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치인 ‘한인 비방’ 파문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최근 현직시장의 모친이 한인에 대해 인종혐오 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뉴저지 팰리세이즈팍(팰팍)에서 인종갈등으로 번지는 양상(樣相)을 보이고 있다.

 

팰팍 시장 선거에 나선 무소속 앤소니 윌리 샘보그나 후보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올해 팰팍 선거에서 타운의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비전이 없는 한인 후보들에게 투표해선 안 된다. 이번 선거에는 유일한 비한인 후보인 공화당의 존 맨톤 후보에게 표를 몰아줘야 한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한인 후보들은 모두 자격 미달”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한 올 11월 본선거에서 시장이 유력시되는 크리스 정 후보에 대해 “선거를 ‘한인 대 비한인’ 대결로 만들었다. 한인 후보들에게 투표해서는 안된다”고 선동(煽動)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 정 후보를 비롯한 한인들은 “한인후보를 비방하고 인종차별적 언사를 서슴치 않는 모습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비한인들을 향해 인종갈등을 부추키고 있다”고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 자신 무소속 후보이면서 공화당 후보가 한인이 아니므로 그에게 투표하라고 하는 것이 인종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20일 뉴욕한국일보를 찾아가 “자격 미달 한인 후보들을 비판했을뿐 인종차별적인 의도로 글을 올린게 아니다”라고 밝히면서도 “크리스 정 민주당 시장 후보와 이종철 시의원, 폴 김 교육위원은 문 닫는 상점들이 늘어나고 학군의 교육환경을 망가뜨리는 데 일조하는 등 타운을 위해 일할 정치인 자격이 없다”고 비난해 또다른 논란을 확산시키고 있다.

 

문제는 샘보그나 후보의 이같은 입장에 팰팍의 일부 백인 주민들이 동조하는 등 갈등이 증폭(增幅)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한 백인 주민은 페이스북 댓글에 ‘우리의 타운을 지키자’, ‘헛소리만 하는 한인들이 지긋지긋하다’고 노골적인 혐오감을 드러내고 있다.

 

 

팰팍 중심 브로드애버뉴.jpg

 

 

인구 2만여명의 팰팍은 한인 주민이 60% 가까이 되는 등 미국에서 유일하게 한인들이 과반수를 넘는 타운이다. 지난 100여년간 팰팍은 이탈리아계가 정재계를 장악했으나 2000년 이후 한인들이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한인 시의원이 배출되고 급기야 지난 6월 예비선거에서 사상 처음 한인시의원이 시장후보로 선출되면서 주류인들의 반감이 확산되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한인 사회는 강경한 대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 주를 이루지만 백인 주민들의 불만에도 귀를 기울이고 화합하고 상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팰팍타운 韓白 인종갈등 우려 (2018.6.27.)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733

 

  • |
  1. 팰팍 중심 브로드애버뉴.jpg (File Size:70.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7 미국 역대급 ‘한미 친선의 하모니’ 울려퍼진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2286 미국 애틀랜타 한인이민 50주년 기념 음악회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0.06.
228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6 끝> file 뉴스로_USA 18.10.05.
2284 미국 몽고메리 한인직원 성폭행 혐의 피소 뉴스앤포스트 18.10.04.
2283 미국 "하나님은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계신다" 코리아위클리.. 18.10.03.
2282 미국 총영사관 순회영사 업무 10월 25일부터 이틀간 file 코리아위클리.. 18.10.03.
2281 미국 워싱턴 케네디센터 ‘한국문화주간’ 성황 file 뉴스로_USA 18.10.03.
2280 미국 역시 조지아는 미주 뷰티 산업 ‘중심’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2279 미국 “미주동포들, 의회가 ‘평화’문제 인식하게 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227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5> file 뉴스로_USA 18.09.30.
2277 미국 LA서 ‘강명구 유라시아’ 기금모금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8.
2276 미국 올랜도한인상공회의소, 건강강의 및 보험 세미나 개최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5 미국 중앙플로리다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크게 호응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4 미국 케이팝 H.U.B. 마이애미 공연 열기 '후끈'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3 미국 추석이 있어 행복한 노인복지센터 회원들 코리아위클리.. 18.09.27.
2272 미국 유엔본부앞 ‘종전선언 대북제재중단’ 촉구집회 file 뉴스로_USA 18.09.27.
2271 미국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한인사회는 위대한 가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26.
2270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269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268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