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고어 로버슨 밴쿠버시장(사진)이 10월 치러질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4선에 도전하겠다고 공언해온 터라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진보적 정책을 내는 정당 비전밴쿠버(Vision Vancouver) 소속인 로버슨 시장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10월 20일 치러질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정했다고 밝히며 "새로운 지도자를 위해 옆으로 물러나는 일도 리더십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1964년생으로 유기농 과일음료 '해피플래닛'을 창립한 기업가 출신인 로버슨 시장은 2005년 밴쿠버-프레이저뷰 지역구에 NDP 후보로 도전, 당선돼 정치인으로 발을 내디뎠다. 2008년 밴쿠버시장에 선출됐고 2011년과 2014년 선거에서 NPA 소속 후보를 누르고 시장직을 3번째 수행 중이다. 

 

특히 두 번의 초반 선거에선 과반 득표율로 2위와 차이를 벌이며 높은 인기를 얻었다. 2014년 선거에선 비슷한 정치 성향의 COPE과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며 득표율은 다소 떨어졌지만 당선에는 무리가 없었다.

 

10년동안 시청사를 지켜 밴쿠버 시정 사상 최장수 시장이 된 로버슨 시장은 노숙인 대책과 서민주택 보급을 주요 정책으로 추진했다. 성과도 있었지만 생각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하게 추진해온 자전거도로 확대도 여전히 찬반 여론이 팽팽하다.

 

로버슨 시장은 휴식이 필요하다며 정치에서 거리를 두겠다고 밝혔다. 지방선거 이후 충분히 쉰 로버슨 시장이 다음 선택을 어떻게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5 캐나다 Korean Food Market _ 캘거리 한인회 주최 봄맞이 음식 바자회 단상 CN드림 18.04.17.
514 캐나다 레드디어 한인장로교회 부활절 예배드려 CN드림 18.04.10.
513 캐나다 칸타빌레 음악학원 제 9회 비전 콘서트 CN드림 18.04.10.
512 캐나다 캘거리 K- 리그 실내축구 대회 막 내려 CN드림 18.04.04.
511 캐나다 마스터 림스 태권도장 개관 10주년 맞아 CN드림 18.03.20.
510 캐나다 만나봅시다) 신경외과 최석근 교수 본지에 칼럼 연재 시작 CN드림 18.03.20.
509 캐나다 몬트리올 제자교회, 노숙자를 위한 자선 요리강습 개최한다 file hancatimes 18.03.17.
508 캐나다 평창 올림픽 이후, 몬트리올에서 ‘Korean Food’ 더 유명해져 hancatimes 18.03.17.
507 캐나다 몬트리올 성요셉 성당, 전망대 설치공사 hancatimes 18.03.17.
506 캐나다 퀘벡 주정부, 알콜퍼밋 관련법안 개정안 상정 hancatimes 18.03.17.
505 캐나다 UBC행 스카이트레인 본격 시동 밴쿠버중앙일.. 18.03.14.
504 캐나다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는 밴쿠버 한인 젊은이 밴쿠버중앙일.. 18.03.14.
503 캐나다 에드먼턴서 세계 여성의 날 행사 열려 CN드림 18.03.13.
502 캐나다 취업 성공을 위한 최고의 무기 "적극성" 밴쿠버중앙일.. 18.03.13.
501 캐나다 퀘벡한인입양가족 초청 설날 행사 성황리에 마쳐 file hancatimes 18.03.13.
500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file hancatimes 18.03.13.
499 캐나다 미주지역 민주평통 남북정상회담 응원 밴쿠버중앙일.. 18.03.08.
498 캐나다 영주권 반납 후 재이민 하면 수속 기간이? 밴쿠버중앙일.. 18.03.07.
497 캐나다 "한-미 관계, 과거 정부와 달라" 밴쿠버중앙일.. 18.03.07.
496 캐나다 캔남사당, 한국 전통문화 밴쿠버 넘어 캐나다로 밴쿠버중앙일.. 18.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