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보고서] 미국과 독일등 구미 선진국들은 리스크가 적어

(토론토=코리아위클리) 김정남 기자 = 캐나다를 비롯하여 호주와 홍콩, 스웨덴등 4개국의 주택시장이 가장 위험하다는 경고가 나왔다.

지난 13일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보고서를 통해 “ 각국 주택시장의 리스크 지표들을 점검한 결과, 이들 4개국의 리스크가 특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미국과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과 같은 주요국 시장에서 리스크가 비교적 제한적인 것은 이번 분석에서 나타난 긍정적 측면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애덤 슬레이터 경제분석가는 “주택 가격이 상당히 올랐고 장기간 상승세가 지속된 데다 부채 수준이 높으며 변동 모기지 금리의 비중이 크다는 것이 이들 4개국 시장의 공통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경제 규모가 큰 대다수 국가의 시장에서는 리스크가 크지 않았으나 경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일부 선진국 시장에 리스크가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터키와 브라질, 이집트,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같은 일부 신흥시장 국들은 외부 압박과 내부 여건 때문에 금리 인상의 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터키의 리스크가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번 분석의 잣대로 삼은 리스크 지표는 실제 가격의 전년 대비 상승률, 최근 5년간의 상승률, 장기 평균가격 대비상승률, 변동 모기지 금리의 비중, 지난해 3분기 이후의 모기지 금리 상승률, 은행의 자본 대비 무수익 여신 비중, 국내총생산(GDP) 대비 주택담보 대출 비율 등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9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7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8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