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아_한국.jpg

2017년 미국 가정에 입양된 한국아동은 27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출신국가별 집계로 3위다.

 

 

2017년 미국 입양 한국아동 276명

 

출신국가별 3위 … 중국 1위

꾸준한 감소세 속 소폭증가

 

[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2017년 미국 가정에 입양된 한국아동은 27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출신국가별 집계로 3위다.

 

연방 국토안보부(DHS)가 최근 발표한 2017 국가별 입양통계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동안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한 아동 수는 전체 4,741명 중 5.8%에 해당하는 276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1,905명으로 가장 많은 입양아수를 기록한 중국과 313명이 입양된 에디오피아에 이어 출신국가별 순위 3위다.

 

입양아.jpg

국토 안보부 자료에 따르면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9년동안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아동수는 총 2만 594명이다.

 

 

국토 안보부 자료에 따르면 1999년부터 2017년까지 19년동안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아동수는 총 2만 594명이다.

 

1999년 1994명이었던 한국인 입양아수는 해마다 소폭의 등락은 있었지만 꾸준히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865명이 입양된 2010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3년 138명으로 역대 가장 낮은 입양아 수를 기록했지만, 이듬해인 2014년 370명으로 다시 늘어난 후 2015년 318명, 2016년 260명, 2017년 276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감소세를 보이던 한국인 입양아 수가 3년만에 다시 소폭 증가한 셈이다.

 

입양아_한국.jpg

 

올해 한국인 입양아동의 성별은 남아 213명(77.2%), 여야 63명(22.8%)이었다.

연령별로는 1~2세가 148명, 3~4세가 124명, 5~12세가 4명이었다. 1세 미만의 영아와 13세 이상의 아동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양아_미국.jpg

미국 입양아동수는 2004년을 기점으로 현저히 감소되고 있는 추세다.

 

 

미국으로 입양되는 아동 수도 해마다 줄고 있다. 최고점을 찍었던 해는 2004년. 그 해 22,989명의 해외 아동이 미국으로 입양돼 왔다.

2004년을 기점으로 현저히 감소되고 있는 미국 입양아 수는 2011년 9319명으로 네자리 수를 기록한 후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9 미국 “미주동포들, 의회가 ‘평화’문제 인식하게 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227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5> file 뉴스로_USA 18.09.30.
2277 미국 LA서 ‘강명구 유라시아’ 기금모금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8.
2276 미국 올랜도한인상공회의소, 건강강의 및 보험 세미나 개최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5 미국 중앙플로리다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크게 호응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4 미국 케이팝 H.U.B. 마이애미 공연 열기 '후끈'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3 미국 추석이 있어 행복한 노인복지센터 회원들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2 미국 유엔본부앞 ‘종전선언 대북제재중단’ 촉구집회 file 뉴스로_USA 18.09.27.
2271 미국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한인사회는 위대한 가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26.
2270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69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68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267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266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26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264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263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262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261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260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