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맛집 ‘탬파 샌드위치 바’ 존재 알려져
 
tampa3.jpg
▲한국의 ‘탬파샌드위치바’ 웹사이트 일부
 
(탬파=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플로리다 탬파와 한국 서울은 지구의 반대편에 자리잡고 있다. 마이애미와 올랜도 등 세계인에게 익숙한 도시와는 달리 탬파는 미국인들에게조차 다소 낯선 이름이다.

이같은 도시 명칭이 한국 서울의 한 조그만한 샌드위치바에 붙여졌다는 사실은 탬파 지역 매스컴의 시선을 잡기에 충분했다.

<탬파 트리뷴> 14일자에 따르면 지역의 문화 전문 사이트인 ‘서버반 어폴로지스트 (Suburban Apologist)’는 한국 서울에 ‘탬파 샌드위치 바(Tampa Sandwich Bar)’라는 식당이 있음을 알리고 이곳에서 살라미 소시지가 들어가는 탬파 스타일 쿠바 샌드위치까지 팔고 있다며 신기해 했다.

홍대 연남동에 위치한 이 식당에서는 비단 탬파 스타일 뿐 아니라 마이애미 스타일이란 이름이 붙은 쿠바 샌드위치와 맥 액 치즈 샌드위치, 플랜테인(바나나 일종) 프라이 그리고 수제 맥주를 서브하고 있다. 젊은층에게는 ‘맥주 마시기 좋은 집’으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 시대라고 하지만 서울의 어느 건물에 조그맣게 자리잡은 한 식당이 이곳까지 알려지게 된 것은 역시 인터넷의 힘 탓이다.

한국에 거주하는 한 미국인이 지난 12월 한국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는 현재 서울에서 ‘쿠바 샌드위치’가 유행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는 한국에서 ‘영화 아메리칸 셰프’가 인기를 끈 탓이라고 지적했다.

존 파브로가 감독한 이 영화는 ‘고기 타코’로 미국에 푸드 트럭을 유행시킨 요리사 로이 최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 영화에는 레스토랑 셰프인 칼이라는 이름의 주인공이 직장을 그만두고 마이애미에서 쿠바 샌드위치를 파는 푸드트럭을 시작하는 장면이 나온다.

쿠바 샌드위치는 플로리다 최남단 키웨스트와 탬파 이보르 시티 등지의 시가 공장에서 일하던 초창기 쿠바 이민자들이 애용하던 음식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2 미국 한국질병관리본부, 지카바이러스 조심 경고 코리아위클리.. 16.05.07.
281 미국 뉴욕한인들 한인회관 살리기 성금운동 file 뉴스로_USA 16.05.06.
280 미국 오바마, 美대통령 첫 부처님오신날 봉축메시지 file 뉴스로_USA 16.05.04.
279 미국 조성모작가 美리버사이드갤러리 개인전 file 뉴스로_USA 16.05.04.
278 미국 “이삭을 바치면 이삭을 되돌려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6.05.04.
277 미국 "만나는 말씀이며, 말씀은 예수님" 코리아위클리.. 16.05.04.
276 미국 촌노들의 좋은 세상은 욕심 없는 세상 file 코리아위클리.. 16.05.04.
275 미국 대학에서 상식을 넓히세요 코리아위클리.. 16.05.04.
274 미국 구글, ‘오바마 조크’를 음담패설로? file 뉴스로_USA 16.05.04.
273 미국 오준 유엔대사 ‘생각하는 미카’ Book 사인회 file 뉴스로_USA 16.05.02.
272 미국 美위안부기림비 ‘미스김라일락’ 등 새단장 file 뉴스로_USA 16.05.02.
271 미국 뉴욕실험극장 정석순등 현대무용 공연 file 뉴스로_USA 16.05.02.
270 미국 ‘북한 사전에 벚꽃은 없다?’ 재미한인 평양마라톤 체험기 눈길 file 뉴스로_USA 16.04.29.
269 미국 이노비, 할렘 노숙자 영세민 위해 무료공연 file 뉴스로_USA 16.04.29.
268 미국 뉴욕 한인 첫 상원도전 정승진 스타비스키와 리턴매치 file 뉴스로_USA 16.04.28.
267 미국 뮤지컬 ‘컴포트우먼’ 김현준연출가 하버드 강연 file 뉴스로_USA 16.04.26.
266 미국 美한인변호사 ‘선천적 복수국적’ 5번째 헌법소원 file 뉴스로_USA 16.04.25.
265 미국 '네이처 리퍼블릭' 뉴욕 맨해튼 오픈 file 뉴스로_USA 16.04.25.
264 미국 워싱턴 연화정사 6개국 봉불의식 화제 file 뉴스로_USA 16.04.23.
263 미국 美한인판사 소신판결 찬반논란 file 뉴스로_USA 16.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