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으로 표기, 태극기도 사우스아프리카 국기 다음에 위치

 

워싱턴DC=윌리엄 문 기자 moonwilliam1@gmail.com

 

 

111.jpg

 

 

미 정부가 한국을 부르는 공식 국호는 사우스코리아?

 

미 국무부 건물에 게양된 한국의 태극기 순서가 남아공(South Africa)다음에 위치하고 국호도 공식 명칭인 ROK(Republic of Korea)가 아니라 'South Korea'를 기준(基準)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미 국무부 트루먼 빌딩 1층 로비에 게양(揭揚)된 미국과 수교 국가의 알파벳 순서에서 한국이 소말리아(Somalia)와 '남아공(South Africa) 다음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 이은 나라는 '남수단(South Sudan)'이었다.

 

이와 함께 태극기 게양대 아래는 '남한(Korea, South)'으로 표기했다. 코리아로 표기해놓고도 순서는 'K'대신 'S'자에 맞춘 것이다. 또한 태극기 높이가 주변 국기보다 낮아 불균형한 모습이었다.

 

 

111-1 - Copy.jpg

 

 

이같은 모습에 대해 미국 언론 등에서 한국을 북한과 구별하기 위해 사우스코리아로 표기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미국 정부가 공식명칭 대신 사우스 코리아로 분류하고 그 순서에 따라 국기를 배열하는 것은 크나큰 결례(缺禮)가 아닐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트루먼 빌딩에는 미국의 수교국가 국기만 게양했기 때문에 북한 국기로 오인할 이유도 없고 한국을 제대로 대접한다면 코리아로 표기하고 괄호속에 ROK를 넣으면 되기때문이다. 설사 표기를 고치지 않더라도 게양 순서를 K자에 맞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이러한 태극기 게양과 한국 표기 관행이 오래전부터 계속돼 왔다는 사실이다. 그는 "워싱턴의 한국대사관이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다. 수많은 외교관들이 국무부 청사를 방문했지만 누구 한사람 관심있게 게양된 태극기 위치를 확인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미 국무부의 지도가 한국과 일본 중국 등을 소개하며 차별적이고 오인할 수 있는 정보를 소개하는 것도 시급히 시정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미 국무부 공식 웹사이트(www.state.gov) 소개된 한국 (www.state.gov/p/eap/ci/ks/) 지도는 '일본해(Sea of Japan)' 표기와 함께 한반도 남쪽만 노출된 반면, 일본 지도(www.state.gov/p/eap/ci/ja/)는 일본은 물론, 한반도와 중국의 동북부와 러시아의 일부까지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독도는 '일본해' 아래 '리앙쿠르 록스(암초)'로 표기해 사실상 일본 영토처럼 보이도록 하는 효과를 주고 있다.

 

미 국무부의 일본 지도는 과거 군국주의 시절 지배했던 만주, 한반도를 포함해 연해주, 남지나해, 태평양까지 영향을 미치는 대국의 이미지를 전달하고 있다. 섬나라가 아니라 대륙의 일부를 지배하는 동아시아의 강대국으로 보인다.

 

일본의 식민지정책으로 한세기전 영어 국호 'Corea'가 'Korea'가 되고 이제는 미국무부로부터 한반도의 반토막인 'South Korea'로 불리는 신세가 된 것이다. 대한민국 외교부는 왜 이것을 모르쇠하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image3.jpg

 

 

<꼬리뉴스>

 

뉴욕한인학부모들 클린턴에 국무부지도 동해표기 요구 (2012.2.3.)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1382

 

 

  • |
  1. 111.jpg (File Size:108.4KB/Download:10)
  2. 111-1 - Copy.jpg (File Size:32.2KB/Download:10)
  3. image3.jpg (File Size:186.9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7 미국 잘나가던 현대자동차, 노조탄압으로 국제적 망신 코리아위클리.. 16.07.04.
366 미국 이정협 도예전 맨해튼 전시 file 뉴스로_USA 16.07.04.
365 미국 뉴욕 호스피스 병원 환자들 위한 재즈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6.07.03.
364 미국 뉴욕상원출마 정승진, 다민족청소년 자원봉사자들 가세 file 뉴스로_USA 16.07.03.
363 미국 韓무용단 美최고의 국제무용제 초청 file 뉴스로_USA 16.07.03.
362 미국 재미한국학교 ‘신라와 발해’ 역사문화캠프 file 뉴스로_USA 16.07.01.
361 미국 ‘뉴욕한인회관 살리기’ 두달간 46만달러 모아 file 뉴스로_USA 16.07.01.
360 미국 “한국식품은 건강식” 뉴욕식품박람회 한국농식품 주목 file 뉴스로_USA 16.06.30.
359 미국 뉴욕총영사 폭스뉴스 한국전쟁과 참전용사 소개 file 뉴스로_USA 16.06.30.
358 미국 자전거3총사 ‘위안부문제’ 美대륙횡단 file 뉴스로_USA 16.06.30.
357 미국 뉴욕서 26년째 참전용사 위로파티 이호제박사 file 뉴스로_USA 16.06.29.
356 미국 김남훈등 3개국 현악기 카네기홀 연주 file 뉴스로_USA 16.06.26.
355 미국 뉴욕경찰 최초 한인 여성 경감 탄생 file 뉴스로_USA 16.06.26.
354 미국 2016 뉴욕식품박람회 한국농식품 대거 소개 file 뉴스로_USA 16.06.25.
353 미국 강성진 ‘아버지의 초상’ 우정출연 화제 file 뉴스로_USA 16.06.24.
352 미국 마이애미한인회, 회장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공고 file 코리아위클리.. 16.06.23.
351 미국 마이애미 호남향우회 8차 정기총회 file 코리아위클리.. 16.06.23.
350 미국 김현, 뉴욕서 ‘세월호 안무’ 큰 감동 file 뉴스로_USA 16.06.23.
349 미국 뉴욕 3대 아트페어 韓아티스트 6인 참여 file 뉴스로_USA 16.06.23.
348 미국 링컨센터에서 한국영화 특별전 file 뉴스로_USA 16.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