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_img1_1515441325.jpeg

 

대표 심부름꾼 서정진이 여러분께 새해 인사를 올립니다.
그동안 캘거리 한인 사회는 외부의 평가는 물론 내부의 평가에 이르기까지 ‘북미에서
가장 모범적인 한인 사회’라는 칭찬을 들어왔습니다.
이런 긍정적인 평판을 받기까지는 앞서 한인회를 이끌어주신 여러 어르신과 선배 지도
자분들의 봉사와 헌신, 그리고 모든 교민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새로운 한인회 집행부를 구성하는 시점에서부터 과거의 긍정적인 평가에 더해 캘거리
한인회가 지닌 여러가지 개선해야 할 점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 것은 평소에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시점에서부터 나 자신을 더욱 낮추고 겸손한 자세, 하루하루를 새롭
게 시작하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는 평소 제 소신 때문이었습니다.
그동안 앞에서 언급한 캘거리 한인회의 긍정적인 모습 이면에는 한인회를 비롯한 여러
단체가 새로운 집행부를 꾸릴 때마다 대두되었던 고질적인 인물난, 이로부터 파생된
‘그 얼굴이 그 얼굴’이란 따가운 눈초리를 받을 수밖에 없음에도 항상 봉사하시는 분들
에게만 ‘돌려막기식’ 봉사와 헌신이라는 짐을 얹어드린 것이 아닌가?’ 하고 교민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반성도 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단체에 걸쳐 한인 사회를 이끄시며 애쓴 분들이 뒤로 물러앉아 편히 쉬
실 수 있도록 과감히 40대, 30대, 아니 20대에 이르기까지 유능하고 젊은 사고를 지닌
많은 청년들의 참여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감히 진단해 봅니다.
개인이든 어떤 조직이든 새로운 피의 수혈(혈액 순환)이 제대로 안되고 자기 혁신이 없
으면 그 몸과 단체는 동맥 경화증에 걸리기 쉽지 않겠습니까?
‘잡음이 없는 조용한 단체’, ‘치열한 경선보다는 무난한 추대’, ‘경험을 더 중요시하는 보
수적 사회’라는 자기 위안에 안주하다 보니 여러 행사 때마다 젊은이들의 모습은 자꾸
줄어들고 행사를 치를 때마다 힘들어하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캘거리 한인회의 또 다
른 그림자’라는 아쉬운 반성의 토대 위에 새로운 한인회는 첫 발걸음을 떼겠습니다.
한인회 대표 심부름꾼으로서 제 임기 동안 염두에 두고자 하는 화두는 ‘변화와 혁신’,
그리고 ‘젊은이의, 젊은이에 의한, 노인회를 비롯한 모든 세대를 위한 한인회’ 이 두 가
지입니다.
젊은 지도자들의 등장이 세계적인 추세임에도 고국의 정치적인 환경에서도 보듯이 장
유유서에 기반을 둔 보수적인 유교 문화의 틀을 깨지 못하는 _______사회나 조직은 아무리 그
장점이 많다 하더라도 새로운 변화에 대한 적응이 늦어지게 마련이고 그 결과는 ‘후진
을 양성하지 못한, 아니 양성하지 않음으로써 맞을 수밖에 없는 생동감을 상실한 단체’
로 귀결될 수밖에 없습니다.
‘형식이 사고를 지배한다’는 말처럼 새로운 한인 집행부는 처음부터 끝까지 젊은이들에
의해 주도되고 그들의 능력과 소질이 마음껏 발현될 수 있는 틀을 만들도록 과감하게
형식을 바꿔 나가도록 중점을 두겠습니다.
구체적으로는 2 년 후 한인회 회비를 내는 회원이 최소한 현재의 2 배, 3 배에 이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 노력의 목적으로 봉사를 위한 젊은이들과 새로운 인물들의 참여에
는 그 어떤 제약이나 울타리를 치지 않고 문을 활짝 열고 기다리겠습니다.
저의 임기를 다하는 날, ‘대단한 업적이나 수많은 일 처리를 했다’는 칭찬보다는 ‘젊은
이들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작은 벽돌을 한 장 쌓았던 심부름꾼’이라는 평가를 들을
수만 있다면 자족하겠습니다.
캘거리를 비롯한 원근 각지에서 삶의 여정 가운데 이 시대를 함께하는 동포들의 가정
에 많은 행운과 복이 가득한 새해가 되길 기원하며 새로운 한인회 출범에 즈음한 취임
의 각오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무술년 새해 아침 제 43 대 캘거리 한인회 대표 심부름꾼 서정진 올림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9 캐나다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CN드림 18.04.24.
518 캐나다 칸타빌레 음악학원 비전 콘서트 성황리에 열려 CN드림 18.04.24.
517 캐나다 캐나다 식품 박람회(SIAL Canada 2018), 5월초 개최 file hancatimes 18.04.21.
516 캐나다 재카 과기협 몬트리올 지부 2018 수학경시대회 hancatimes 18.04.21.
515 캐나다 Korean Food Market _ 캘거리 한인회 주최 봄맞이 음식 바자회 단상 CN드림 18.04.17.
514 캐나다 레드디어 한인장로교회 부활절 예배드려 CN드림 18.04.10.
513 캐나다 칸타빌레 음악학원 제 9회 비전 콘서트 CN드림 18.04.10.
512 캐나다 캘거리 K- 리그 실내축구 대회 막 내려 CN드림 18.04.04.
511 캐나다 마스터 림스 태권도장 개관 10주년 맞아 CN드림 18.03.20.
510 캐나다 만나봅시다) 신경외과 최석근 교수 본지에 칼럼 연재 시작 CN드림 18.03.20.
509 캐나다 몬트리올 제자교회, 노숙자를 위한 자선 요리강습 개최한다 file hancatimes 18.03.17.
508 캐나다 평창 올림픽 이후, 몬트리올에서 ‘Korean Food’ 더 유명해져 hancatimes 18.03.17.
507 캐나다 몬트리올 성요셉 성당, 전망대 설치공사 hancatimes 18.03.17.
506 캐나다 퀘벡 주정부, 알콜퍼밋 관련법안 개정안 상정 hancatimes 18.03.17.
505 캐나다 UBC행 스카이트레인 본격 시동 밴쿠버중앙일.. 18.03.14.
504 캐나다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는 밴쿠버 한인 젊은이 밴쿠버중앙일.. 18.03.14.
503 캐나다 에드먼턴서 세계 여성의 날 행사 열려 CN드림 18.03.13.
502 캐나다 취업 성공을 위한 최고의 무기 "적극성" 밴쿠버중앙일.. 18.03.13.
501 캐나다 퀘벡한인입양가족 초청 설날 행사 성황리에 마쳐 file hancatimes 18.03.13.
500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file hancatimes 18.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