반대’ 유엔에도 청원..한반도중립화통일협의회 file 뉴스로_USA 16.07.20.
393 미국 “트럼프, 대통령되면 韓사드 재검토” 이승래 아시안공화당협의회장 file 뉴스로_USA 16.07.20.
392 미국 ‘싸드반대’ 백악관 온라인 청원운동 file 뉴스로_USA 16.07.18.
391 미국 뉴욕 한인사업가 사무공간에 1년간 미술작품 전시 file 뉴스로_USA 16.07.18.
390 미국 캘리포니아 공립고교 위안부역사 수업 확정 file 뉴스로_USA 16.07.18.
389 미국 뉴욕 관객 ‘한국 발레’에 놀랐다 file 뉴스로_USA 16.07.16.
388 미국 노영찬교수 ‘불교와 기독교의 새 지평’ 강연 file 뉴스로_USA 16.07.16.
387 미국 이노비, 美장애어린이 위한 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6.07.16.
386 미국 대학 수강계획표 짜기, 세심한 계획이 필요하다 file 코리아위클리.. 16.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