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_img1_1515441325.jpeg

 

대표 심부름꾼 서정진이 여러분께 새해 인사를 올립니다.
그동안 캘거리 한인 사회는 외부의 평가는 물론 내부의 평가에 이르기까지 ‘북미에서
가장 모범적인 한인 사회’라는 칭찬을 들어왔습니다.
이런 긍정적인 평판을 받기까지는 앞서 한인회를 이끌어주신 여러 어르신과 선배 지도
자분들의 봉사와 헌신, 그리고 모든 교민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새로운 한인회 집행부를 구성하는 시점에서부터 과거의 긍정적인 평가에 더해 캘거리
한인회가 지닌 여러가지 개선해야 할 점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 것은 평소에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시점에서부터 나 자신을 더욱 낮추고 겸손한 자세, 하루하루를 새롭
게 시작하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는 평소 제 소신 때문이었습니다.
그동안 앞에서 언급한 캘거리 한인회의 긍정적인 모습 이면에는 한인회를 비롯한 여러
단체가 새로운 집행부를 꾸릴 때마다 대두되었던 고질적인 인물난, 이로부터 파생된
‘그 얼굴이 그 얼굴’이란 따가운 눈초리를 받을 수밖에 없음에도 항상 봉사하시는 분들
에게만 ‘돌려막기식’ 봉사와 헌신이라는 짐을 얹어드린 것이 아닌가?’ 하고 교민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반성도 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단체에 걸쳐 한인 사회를 이끄시며 애쓴 분들이 뒤로 물러앉아 편히 쉬
실 수 있도록 과감히 40대, 30대, 아니 20대에 이르기까지 유능하고 젊은 사고를 지닌
많은 청년들의 참여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감히 진단해 봅니다.
개인이든 어떤 조직이든 새로운 피의 수혈(혈액 순환)이 제대로 안되고 자기 혁신이 없
으면 그 몸과 단체는 동맥 경화증에 걸리기 쉽지 않겠습니까?
‘잡음이 없는 조용한 단체’, ‘치열한 경선보다는 무난한 추대’, ‘경험을 더 중요시하는 보
수적 사회’라는 자기 위안에 안주하다 보니 여러 행사 때마다 젊은이들의 모습은 자꾸
줄어들고 행사를 치를 때마다 힘들어하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캘거리 한인회의 또 다
른 그림자’라는 아쉬운 반성의 토대 위에 새로운 한인회는 첫 발걸음을 떼겠습니다.
한인회 대표 심부름꾼으로서 제 임기 동안 염두에 두고자 하는 화두는 ‘변화와 혁신’,
그리고 ‘젊은이의, 젊은이에 의한, 노인회를 비롯한 모든 세대를 위한 한인회’ 이 두 가
지입니다.
젊은 지도자들의 등장이 세계적인 추세임에도 고국의 정치적인 환경에서도 보듯이 장
유유서에 기반을 둔 보수적인 유교 문화의 틀을 깨지 못하는 _______사회나 조직은 아무리 그
장점이 많다 하더라도 새로운 변화에 대한 적응이 늦어지게 마련이고 그 결과는 ‘후진
을 양성하지 못한, 아니 양성하지 않음으로써 맞을 수밖에 없는 생동감을 상실한 단체’
로 귀결될 수밖에 없습니다.
‘형식이 사고를 지배한다’는 말처럼 새로운 한인 집행부는 처음부터 끝까지 젊은이들에
의해 주도되고 그들의 능력과 소질이 마음껏 발현될 수 있는 틀을 만들도록 과감하게
형식을 바꿔 나가도록 중점을 두겠습니다.
구체적으로는 2 년 후 한인회 회비를 내는 회원이 최소한 현재의 2 배, 3 배에 이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 노력의 목적으로 봉사를 위한 젊은이들과 새로운 인물들의 참여에
는 그 어떤 제약이나 울타리를 치지 않고 문을 활짝 열고 기다리겠습니다.
저의 임기를 다하는 날, ‘대단한 업적이나 수많은 일 처리를 했다’는 칭찬보다는 ‘젊은
이들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작은 벽돌을 한 장 쌓았던 심부름꾼’이라는 평가를 들을
수만 있다면 자족하겠습니다.
캘거리를 비롯한 원근 각지에서 삶의 여정 가운데 이 시대를 함께하는 동포들의 가정
에 많은 행운과 복이 가득한 새해가 되길 기원하며 새로운 한인회 출범에 즈음한 취임
의 각오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무술년 새해 아침 제 43 대 캘거리 한인회 대표 심부름꾼 서정진 올림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3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단체 단합의 밤 열려 CN드림 19.01.08.
582 캐나다 캘거리 유학원 협회 정기총회 열려 file CN드림 19.01.08.
581 캐나다 에드먼튼 김숙경 시인 윤동주 문학상 최고상 수상 file CN드림 18.12.18.
580 캐나다 푸른 산악회 ‘산악인의 밤’ 열어 CN드림 18.12.18.
579 캐나다 팔찌 컴패스카드 발매 2시간만에 완판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578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주말 자동차 사고 다발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577 캐나다 랭리 '욱일기' 계기, 메트로밴쿠버 한인 아시아 근대 역사 바로 알리기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576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 장학재단 장학금 수여식 열려 CN드림 18.12.04.
575 캐나다 서경덕, 캐나다 日전범기 논란 학교에 자료발송  file 뉴스로_USA 18.11.29.
574 캐나다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마쳐 CN드림 18.11.27.
573 캐나다 한국말 잘하기 대회 및 한국문화축제 성대히 열려 file CN드림 18.11.21.
572 캐나다 37대 에드먼튼 한인회 회장 선거 열려 file CN드림 18.11.14.
571 캐나다 캘거리 대학교 입학 설명회 열려 CN드림 18.11.14.
570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임직 감사예배 드려 CN드림 18.10.30.
569 캐나다 Collective Goods 자선 음악회 성황리에 열려 CN드림 18.10.23.
568 캐나다 캘거리 성 안나 한인 천주교회 제 8차 ME 주말 열려 CN드림 18.10.16.
567 캐나다 캘거리 문협 가을 문학제 열려 CN드림 18.10.10.
566 캐나다 캘거리 아트클럽 6회공모전 성황리에 마쳐 CN드림 18.10.10.
565 캐나다 에드먼튼 난타 팀 동물원에서 공연 가져 CN드림 18.10.10.
564 캐나다 다음달 자선음악회를 주최하는 Collective Goods 멤버들 CN드림 18.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