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 18분과 20분, 문자 경보메시지 발송
 

 

연방정부가 10월 3일(수) 오후 전국의 모든 휴대전화에 경보 메시지를 내보내는 시험을 한다며 국민들이 놀라지 말라고 알렸다.

 

연방재난관리청(FEMA)과 연방통신위원회(FCC)는 3일 오후 2시18분과 20분 두 차례에 걸쳐 문자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같은 시간에 라디오와 TV 방송을 통해서도 경보음이 방송된다.

 

이는 비상경보시스템(EAS)와 무선비상경보(WEA) 작동 시험을 위한 것이라고 정부측은 설명했다.

 

WEA 작동 시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대통령이 전 국민의 휴대전화에 직접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비상경보시스템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시험은 당초 9월 20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허리케인 플로렌스 대비 과정에서 혼란을 피하기 위해 10월 3일로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 |
  1. Capture_small.PNG (File Size:278.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8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5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
1353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 한글등 11개언어 광고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4.
1352 미국 뉴욕 중국계산후조리원 신생아들에 칼부림 뉴스로_USA 18.09.23.
1351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1350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1349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1348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
1347 미국 “트럼프 이기려면 좌로 치우치지 마라” 뉴스앤포스트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