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오모 주지사 “혼잡세 내년 시행” 천명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DSC_1005.jpg

 

 

뉴욕 맨해튼 진입시 도심혼잡료(都心混雜料)를 내게 될까.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도심 교통혼잡료 징수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어 비상한 관심이 일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4일 JFK 공항 증설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뉴욕시 전철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재원을 마련하려면 교통혼잡세(交通混雜稅) 도입 밖에는 없다”고 강조하고 조만간 관련 법안 입법 절차를 밟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교통혼잡세 시행을 통해 마련되는 재원 10~15억 달러로 뉴욕시 전철 시스템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교통혼잡세 시행을 2020년 중으로 목표로 하고 있으나 반대여론도 만만찮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교통혼잡세는 지난 1월 뉴욕주지사실 산하 특별위원회 Fix NYC가 맨하탄 60스트릿 이하 남단 지역에 진입하는 차량들에 대해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11달러52센트를 부과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택시 사업 종사자 등은 교통혼잡세가 시행되면 승객의 부담이 늘어나 가뜩이나 손님이 줄어드는 업계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반대하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의 라이벌인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도 교통혼잡세 도입하는 대신 연봉 100만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세율을 인상하는 ‘부자 증세’를 통해 전철 개선 비용을 마련하는 것이 낫다고 반대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시 美최초 ‘혼잡료’ 징수할까 (2018.1.18.)

주지사 추진..시장은 반대 눈길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071

 

  • |
  1. DSC_1005.jpg (File Size:216.1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8 미국 플로리다 최초 흑인 주지사 탄생할까? new 코리아위클리.. 07:12
1377 미국 자동차 구입세 105달러, 왕따 피해학생 장학금으로 new 코리아위클리.. 07:05
1376 미국 강경화 장관 "북미, 구체적 행동으로 서로 신뢰 구축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3.
1375 미국 “보류처리 됐어도 투표할 수 있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3.
1374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3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8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7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5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2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60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9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