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발생 후에는 조언 더욱 어려워져
 

aaa.jpg
▲ 최근 AAA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65세 이상 운전자 중 20만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상해를 입었다. 사진은 올랜도 볼드윈파크 내 도로에서 자동차가 뒤집혀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무관함)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 노년층 운전자들은 안전 운전을 할 수 있는 연령대(통상 65세)보다 평균 7년에서 10년 정도 더 살고 있다. 그러나 자신들의 운전 능력이나 중단 시점과 관련해 가족과 진지한 대화를 하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미자동차협회(AAA)가 내놓은 교통안전(Traffic Safety)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65세 이상 운전자 중 20만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상해를 입었고 사망자는 3500명 이상이다. 이는 노년층이 비단 직장 은퇴 뿐 아니라 ‘운전 은퇴’ 계획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AAA는 노년층 운전자들이 자신의 운전 능력에 대해 대화를 꺼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AAA는 추돌, 차량 피해, 자동차 사고로 인한 중상 등 경종이 울릴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가족이 먼저 나서서 노년층의 운전 계획과 교통 대안에 대해 논의하라고 권고했다.

AAA에 따르면 노년층 운전 논의에서 전 가족이 참여하기 보다는 가장 진지하게 대화할 수 있는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논의의 촛점은 무엇보다 노년층의 안전에 두어야 한다. 즉 논의 주제를 운전 중단으로 몰고 가기 보다는 노년층 운전자 스스로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이다.

특히 노년층 운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드러난 이후에 대화 시도는 때로 더 어려울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한편으로는 노년층이 운전을 되도록 오래 지속하는 것도 나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물론 안전 운전이 가능하다는 전제 아래서이다.

AAA의 이전 연구 결과 운전을 일찍 중단한 노년층은 우울증에 빠질 가능성이 거의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9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7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8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5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