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 Suozzi NY 롱아일랜드 지역구

'결의안' 서명 의원 42명으로 늘어나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220px-Thomas_Suozzi_official_photo.jpg

 

 

뉴욕 롱아일랜드지역 톰 수오지(Tom Suozzi, NY-03) 연방 하원의원이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식과 평화협정을 촉구하는 하원 결의안(H.Res. 152)’에 지지를 표명하고 공동 발의자로 나섰다.

 

한국전쟁 종식, 평화협정체결 촉구 결의안은 2019년 2월 북미 싱가포르 정상 회담을 앞두고 로 칸나(Ro Khanna) 캘리포니아 하원의원, 앤디 김(Andy Kim) 뉴저지 하원의원, 바바라 리(Barbara Lee) 캘리포니아 하원의원 등에 의해 발의(發議)되었다. 결의안은 대표 발의자인 로 칸나 의원과 42명의 공동 발의자로 확대됐다.

 

이번에 뉴욕에서 새로운 지지자가 추가된 것은 코리아 피스 나우!(Korea Peace Now! – 미국 전역에 지부를 두고 있는 세계적인 캠페인) 뉴욕지부의 풀뿌리 운동 결과이다.

 

톰 수오지 하원 의원은 결의안을 지지한 이유에 대해 “코리안과 전 세계의 안보를 위하여 한반도의 평화를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와 70년동안 지속된 전쟁의 해결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전쟁으로 인해 피해를 본 모든 이들의 명예를 존중해야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전했다.

 

6.15뉴욕위원회 김수복 대표위원장은 26일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한국전쟁 종식과 평화협정 체결에 찬성하는 연방의원들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70년간 이어져 온 한국전쟁의 종식(終熄)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이루자는 미 워싱턴 의회 내 목소리에 지지를 더하는 반가운 소식이다”라고 평가했다.

 

수오지 의원 지역 유권자이자 코리아피스나우! 뉴욕지부 회원인 한성민씨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끝없는 전쟁에 미국 국가 예산과 자원을 낭비하는 정책은 더 이상 용납(容納) 될 수 없다.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한반도 전쟁은 이제 끝내야한다”며 수오지 의원에게 박수를 보냈다.

 

Data for Progress 가 지난해 9월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유권자의 67%가 북한과의 평화 협정 협상을 지지하고 있다. 지지율은 초당파적이며 공화당(76%)이 가장 높이 나타났고 독립 및 기타(64%)와 민주당(63%)이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한국전쟁의 종식과 평화협정체결에 대해 미 의회내 공감대가 높아진데는 이들을 상대로 한 코리아피스나우, 위민크로스디엠지 (Women Cross DMZ), 코리아피스네트워크 (Korea Peace Network, KPN), 한반도평화를 위한 해외동포연대 (Pece Treaty Now!, PTN) 등 평화단체의 노력이 한 몫을 했다.

 

이들 단체의 한반도 평화캠페인에 힘입어, 2019년 7월에는 미 연방 하원에서 2020 회계 연도 국방수권법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 개정안에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식시키자는 내용의 결의 조항이 추가되어 만장일치(滿場一致)로 통과된 바 있다.

 

한편 이들 평화단체들은 6월 1일부터 5일까지 수 백명의 참여자가 연방 의원들과 화상회의를 갖는 ‘70년 한국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평화협정 체결 촉구 미 전국 공동행동’을 진행한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애틀란타 ‘정전에서 평화로’ 토론회 (2019.7.30.)

‘풀뿌리 시민들의 평화만들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9073&auto_login=on

 

 

 

 

 

 

 

  • |
  1. 220px-Thomas_Suozzi_official_photo.jpg (File Size:19.4KB/Download:3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74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스몰 비즈니스, 줄줄이 문 닫았다. - 경제 전문가들, “자영업, 고난은 지금부터” CN드림 20.08.17.
3373 캐나다 캐나다 에드먼튼 마스크 착용 의무화 예외 카드 발급 - “증거 제출 없이 발부, 오용의 여지 있어” 우려 file CN드림 20.08.17.
3372 캐나다 넬리 신 캐나다 연방국회의원, 캘거리 방문, 한인사회 주요 인사들과 첫 만남 가져 file CN드림 20.08.17.
3371 캐나다 한국전 휴전 기념일 행사 열려 - 캐나다 앨버타 주의사당 광장에서 간략하게 열려 CN드림 20.08.04.
3370 미국 알재단, 가을 미술사 수업 온라인 개강 file 뉴스로_USA 20.08.03.
3369 미국 미국발 한국 입국자는 자가격리, 진단검사 받아야 file 코리아위클리.. 20.08.02.
3368 미국 총영사관-플로리다 지역 한인회장 화상간담회 열어 코리아위클리.. 20.07.24.
3367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관, 미국내 타주 방문시 자가격리 등 유의사항 안내 코리아위클리.. 20.07.24.
3366 미국 한국방송공사, 한국어 말하기 동영상 공모전 개최 코리아위클리.. 20.07.24.
3365 미국 플로리다 한인권익신장협회, '마스크 나눔' 행사 펼쳐 코리아위클리.. 20.07.24.
3364 미국 SK이노베이션 9억4천만불 투자…600개 일자리창출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6.
3363 미국 박한식 교수 “청와대, 신속히 ‘환영 담화’ 발표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5.
3362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라우든 세리프 경찰서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8.
3361 미국 뉴저지 DMV 차량국 15일 운영 재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0 미국 뉴욕한인회.그레이스 멩 의원 공동으로 퀸즈병원센터 방호복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9 미국 뉴욕한인회,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 전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8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알렉산드리아 시경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식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7 미국 뉴욕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및 혈장치료, 한국출신 장석우 박사, 큰 화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6 미국 민주평통, 온라인 평화통일문예공모전 개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0.
3355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