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앤드류 길럼 박빙 우세
 
andesan.jpg
▲ 플로리다주 주지사 후보인 앤드류 길럼(민주당·왼쪽)과 론 드샌티스(공화당·오른쪽)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11월 중간 선거를 한 달여 남겨놓고 플로리다주 주지사 선거 캠페인이 본격적인 열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공화-민주 양당 후보의 지지율이 막상막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잭슨빌 소재 메이슨-딕슨 여론조사 발표에 따르면 앤드류 길럼(민주) 후보와 론 드샌티스(공화) 후보 지지율은 각각 46% 대 45%로 1%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표본오차가 ±3.5%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동률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8월 예비선거 이후 실시된 다양한 여론조사는 전반적으로 길럼 후보가 약간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길럼 후보는 퀴니팩 대학 여론조사(9월 20일부터 24일까지)에서 드샌티스 후보를 9%나 앞섰고, 9월 26일 NBC 뉴스/마리스트 여론조사에서는 길럼이 5% 앞섰다. 그러나 9월 29~30 세인피 여론조사(St. Pete Polls)에서 길럼과 드샌티스는 47대 45를 나타냈다. 그레이 텔레비젼이 9월17일에서 30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도 길럼과 드샌티스는 44대 43으로 1% 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한편 메이슨-딕슨 여론조사에서 드샌티스는 상대 후보에 비해 남성 유권자 사이에서 15%, 길럼은 여성 유권자로부터 14%를 지지를 각각 더 얻었다. 양 후보는 무소속 유권자 사이에서 41% 동률을 기록했다.

인종별로 보면 드샌티스는 백인 유권자들로부터 54%를 얻어 길럼(35%)과 거의 20%차이로 앞섰다. 반면 흑인 유권자 89%가 길럼을 지지, 4%를 얻은 드샌티스와 극명한 차이를 나타냈다. 히스패닉 유권자의 경우 길럼과 드샌티스 지지율은 50%대 37%였다.

또 50대 이상 유권자 사이에서는 드샌티스가, 50대 이하 지지도에선 길럼이 앞섰다.

드샌티스 후보는 플로리다주 북부지역에서 22% 올랜도/중앙플로리다에서 4%, 남서부에서 13% 길럼을 앞섰다. 반면 길럼 후보는 남동부에서 27% 리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탬파베이에서는 드샌티스와 길럼 지지율이 46대 45로 막상막하였다.

두 후보는 이달 24일에 토론회를 갖는다. 전문가들은 토론회 이후 양 후보의 지지율이 어느 정도 확고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80 미국 볼턴, ‘북미2차정상회담 내년 1월에 가능’ file 뉴스로_USA 18.10.26.
1379 미국 기록적인 조기투표, 민주당에 유리한가?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0.
1378 미국 최신 여론조사 “켐프 47 대 아브람스 46”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8.
1377 미국 플로리다 최초 흑인 주지사 탄생할까? 코리아위클리.. 18.10.17.
1376 미국 자동차 구입세 105달러, 왕따 피해학생 장학금으로 코리아위클리.. 18.10.17.
1375 미국 강경화 장관 "북미, 구체적 행동으로 서로 신뢰 구축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3.
1374 미국 “보류처리 됐어도 투표할 수 있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3.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9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7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