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주 출신 의원들이 발의, 상원 승인 남아
 
dog.jpg
▲지난해 2월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웹사이트 기사. 한국 개농장서 구조한 200마리 개들을 미국, 영국, 캐나다에 분산 보호중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주 출신 연방상원의원들이 발의한 개와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이 연방하원에서 성과를 거뒀다.

14일 <올랜도센티널> 등에 따르면 미 연방하원은 12일 ‘개와 고양이 거래 금지안’(Dog and Cat Meat Trade Prohibition Act)을 가결했다. 번 뷰캐넌(공화·롱보트키)과 앨시 헤이스팅스(민주·포트로더데일) 의원이 공동 발의한 법안은 연방 동물복지법을 개정해 미국에서 개와 고양이를 식용 목적으로 도살하는 금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의회 동물보호회의 공동의장인 뷰캐넌 의원은 법안 가결 전 보도자료에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반려 동물로 사랑받는 개와 고양이가 식용으로 거래되어 도살되는 것을 반대한다”며 “미국은 비인간적이고 안전하지 않은 이같은 거래를 금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뷰캐넌은 이번 발의안이 개와 고양이를 식용으로 거래하는 한국, 중국 그리고 여타 국가에 중요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법안은 본래 의회 컨퍼런스 커미티에 묶여있는 기존 발의안에 약간의 수정을 가한 것이다. 수정안은 개와 고양이 도살 금지와 함께 고기 배송, 소유, 구매, 판매를 모두 금하는 기존 내용을 동일하게 담았다. 다만 법을 위반하는 경우 벌금을 2500달러에서 5000달러로 상향 조정하고, 대신 감옥형은 제외시켰다.

뷰캐넌 의원은 하원에서 가결된 법안이 상원에서도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는 캘리포니아, 조지아, 하와이, 미시간, 뉴욕, 버지니아 등 6개주가 개와 고양이 거래 및 도살을 법으로 금하고 있다.

한편 한국의 개 식용 문화가 플로리다주에서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지난해 2월국제 동물보호 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HSI)이 한국에서 5개의 개농장을 폐쇄시킨 후 수백마리 개들을 구조했다는 뉴스가 주요 매스컴에 등장하면서 부터이다.

특히 이들 개 중 일부가 브라워드 카운티 휴메인 소사이어티 쉘터에서 보호 기간을 거쳐 입양을 위한 단장을 마쳤다는 소식은 애완견을 키우는 주민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 이 쉘터가 자리잡은 곳은 올해 연방 동물복지법을 추진하고 있는 헤이스팅스 의원 지역구에 속해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9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7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5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